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에놀라 홈즈 (Enola Holmes, 2020)

소녀취향으로 써놓은 셜록 홈즈 팬픽 같은 영화. 넷플릭스에서 감상.

진짜 “소녀취향으로 써놓은 셜록 홈즈 팬픽” 이상 완벽한 비유가 없을 것 같다. 모든것에 재능이 있는 소녀가 갑자기 모험을 떠나고, 꽃미남 귀족 청년을 만나 구해주고, 자기를 숙녀로 키우려는 큰 오빠와 학교 선생을 골탕먹이고, 자기를 도와주는 작은 오빠는 세계관 최고의 두뇌플레이어이면서 잘 생긴 근육남이고, 모든 주제가 페미니즘을 향한다. 심지어 주인공은 관객에게 직접 설명까지 하고(데드풀…), 사건을 오빠들보다 먼저 해결하며, 귀족 청년에게 고백까지 받는다.

배경도 그냥 옛날 영국이 아니라 살짝 순정 소설버전 영국 같은 느낌이다. 몇몇 묘사를 제외하고는 의외로 깨끗한 런던이 나오고, 흑인에 대한 차별도 거의 없어 보이고, 의외로 인도인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경감이거나 기숙학교에 학생이거나 하다.

캐릭터를 보면 주인공 에놀라 홈즈는 그야말로 셜록 홈즈의 소녀 버전이다. 어린 여성으로서의 사회적 편견이나 체력적 약점, 경험치를 제외하면 능력치는 셜록 홈즈와 동급이다. 셜록 홈즈는 모든 사람을 개무시하는 원작과는 달리 여동생에게 깊은 애정을 보이며 친절하기까지 하다. 그냥 셜록 홈즈 설정의 이상적인 오빠이다. 배우가 핸리 카빌이라서 옛날 옷으로도 감출 수 없는 터질듯한 근육까지 가지고 있다. 마이크로프트 홈즈가 가장 피해자인데, 가부장 적인 남성 악역을 위해 원작과는 완전 달라졌다. 편견과 가식과 찌질함으로 가득한 꼰대이며, 모든 것을 알고 있던 원작의 통찰력도 없다. 중요 인물인 귀족 청년은 그야 말로 꽃미남인데, 진짜 꽃을 사랑하고, 편견없이 주인공을 봐주고, 주인공에 의해 좋은 방향으로 변화한다.

여기까지 보면 정말 닭살 생성용 영화에 가까운데, 그에 비해서 나는 재미있게 봤다.

일단 배우들이 아주 훌륭하다. 일레븐이었던 밀리 바비 브라운도 반갑고 다 연기력이 좋다. 그리고 이야기 진행이 느린 이유는 캐릭터 설명도 해야하고, 엄마도 찾아야 하고, 갑자기 주인공의 목적이 바뀌었다가 기숙학교도 보여주고, 주인공의 어린시절도 계속 설명하는 등 이야기가 너무 많기 때문인데, 그런 것 치고는 선방을 했다. 크게 지루하지는 않았고 요소요소 재미있는 점들이 많았다.

내 평가는 별 3개 반. 셜록 홈즈 골수 팬이라면 피하시라.

ps. 몇분 안나오는 이 영화에서도 미쳤다는 소리 자주 듣는 역의 헬레나 본햄 카터 ㅋㅋㅋㅋ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셜록 홈즈 (Sherlock Holmes,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전 어렸을 때 셜록 홈즈의 팬이었습니다. 국민학교(지금의 초등학교) 시절 학교 도서관에 있는 모든 셜록 홈즈 소설을 다 읽었죠.지금은 별로 기억이 안나지만.

사실 현대의 기준으로 보면 셜록 홈즈 소설은 그리 논리적이거나 치밀한 추리 소설은 못 됩니다. 사건에 대부분의 단서는 셜록 홈즈만 알고 있고 독자에게 보여주지 않다가, 막판에 줄줄줄 나열해서 독자들에게 ‘셜록 홈즈는 별걸 다 관찰하는 구나’ 식의 탄복을 일으키며 소설을 마무리 하지요. 단서에 대한 홈즈의 해석도 다소 넘겨 짚어버리는 것이 많습니다. 하지만 덕분에 소설의 진행이 단순해지고, 지나친 추리보다는 인물들에 집중할 수 있는 소설입니다.

영화 ‘셜록 홈즈’도 딱 그런 느낌입니다. 탐정 영화지만 추리는 그저 양념이고, 셜록 홈즈의 무모함과 괴팍함에서 오는 유머와 닥터 왓슨의 악연(?), 그리고 홈즈의 라이벌이자 유일하게 마음을 둔 여인인 아이린 애들러, 숙적인 모리아티 교수와 영화상의 적인 블랙우드의 인물 표현과 모험/액션에 더 집중하고 있습니다. 다소 산만한 진행을 하고는 있지만, 머리를 쓰기 보다는 웃으며 볼 수 있는 영화라 이겁니다.

소설과는 인물들의 성격이 다소 다른데, 실제로는 저런 성격이고, 왓슨이 기록할 때는 다소(?) ‘미화’했다면 저럴 수도 있겠구나 싶은 정도입니다. ㅎㅎㅎ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연속으로 연기를 해서 그런지 약간 아이언맨의 토니 스타크 느낌이긴 합니다만. 주드 로는 많이 삭았군요. 뭘 하든 반질반질 윤기가 나던 미모가 많이 사라져 있어서 아쉬웠습니다.

ps.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탐정이 온다”라는 광고 카피는 잘못되었습니다. 셜록 홈즈는 실존 인물이 아니죠.
“문학 역사상”이라면 모를까…

ps.
처음 이 영화의 캐스팅 소식이 전해 졌을 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아니라 주드 로가 셜록 홈즈에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습니다. -_-; 기존 셜록 홈즈의 초상화에 대한 고정관념이 강하게 작용했죠.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