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와 드래곤 (Pete’s Dragon, 2016)

넷플릭스에서 본 아동용 영화. 1977년도의 영화를 리메이크 한거라는데 그때는 실사에다 애니메이션 드래곤을 그려넣은거고, 이번엔 CG.

정글북 + ET 스토리이다. 마이 리틀 자이언트하고도 비슷하다. 사고로 부모를 잃은 아이가 착한 드래곤이 보살펴줘 숲속에서 살아남았지만, 인간세계와 다시 접촉하고, 드래곤이 노출되서 위험에 빠진다.
딱 아동용 연출이라 어른이 보기에는 매우 유치하고 문제 해결도 참 쉽다. 다만 요즘 아이들에게 먹히도록 자동차 액션 좀 넣었고, 나름 고전적인 교훈도 있고.

출연진이 쟁쟁한데, 로버트 레드포드와 브라이스 댈러스 하워드, 칼 어번이 나온다. 다들 다른 영화에서 더 무서운 것들도 상대해 보신 분들 ㅋ 연기들은 다들 잘한다.

드래곤 엘리엇은 원작은 전형적인 미국 만화 스타일 드래곤인데, 리메이크에서는 날개달린 초록색 강아지 느낌이다. 하는 짓이나 움직임도 강아지이고, 무엇보다 털이 복실복실해서 전형적인 드래곤 느낌은 아니다. 강아지형 드래곤이라고 하니 네버엔딩 스토리가 연상되기도 한다. 특수능력으로는 광학미체처럼 투명해지는 능력이 있다.

무난한 가족/아동용 영화가 필요하면 추천. 한국어 더빙 포함.

내 개인적인 평점은 별 3.5이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