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또아의 계절이 돌아왔군요.

 퇴근하면서 편의점에 들러보니 빙과류 냉장고에 빵또아가 가득하더군요.

하나 사먹었습니다.

어렸을땐 흰 바닐라맛밖에 없었는데, 요즘은 좀 까무잡잡하고, 커지고, 비싸졌군요.(700원 된건 작년인가 부터지만) 포장도 훨씬 화려하달까..

어렸을때는 하루 용돈이 100원이었기 때문에, 150원 하는 빵또아는 도저히 비싸서 먹을 수 없는 명품이었습니다. ㅋㅋ

어렸을때는 왜 그리 먹고 싶은것도 많았고, 다 맛있었는지..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댓글 5개

  1. wish // 저두요…;;; 1000원내고 300원 거슬러 받으면…300원으로는 아무것도 할수 없는(껌도 500원인) 세상인데!!

    hadoll // 요즘 가격 내려가는건 컴퓨터 부품밖에 없는듯;;;

    하늘이 // 빵빠레 ㅡㅡ;;

    큰머리 // ㅋㅋㅋ 나중에 모이면 사먹죠 ㅋㅋ

  2. 제가 어렸을땐 빵빠레와 함께 최고봉으로 꼽히던-_-;;

    (초등학교 1학년때 전북 부안 시골에서 ‘초코맛 빵빠레’를 처음 접해보고 너무너무 신기해서, 학교와서 말해줬는데 아무도 안 믿었던, 그런 아픈 사연도 있었습니다;;; )

hadoll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