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천둥의 신 (Thor, 2011)

토르역의 크리스 헴스워드는 토르의 캐릭터와 외형적으로 무척 어울린다. 안소니 홉킨스는 베오울프의 못난 왕이 연상되지만, 연기는 흡인력 있다. 로키역의 톰 히들스톤은 어벤져스에서 망가지기 전이라 그런지 괜찮은 악역연기를 보여준다. 특수효과도 화려하고 좋은 편.

하지만 그외에는 좀…별로인 영화.

스토리가 엉성하다. 토르는 좀 고생하고, 아버지 죽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갑자기 철이 든다. 그리고 자기희생과 함께 파워 부활. -_- 나탈리 포트먼은 그냥 다른 영화에서 자주 보여주던 강하고 고집피우면서 착한 그런 여성이다. 가장 기대했는데 히어로의 평범한 애인일뿐. 익숙하지 않은 인간세상에서 토르가 이런저런 몸개그를 펼치는 것도 좀 웃기긴 한데…그냥 예상범위다.

기본 축인 로키의 계략도 좀 엉성하다. 아버지에게 인정 받고 싶어서 썰렁한 거인들을 전멸시키겠다고 무리한 계획을 밀어 붙이는데, 사실 아버지는 계속 프로스트 자이언트들과 공존을 이야기 했다? 뭐여 이거.

생각 안하고 보면 액션 환타지 영화로 볼만한데…그러기엔 워낙 감독과 배우들의 스펙이 좋아서 안타까운 영화다. 그냥 어벤져스의 배경 프롤로그 겸 캐릭터 설명용 영화.

ps. 고전을 잘도 해석해내던 케네스 브래너 감독이…다른 영화의 들러리 영화나 만들고 있다니. 그것도 엉성한 스토리로.

ps. 크리스 헴스워드와 나탈리 포트먼은 키가 얼마나 차이 날까 궁금해서 IMDB를 찾아보니, 191cm vs 160cm

ps. 크리스 헴스워드는 스타트렉 2009년 영화에서 커크선장 아버지로 나왔었는데, 토르때와는 이미지가 무척 다르다 ㅎ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토르는 실질적으로 어벤져스를 위한 프롤로그 수준이 되어버려서 좀 안습이긴 하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