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나(Moana, 2016)

디즈니 최신작 모아나를 보고 왔다. 이제 6살이 되어가는 딸을 위해 더빙판.

(스포일러 주의)

애들과 보기 괜찮다. 전체적으로 모아나와, 마우이, 문신속 마우이, 그리고 헤이헤이과 바다(?)의 몸개그가 자주 나와서 애들이 이해하고 웃기 좋다. 신화의 설명이나 모아나의 갈등 부분은 좀 어렵지만 노래로 표현하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다. 노래도 10번정도 나오니 겨울왕국보다 배는 많은 편이고 노래들이 흥겨워서 뇌리에 잘 남는다. 따님은 극장가기 전에는 you’re welcome 을 흥얼거리더니 보고나서는 이틀째 we know the way을 흥얼거리는 중. 특히 we know the way는 하와이풍의 노래라서 멜로디가 무척 특이하다.

스토리는 전반적으로 디즈니 스럽다. 공주(추장 딸)이 부모(여기선 할머니) 죽음을 계기로 세상에 나가서 진정한 자신을 알게 되고 나라도 구하는 이야기. 모아나는 밖을 동경한다는 점과 행동파라는 점에서 겨울왕국의 안나가 연상되는 캐릭터이다. 마우이는 트라우마가 있는 반신반인이면서 자신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모아나를 돕는 캐릭터. 그런데 그걸 어떻게 극복했는지는 잘 안나온다. 뜬금없이 마음을 바꿔 나타나서 모아나를 다시 돕는데 설명이 없음. 그외에는 마우이의 외모와 문신 정도가 디즈니 스럽지 않은 부분. 카카모라 해적이나 괴물들의 영역이 설정 설명이 부족해서 좀 뜬금없다는 느낌도 든다. 무작정 악한 괴물이라 생각한 테카가 실은 심장을 빼앗긴 여신 테피티 였다는 것은 좀 전형적인 반전이지만, 연출도 괜찮았고, 자연의 이중성(사람의 행동에 따라 보복을 하기도 한다)을 묘사한것 같아서 좋았다.

3D그래픽은 정말 경지에 이르른 듯. 이제 3D로도 미야자키 하야오 이상의 만화적이면서 리얼한 하늘과 바다 표현이 가능한 수준이 된것 같다.

뭐 어째튼 식상한 유럽 배경 설정이 아닌 디즈니 애니가 나왔다. 꼭 보길 추천.

ps. 쿠키 영상이 하나 있다. 타마토아라는 거대한 가재 녀석이 인어공주 드립을 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이제 올해 여름(?) 부터는 let it go의 공포에서 벗어 나시는건가요? ㅋㅋㅋ

    • Draco 댓글:

      그건 이미 벗어났어요 ㅎㅎㅎ 원래 애들은 4,5세쯤 되서 언어를 제대로 익히면 그전 기억을 서서히 잃어버리거든요. 그게 딱 걸려서 겨울왕국을 그렇게 좋아하며 노래를 불러댄걸 모르더라구요. 엘사와 안나만 알고..

  2. Linsoo 댓글:

    저도 몇년만 지나면 조카 손 잡고 당당하게(?) 애니메이션 보러 극장 갈 수 있겠군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