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빗 : 뜻밖의 여정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2012)

e0062223_5071119577058

호빗, 뜻밖의 여정. 2시간 49분의 긴 러닝 타임동안 너무 재미있게 봤다.

일단 이야기가 좀 늘어지는 감은 있다. 반지의 제왕 영화는 2천페이지는 될 소설을 3부작 영화로 만드느라 이것저것 빼고 들어냈지만, 호빗은 300여페이지짜리 한권을 3부작으로 늘려서 영화화 하는 것이다. 그래서 소설에 없는 것이 더 들어가거나 세부적인 묘사를 하곤 한다. 리벤델이라던가 라다가스트라던가 등등. 그래서 이야기가 설명이 많고 맥이 끊긴다.

하지만 역시 원작은 어디 안가서, 좋은 스토리와 뉴질랜드의 풍경, 발달된 특수효과로 충분히 재미있었다. 전투 장면도 꽤 많이 나와서 볼만하다. 와이프의 평가로는 고블린 소굴을 간달프와 드워프들이 싸우며 탈출하는 장면들과 화려한 에레보르 왕국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듯.

드워프들이 13명이나 되니 구분도 안가고 혼란스러울 줄 알았는데, 의외로 다들 개성이 있고, 영화상에서 캐릭터를 세워주려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난장판인 초반 식사 장면이나, 여행중 행동과 대화에서 많은 공을 들인 티가 난다. 그리고 너무 개성적인 헤어스타일들도…-_-

여성이 너무 안나오는 영화. 원작에는 아예 여성이 없어서, 억지로 갈라드리엘을 출연시킨 듯한 느낌마저 들었다. 하지만 그 장면은 드워프 원정에 참여한 간달프의 전략(드래곤을 제거함으로 북왕국 방어선 구축)이 너무 일찍 노출되어서 김을 빼게 만드는 것 아닐까 싶다. 게다가 당시엔 아직 타락하기 전의 사루만이 간달프에게 딴지만 거는 현명하지 못한 노인네 처럼 묘사된다. 그 장면은 일종의 사족 같은 느낌.

“Far over the misty mountain cold”로 시작하는 드워프들의 노래는, 드워프의 노래 답지 않게 너무 서정적인데, 마음을 파고 드는 슬픈 느낌이 마음에 들었다. (잃은 고향 그리워하는 노래니 그럴지도) 와이프는 이 노래 무섭다고 싫어한다.

어째튼 환타지를 좋아하는 사람들, 반지의 제왕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봐야할 영화.

 

ps. 와이프가 이 영화를 보고 나서 한 첫 평은 “프로도는 언제 모험에 합류해?”
…내가 이미 60년전 한세대 전 이야기라고 설명해 줬었는데 -_- 빌보가 샘인줄 알았다고…

ps. 글람들링과 오르크리스트가 빛이 나지 않는 것은 아쉽다. 반지의 제왕 영화에서 스팅만 빛이 나는걸 그대로 계승한 듯 한데, ‘엘프가 만든 검은 오크 근처에서 빛이 난다’라는 설명과 ‘오르크리스트는 오크를 죽이는 검’이라는 설명과 배치되는 것이라 더욱… 만약 세개의 검이 빛이 났다면 스타워즈 분위기가 났을지도.

ps. 빌보와 같이 떨어진 오크를 골룸이 죽이자, 빌보의 스팅이 빛이 꺼지는데, 마치 형광등처럼 깜빡이며 꺼진다. ㅋㅋㅋ

ps. 번역은 아쉽다. 아니, 그냥 엉터리가 아니라, 오래전에 나왔던 국내 번역본을 참고한 듯한 느낌도 있다. 글람들링을 설명할 때 적을 두두리는 망치라고 한다거나, 네크로맨서를 강령술사라고 하는 등의 표현이 그런 느낌을 준다. 어째튼 톨킨의 세계관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채로 번역했다. 기대하는게 나쁜 것일지도.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canal 댓글:

    저도 번역이 조금 이상하다고 생각이 되더군요
    3D 버전으로 봤는데 역시 프레임이 모자른듯한 느낌을 지울수 없었습니다.

  2. 구차니 댓글:

    전 아직 안봤지만 전국민을 호빗화 시키는 영화라면서요?
    극장 알바 : “호빗 들어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