미친 옆집 택시기사 아저씨

우리집 옆집에는 60세 정도 되는 택시기사 아저씨가 있다.(존대말 쓰기 싫음)

검은색 다이너스티를 모는 개인택시기사인데, 정신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 아저씨의 매일 일상은 다음과 같다.

  1. 밤 10시쯤 나와 택시를 길로 꺼낸다.
  2. 보넷을 열고 뭔가를 조작해서 엔진을 강하게 공회전시킨다.
  3. 부아아앙~하는 레이싱 차량 같은 심한 엔진 소리를 20~40분간 일으킨다.
  4. 영업을 출발한다
  5. 밤 2시쯤 돌아온다.
  6. 다시 보넷을 열고 3번과 같은 일을 30분정도 한후 차량을 차고에 넣는다.
  7. 주말에는 2시간 가량 낮에 고속으로 엔진 공회전을 시키며 청소와 점검을 한다.

위의 상황이 3년간 1년 365일 반복되고 있다. 창문을 열어놓는 여름철이면 시끄러워서 죽을 지경이고, 오늘처럼 영하 10도가 넘어가는 강추위에는 오히려 더 심하고 오랫동안 계속한다.

본인은 손님을 모시는 차량이라 점검과 예열을 하는 것이라는데, 운전을 하는 다른 사람들이나 택시기사들에게 물어봐도 그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한다. 아니 기술적인 필요가 아무리 있어도, 밤 10시에서 새벽 2시에 그런 짓을 하는게 정상적인 사람인가?

동네 소문에 의하면 그 사람이 정신적으로 좀 문제가 있는데, 고생해서 다이너스티 같은 고급차량을 몰게 되니 그걸 동네에 자랑하려고 소음을 내다가 그것이 버릇이 되었다고 한다.

하여간 시끄러운 엔진소리에 스트레스는 엄청난데, 동네 분란이 일어날까봐 뭐라 하거나 신고는 못하겠고. 짜증난다.

더구나 저런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이 사람의 생명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택시기사라니. 뭔가 제도적인 문제점이 있는 것 아닐까. 이런 경우는 어떻게 대처하는게 현명할까?

ps. 2012.1 이 아저씨 차가 고장나서 얼마전에 그랜저 택시로 바꿨다고 한다. 쌤통.
요즘 차들은 엔진등 모든 기계가 전자제어 방식이라 이전처럼 건드리질 못한다고 ㅋㅋㅋ 샘통x2
그런데 저 아저씨가 버릇 못 고치고 자기 마음대로 기계를 분해하고 점검하려다 고장을 내서 출장 서비스도 받았다고 한다 ㅋㅋ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7 Responses

  1. H.F.Kais 댓글:

    앞부분만 봤을 땐 운전을 오래 하신 분들이 예열하는 건가 싶었는데 그게 아니네요. 구청이나 동사무소 같은 곳에서 겨울철 공회전 단속을 한다는 것 같던데 그쪽에 찔러보심이 어떨까요? 경찰 불러서 시끌시끌하게 하는 것보다 현실적으로 벌금이 나와 봐야…

  2. 카푸카 댓글:

    아파트면 경비실에 말하면 직방인디… 주택은… 말할 곳이 없군요! 편지를 쓰삼! ㅎㅎ

  3. 구차니 댓글:

    그걸 동네에 ‘차’랑하려고 소음을 내다가 그것이 버릇이 되었다고 한다.

    차를 자랑하려고가 줄어서 차랑하려고가 되었군요!

  4. 머샤머샤 댓글:

    우리 직원집 근처에는 건물옥상에 올라가서 주차된 차량에 돌(좀 큰거)을 던져서 차량을 파손하는 일이 있었다죠? 그것도 연속으로..

    그래서 결국 CCTV를 설치하는 상황이…

    참. TextCube.com이 통합되는 관계로 여차여차해서 Tistory.com으로 이전 했습니다. 🙂

    그나저나 신혼생활은 만끽하고 계신지? ㅋㅋㅋ

  5. monomato 댓글:

    음 몰래 가서 긁어 버릴까 -_-;

  6. monomato 댓글:

    근데 이 스킨 어디서 난거야 ㅋ 아래 링크를 클릭해도 모르겠어 -_-;

  7. 아르 댓글:

    동네마다 이상한 아저씨 한 명 배치는 기본인듯 싶습니다… 젊었을 때 고생을 많이 해서 그렇게 됐을거라 생각하면, 측은한 기분도 듭니다만 그렇더라도 남한테 피해는 주지 말아야지… 너무하는 것 같네요. 드라코님 말씀대로 미친개는 건들면 물기 때문에 안 건드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8. 야매 댓글:

    저희 동네에 1박2일의 상근이 같은 크고 비싼 개를 산 집이 있는데 개 자랑 할려고 일부러 개를 짖게 하더라구요.
    드라코님 이웃 택시기사분과 친족이 아닌지 의심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