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CPU 설정

screenshot

 

SetCPU 는 일종의 안드로이드 오버클럭 유틸이다. 하지만 사실 오버클럭 보단 조건 별로 오버/다운 클럭을 전환해서 필요할 때는 속도를, 그 외에는 배터리 절약을 노리는 유틸. 토끼 두 마리 잡기랄까?

내가 디자이어를 루팅 한 이유 중 절반은 이 녀석 때문이다. 간단한 설정만으로 대기 시간은 2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평상시엔 더 쾌적하다.

위의 화면의 설정대로라면, 내 디자이어는 화면을 껐을 경우엔 1/4 속도로 작동하여 배터리를 적게 사용하고, 온도가 높을 때나 배터리가 부족할 땐 3/4 정도 속도를 낸다. 그리고 평상시에는 10%이상 오버클럭으로 작동한다. (디자이어의 기본 클럭은 1Ghz=약1000Mhz)

Scaling 옵션은 CPU 클럭을 조절하는 성향이라고 보면 된다.

  • interactive : 적극적이고 빠르게 CPU클럭을 변화 시키기.
  • conservative : 보수적이라는 이름 그대로 CPU가 필요해도 느긋하게 상승하는 성향. 배터리를 좀더 절약한다.
  • ondemand : interactive 보다는 약간 덜하지만, 필요에 따라 바로 바로 CPU를 움직이는 성향이다.
  • powersave : 말 그대로 배터리 절약 최우선. 설정 범위에서 거의 최저 클럭위주로 작동한다고 보면 된다.
  • performance : pwersave와 반대. 거의 최대 클럭위주로 작동하기. 배터리 귀신.
  • smartass : ondemand보다 성능은 조금 낮으나 배터리와의 균형을 지향하는 적당한 성향.

Max와 Min 은 CPU의 가변 클럭 범위이고, Priority는 우선순위이다. 당연하지만 둘 다 True인 조건일 때 우선순위가 높은 쪽이 더 우선적으로 작동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11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