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로드 파이터?


코나미의 유명한 고전게임, 로드 파이터입니다.
장애물이나 다른 차량을 요리조리 피하면서 전력 질주를 해야 하는 단순 오락게임.

사실, 제 막내 동생이 좋아했지, 개인적으로는 별로 안좋아했는데…
안좋아한 이유가 “비현실적인 드라이브”라고 주장했었으나..

이것은 현실이었습니다.


짜증납니다. ㅡㅡ;

아무리 요즘, 건물 내에서 흡연이 제한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수십명이 걸어다니는 보도에서….
걸으면서 담배 피지 좀 말았으면 좋겠네요.

특히, 제가 앞지르려고 하면, 기어코 속도를 더 내서 앞에 설려고 하는 인간들이…가끔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 보면…확 자동차 배기 파이프를 입에 물려주고
“연기 마시니 좋냐?”
하고 싶어집니다. ㅡㅡ+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4 Responses

  1. 유마 댓글:

    정말 화나죠 ㅠ_ㅠ 바람때문에 연기, 다 저한테 오고 ㅇ_ㅠ

  2. 하늘이 댓글:

    역시 담배 나빠요!
    담배 피면서 ‘후~~’ 안하고 그냥 연기가 삼켜지는 (너무 잔인? ) 담배라도 나오면;;-_-;

  3. millefeuille 댓글:

    동감 =_= 가위를 들고다니면서 담배를 잘라주고싶은 심정. -_-;

  4. Draco 댓글:

    유마 // 예전에 읽은 책에서, 어떤 해커가 냉각팬을 이용해서 담배 피는 사람들의 연기를 전부 그 사람에게 되돌려 보내곤 했다는 이야기를 본적 있는데..하나 만들어볼까요;;

    큰머리 // 형 왜그래요 ㅡㅡ;

    하늘이 // 예전에 연기 없는 담배가 발명되었다는데…안팔려서 망했데요;;;

    밀피유 // 휴대용 산소통을 사서, 뿌려주면 담배가 팍 하고 폭발하듯이 타버린데요. ^^;;

  5. 검은사자비 댓글:

    연기없는 담배란건 수연이라고 하죠.

    … 들고다니면서 쪽쪽 빨아피울수 있는 물건이 아닙니다..

  6. Draco 댓글:

    검은사자비 // 아뇨, 수연 말고, 일반담배인데 연기가 아주 적어서 눈에 안보이는 제품이 있었데요. 미국 담배회사에서 개발은 했다고 과학잡지에서 봤는데, 나중에 얼핏 듣기로는 시장성이 꽝이었다는…

  7. AreS 댓글:

    뭐…로드파이터…내가 쫌 잘하긴 했지??ㅋㅋ
    대부분의 흡연자들도 다른사람 연기는 싫어하지..^^;

  8. NoPD 댓글:

    버스정류장 흡연자들을보면
    가끔… 살인충동이 느껴집니다 -_-

    • Draco 댓글:

      이젠 실내에서는 담배 안피우는게 에티켓으로 자리를 잡은거 같은데, 반대급부로 밖에만 나오면 기회되는데로 담배를 피우는 통에, 건물 현관이나 계단, 각종 기다리는 장소는 담배연기가 가득해서 문제더군요 -_- 심하면 정말 살인충동이 날때도 있습니다.

  1. 2004년 9월 10일 금요일

    제발 좀 뒷사람 좀 생각해서 담배 좀 태우지 말아라

    백해무익한 담배 태워 뭐가 좋다고

    혼자 있을때나 태우지~
    길에서 서 있을대나 태우지~

    제발 좀 걸어가면서 태우지 좀 말아라

    뒷사람 진?

  2. 2007년 11월 12일 월요일

    이거 어떻게 안되나?
    길을 지나갈 때,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릴 때, 횡단보도에서 길을 건너려고 신호대기 중일 때 아무 생각없이 앞을 보고 있는데 앞에서 갑자기 연기가 확~하고 날아오면 화들짝 놀라게 된다.
    슬금슬금 옆쪽으로 피해도 바람방향이 바뀌면 바로 얼굴로 담배연기가 직격해오는데 그럴때 뒤에서 콜록대고 있으면 전혀 느끼는 것이 없는지?
    담배연기가 날아오는 경우, 혹은 심지어 담배 불똥이 날아오는 경우, 그렇지 않더라도 담배 피…

  3. 2008년 3월 27일 목요일

    사진출처 : http://www.flickr.net/photos/igorclark/2215369700/ 작년 9월경부터 서울시는 서울시내 모든 버스정류장에서 금연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하루에 몇 번씩 버스를 타는 NoPD가 체감하기에는 여전히 지켜지지 않는 것 같고, 이에 대한 어떤 강제 규정이나 제한도 제대로 적용되지 않는 느낌이다. 아침 5시 50분, 상쾌한 아침엔 담배연기 한웅큼 NoPD는 집이 강서구 쪽이고 사무실이 삼성동이다 보니 집에서..

  4. 2008년 3월 27일 목요일

    이런 사람 뒤에 따라가면 담배연기가 얼굴로.. 아침 출근길…….. 지하철에서 올라와서 맑은 공기(랄 것도 없지만 지하보단 낫죠)를 마실려고 숨 들이키는데 난데 없이 들어오는 담배연기에 켁켁켁 아직 에스컬레이터를 다 나오지도 않았는데…….. 앞 앞 앞 아저씨가 엘레베이터를 내리자마자 연기를 뿜어 댔군요……. 에스칼레이터 탈때 부터 입에 물고 있다가 입구가 보이자 불 붙였나 봅니다……….. 아침 부터 살인 충동 느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