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핑크색 임산부 배려석, 방향이 잘못되었다.

뉴스에 따르면 서울시 지하철의 임산부 배려석이 이렇게 바뀐다고 한다.

비포어 애프터
1 2

상당히 과도하게 화려한 치장이 되어 있는데, 아마도 이런 의도가 아닐까?

‘쪽 팔리기 싫으면 임산부 아닌 사람이 앉지 마라’

즉, 저기를 ‘노인들이 없으면 비어서 가는 노약자석’처럼 임산부가 없으면 평소에 비어 있는 자리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우선 문제는 이 정도로 화려하면 임산부도 쪽 팔릴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것으로 임산부가 배려를 받을 수 없을 것 같다.

 

임신중인 마눌님과 다녀 본 경험에 의하면, 임산부들이 자리 양보를 받지 못하는 주요 이유는

1. 사람들이 주변에 임산부가 있는지 신경 쓰지 못함. 스마트폰만 보고 있어서 주변을 못 보거나 자신들끼리 놀고 있거나 해서.

2. 임산부 = 배부른 젊은 여성 이라는 편견. 배부르지 않은 초기 임산부는 임산부인줄 모르거나 힘들지 않은 줄 암.

3. 임산부 표식을 사람들이 모르거나 못 알아 봄.

4. 노약자석의 경우 ‘경로석’, 노인들만 앉는 특별좌석 취급하는 어르신들.

정도이다.

 

이런 문제는 위의 디자인 개선으로 해결될 여지가 별로 없다.

그저 임산부를 위해 비어 있는 자리 하나 상설해 놓는 정도이다. 저 자리가 너무 인상이 강렬해서 임산부는 저 자리에 앉는다는 편견이 심해지면, 오히려 일반 좌석에서 양보를 못 받을 여지도 있다.

 

양보가 안되니 반강제로 뭔가 하려는 듯 한데, 방향이나 힘 조절이 잘못된 정책인 듯 하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김재현 댓글:

    공감합니다.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행정이네요…
    정 저러려면 노약자석에 배치를 하는게 맞지요.
    일반석은 말 그대로 일반석으로 놔둬야지요.
    일반인들에게 저곳은 양보가 아니라
    아예 앉지도 못하게끔
    강제적 의무 쯤으로 만들어놨는데
    임산부 전용석에 앉으면 벌금이라도 메길 날이
    올것 같네요…
    배려와 양보…그리고 그에 화답하는 감사가 아닌,
    강제적 행정과 강압적인 눈초리만 부추기는
    참 안타까운 행정입니다…
    서울시는 라바때도 그렇고 대중교통에
    색칠하는거 참 좋아하는듯 하네요…

    • Draco 댓글:

      대중교통에 뭔가 칠하고 꾸미면, “우리가 뭔가 하고 있다”고 시민들에게 티내기 좋겠죠.
      그게 바로 전시행정 ㅎㅎ
      저런 것을 할 때는 신중하게 검토하고 했으면 좋았을텐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