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Doctor Strange ,2016)

어제 극장에서 봤습니다. 재미있습니다.

마법을 이용한 전투라는 것이 단순히 빛과 불을 쓰는 기존 마법이라면 영화상으로는 유치할 수도 있을텐데, 그걸 잘 극복한 영화 같습니다. 대부분의 마법이 직접적인 화력보다는 공간과 시간, 사물에 영향을 끼치는 방식으로 사용됩니다. 공간을 휘고 꺽는 것이 극단적이라 아주 새롭습니다. 소문으로 돌았던 인셉션을 베꼈다는 말은 아이디어야 그럴 수 있겠지만, 보기엔 완전히 차원이 달라 보입니다.

영화 전체적인 구성은 아이언맨1과 비슷합니다. 해당 분야 지적 능력은 초인수준이지만 까칠하고 오만한 주인공이 사고를 당해 다치고서 변화해서 전투능력을 가지게 되고 악과 싸워 이기는 거죠. (닥터의 경우 마지막은 실력보다는 템빨과 재치로 이깁니다만.) 여기저기 몸개그와 무생물 개그(쟈비스 OR 망토)가 나온다는 점도 비슷하고, 자신을 도와줬던 주요인물이 죽고나서 레벨업 한다는 점도 비슷합니다. 하지만 아이언맨1의 메카닉적인 면보다는 이건 마법과 정신이 주 소재라 그렇게 자기복제 영화로 체감되지는 않습니다.

화려한 특수효과와 영상미, 그리고 음악만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히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아쉬운 점이라면, 레이첼 맥아담스가 너무 조금 나온다는 것과 닥터 스트레인지의 레벨업이 너무 단시간이라 설명이 부족하다는 것. 나탈리 포트먼과 기네스 펠트로도 더 이상 마블 영화에 안나오는 상황에서 ‘주인공의 여친’이 거의 전멸한 상태인데, 레이첼 맥아담스의 비중이 등장인물중 10위권은 될만큼 적습니다. 닥터의 마법 레벨업은 에베레스트 특훈(?)후 급성장하는데, 천재라서 눈을 떴다는 점이기도 하고 그점을 코믹하게 강조하지만, 관객이 보는 분량으로는 몇분에 불과하기 때문에 너무 짧게 느껴집니다. 영화상으로도 몇개월에 불과할 듯 하구요.(9개월이라네요)

쿠키 영상은 두 개. 토르가 나오는건 정말 웃긴 깨알개그가 나오고. 모르도의 경우는 제 경우 별로 재미없지만 ‘마법사가 너무 많다’는 말이 임팩트가 강한지 유행어가 되어가고 있더군요.

쿠키 영상을 기다리며 올라가는 엔드 크레딧 마지막쯤에 운전중에 딴짓 하면 위험하다는 경고 문구를 볼 수 있습니다. 닥터 스트레인지가 그래서 사고 났죠.

ps. 영화는 정신적인 면만 강조하고 물질은 무시하는 식으로 묘사하진 않는군요. 물질만 강조하는걸 이해가 좁은 정도로 생각하고, 어벤져스는 물질적인 세계를 지킨다는 식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ps. 은근히 종교를 까는 것 같기도. 영생을 약속한다거나, 아름다운 저쪽 세상과 하나가 된다느니, 그런거 종교의 18번이죠.
ps. 닥터가 타고가다 사고난 람보르기니는 에어백이 안터진거 같은데? 그리고 시계가 그렇게 쉽게 안부서지는데, 모르도가 빼앗아주는척 부순거 아닌가? ㅋㅋㅋ
ps. 공간을 비튼다거나 시간을 어쩐다거나 멀티버스니 하는 것도, 물리학의 발전으로 일반인도 시공간과 차원에 대해 이해하는 요즘이나 써먹을 수 있는 소재네요. 안그러면 불쏘고 번개뿜는 마법이나 쓸수밖에. (옛날에도 축지법이라든가 하는 비슷한 개념이 있긴 했지만)
ps. 그러고 보니 공간을 비트는걸 에이션트 원이나 캐실리우스만 보여주는데, 캐실리우스는 도루마무의 힘을 얻고 나서야 쓰죠. 그렇다면 공간 비트는게 일정이상 강해져야 쓸 수 있는건지, 아니면 도루마무의 힘으로 가능한건지….설정이 궁금하네요.
ps. 영화 두번 봤네요.
ps. 마블이 쟈비스로 재미 봤는지 무생물 개그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그래도 망토가 개그를 할 줄은 몰랐다…
ps. 에이션트원이 선문답을 한다거나, 헛되게 눈을 기다린다는 표현 등…뭔가 깨달음을 얻은 자로서의 표현이 그럴듯 했습니다.
ps. 콘스탄틴에서 틸타 스윈튼은 매즈 미켈슨과 비슷한 역을 한 적이 있죠. 악을 현실 세계에 강림시키려다 주인공의 꾀로 허망하게 무너지는 악역.

시간 여행자의 아내 (The Time Traveler’s Wife, 2009)

시간여행자의 아내

시간여행이라는 것이 멋진 초능력이 아니라 불치병처럼 패널티로 묘사되고, 또한 그것이 로멘스로 묘사 될 수가 있다는 것이 독특했던 영화.

‘더 나이든 당신이 찾아온 것을 본적이 없다’ 라는 표현…이 참 슬프게 다가왔다. 일종의 시한부 인생. (그런데 당신들 딸도 초등학생 이상 큰 모습으로 찾아 온걸 본적 없잖아…) 주인공의 유전자를 이어받은 태아가 시간이동을 하는 바람에 계속 유산을 한다는 점도 독특했고. 그것 때문에 주인공이 감정적으로 불임수술을 받고 나서, 거기에 반발한 여주인공이 과거에서 온 주인공과의 사이에서 임신해 놓고 ‘바람핀 것은 아니다’라고 말할 때 웃겼다. 그리고 결국 주인공은 사냥터로 시간이동을 하는 바람에 장인이 발사한 총에 ….

‘별에서 온 그대’라는 드라마를 본 와이프가 이 영화와 드라마의 엔딩이 비슷한 점이 있다는 뉴스를 듣고 나에게 보자고 해서 다시 본 영화다. 죽고 나서 남은 모녀에게 과거에서 온 남편이 다시 나타나는 것이 이 영화의 엔딩인데…그것이 비슷하다고 한듯. 사실 별로 관련 없지만.

에릭 바나의 로멘스 연기는 이 영화로 처음 봤는데, 꺽다리에 건들 거리는 느낌 때문에 안어울릴 것이라 생각했었지만 보고나니 괜찮았다. 레이첼 맥아담스는 역시 사랑스럽고 로멘스 영화에 어울렸고 그 아역도 무척 예뻤다. 두 사람의 딸 역인 아역 배우는….연기는 잘했지만 전혀 안닮았구만. 레이첼 맥아덤즈는 나중에 어바웃 타임이라는 영화에서 또 시간 여행 능력을 가진 남자랑 엮이는데….버릇 된듯. 노트북도 넓게 보면 시간과 기억에 대한 영화였고.

어째튼 좋은 영화지만, 일종의 배드 엔딩이라 다시 보고 싶지는 않다. 
나는 오래 살아서 딸 크는거 다 볼거야.

ps. 결국 주인공은 장인 총에 맞아 죽은건데, 장인이 공화당의 부자라는걸 강조하는 장면이 몇번 있다. 은근히 미국 총기협회랑 공화당 까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