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빗 : 스마우그의 폐허 (The Hobbit: The Desolation of Smaug, 2013)

The Hobbit: The Desolation of Smaug

 목요일에 이수 메가박스에서 호빗 두번째 영화를 관람했다. 

끝없는 액션과 특수효과로 눈을 뗄 수 없는 작품이다. 1편에 느꼈던 화려한 액션을 몇배 강화해서 재미는 있는데, 서커스적인 액션이 많아져서 좀 그렇다. 엘프도 서커스를 하고, 드워프도 서커스를 하고, 호빗도 서커스를 하며 싸운다. 간달프도 높은데 오를 때는 좀 서커스 같은 짓을 하고… 그러면서 주인공들은 죽기는 커녕 하나도 안다치니(킬리가 활 맞는거 빼고)….

타우리엘이라는 원작에는 없는 여성 엘프가 있는데, 킬리와 은근한 러브라인이 생긴다. 킬리가 드워프치곤 잘생겼지만, 엘프와 드워프의 로멘스라니 ㅋ 어째튼 안그래도 여성캐릭터가 하나도 없고, 로멘스가 없는 작품이라 하나 넣은 듯한데, 나쁘진 않았다.

간달프는 사우론에 주로 신경을 쓰다 함정에 당하는데, 글쎄… 반지의 제왕 스토리를 호빗에 스며들게 한건 좋지만, 사족같은 느낌이 없는 건 아니다. 해리포터의 덤블도어가 연상되는 화려한 마법 대결도 볼 수 있다.

빌보의 도둑 소질(?)이 슬슬 빛을 발한다. 그런데 그것보다, 반지에 슬슬 사로 잡히는 묘사가 그럴듯하다. 괜한 벌레가 반지를 건드리자 분노해서 스팅으로 잔인하게 죽이고, 뭔가 이상하다는 듯한 곤란하면서 멍한 표정을 짓는데….마틴 프리먼의 최고의 연기가 아닐까 싶어졌다.

오랫만에 나온 인간 캐릭터 ‘바드’는 우리 와이프의 눈을 사로잡았다. 잘생겼다고 여러번 말하시더라 -_- 레골라스는 나이가 들어서 예리함이 줄어들은 외모를 보이는 바람에 미모 순위가 좀 밀렸다.

이 영화의 백미는 스마우그. 드래곤이 이렇게 멋지고 그럴듯하게 그려진 영화는 이것이 처음일 것이다. 잔꾀는 통하지 않는 드래곤의 지능과 강력함이 압도적으로 묘사된다.

문제는 드래곤이 날아오르고…달아오른 분위기가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은 채 영화가 끝난다. 다음 편에 계속. 마치 싸구려 TV드라마가 다음편을 예고하듯, 딱 궁금한 곳에서 끝난다.

덕분에 이 영화의 평은 1년 뒤로 미루어야 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최속불꽃 댓글:

    이번에 호빗시리즈를 볼까 하다가 마지막 부분을 읽고 다음 편이 나온 후로 미뤘습니다.

    • Draco 댓글:

      서커스 액션 위주의 2편이라서 이왕 보실려면 극장에서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결말이 없이 갑자기 다음편에 계속이라…많이 아쉽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