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의 목소리(ほしのこえ, 2002)

c0006730_052224

별의 목소리, 벌써 10년 이상 된 작품인가.

처음 봤을 때는, 이걸 혼자 만들어? 하고 놀라웠던 작품인데, 역시 사람의 눈은 간사해서, 초속 5센티미터나 더 그래픽이 좋은 애니를 몇 편 보니, 이걸로는 성에 차지 않는다.

그래도 이 작품에 신카이 마코토의 특징들이 다 들어가 있다. 멋진 하늘, 노을, 비, 철도, 그에 비해 어설픈 인물 표현과 커플 브레이커…

광년 단위의 워프이동으로 인해 친구와 멀어지는 것은 슬픈 이야기지만, 건버스터를 비롯해서 수없이 많은 SF에서 우려먹었던 소재. 그걸 극단화 하기 위해 억지로 여중딩을 파일럿으로 세운건가. ㅋ

 

ps. 2047년에 움직이는 사진이 실린 신문과 전혀 매치되지 않는 피쳐폰들이 보인다. 뭐 겉은 저래도 속은 스마트폰일지도. 디자인은 복고풍이고? ㅋㅋ

ps. 인류가 웬만큼 위급하지 않고서야, 여자 중딩을 전투로봇 파일럿으로 내보내진 않는다. 인류의 종속과 회복을 위해서 여성의 역할은 중요하다. 여성이 전투를 못해서가 아니라 그런 이유로 전쟁에 안 내보냈던 것이다. 하물며 미성년자를. 이 작품에서 가장 말이 안 되는 부분. ㅋㅋ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6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