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의 반짝 전성기는 끝나가는가?

최근 2,3년간 리눅스, 특히 우분투 리눅스의 발전과 사용자층 확대는 대단했다. 아직 시장점유면에서는 그럴듯한 퍼센트를 확보하지 못했지만, 몇배의 사용자를 확보했고, 왠만한 파워유저들은 한번씩 우분투를 설치해보는 등 변화가 있었다.

이러한 발전에는 크게 3가지 요인이 있었다.

  1. 윈도XP는 너무 낡았고, 윈도비스타는 너무 앞서나갔다. 새 OS를 바라지만 무거운 비스타를 바라지 않는 사람들이 인터페이스가 화려해진 리눅스를 시도해보았다.
  2. 웹 어플리케이션의 발달. OS에 종속되지 않은 웹 어플을 많이사용하게 되면서 사람들이 윈도를 고집할 이유가 많이 줄어들었다.
  3. 모바일PC 사용의 발달. 특히 미니노트북이나 MID등이 저사양을 극복하기 위해 리눅스를 채택하면서 사용자층이 늘었다.

그런데 점차 이러한 효과가 사그러들고 있다.

  1. MS가 윈도XP의 수명을 늘리는 조치를 꾸준히 발표했다. 게다가 비스타가 뒤늦게나마 꾸준히 팔려서 새PC에서는 많이 사용되고 있다.
  2. RIA의 새로운 플랫폼인 Adobe 플렉스나 MS의 실버라이트가 점차 많이 사용되고 있다. 불행히도 리눅스용 플렉스는 아직 불안정한 테스트버전에 머물러 있고, 실버라이트의 리눅스 버전인 문 라이트 프로젝트는 아직 부족함이 많다. 게다가 우리나라등 IE의존도가 큰 웹환경에서는 애초에 웹개발시 리눅스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다.
  3. MS가 적극적으로 윈도XP의 수명을 늘려 미니노트북에 탑재하는 것을 허용했다. 여기에 더해 점차 모바일 PC들이 성능이 좋아져 비스타를 사용하는데도 큰 문제가 없게 되었다.

개인적으로는 이미 리눅스에 익숙해서 게임이나 웹개발을 제외하고는 리눅스에서 모든 컴퓨터 사용을 하고 있다. 리눅스의 발전을 바라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은 많고 많은듯 하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인게이지 댓글:

    리눅스가 계속 대안에 머무는건 리눅스를 개발하는 집단이 일반 윈도우 사용자를 제대로 이해 하지 못하는데서 오는 영향이 큽니다.
    일반 사용자는 윈도우와 “다름없는” 환경을 원하는게 아니라 최소한 똑같거나 더 나은 환경을 바란다는겁니다.
    파이어폭스가 어떻게 익스플로러 천하를 잠식해 들어갔는지 생각해보면 시사점이 많으리라고 봅니다….

    • Draco 댓글:

      리눅스 개발자들은 윈도 사용자들을 이해하지 못한다기 보단 이해하려고도 안했죠. 대부분 자기네들이 쓰기 좋은걸 만들어나갔다고나 할가요. 우분투같은 대중적인 것을 표방한 리눅스가 나오고나서야 조금 바뀐거니까요. 그놈이나 KDE등이 발전해서 인터페이스가 다소 편리해지면서 리눅스 보급율이 올라갔다는 점에서도 말씀하신 그런 면이 증명되는거 같습니다.

      하지만 파이어폭스와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해요. 파이어폭스는 표준이 정해져 있는 HTML등의 코드를 해석하는 어플이니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전환이 가능하지만, 리눅스는 OS라 윈도에서 전환하려면 아무리 우수해도 컴퓨터 사용습관이나 어플등을 다 바꿔야 하는 모험이 됩니다. 우수한 OS중 하나인 OS X로의 전환도 전환에 대한 이야기가 이슈가 될만큼 모험이듯이 리눅스가 윈도보다 더 쉽고 좋아져도 전환이 모험인건 마찮가지일겁니다.

  2. 나인테일 댓글:

    인게이지님 의견과는 저는 달리 리눅스 데스크탑을 보면 너무 윈도우 따라가기에 급급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우리도 이런거 할 수 있어요’ 수준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는 것이지요.

    오픈오피스, 파이어폭스 GIMP 쓰세요. MS워드, 익스플로러, 포토샵에서 되던 것들을 대부분 할 수 있지요~ 라는 식으로 말이지요. 근데 이걸 어쩌나. 저 프로그램들은 다 멀티플랫폼이라 굳이 리눅스를 쓰지 않아도 다 쓸 수 있거든요..(….) 그것 외에도 인터페이스도 너무 윈도우 따라가기에 치중한 것 같기도 하고요.

    오히려 리눅스는 COMPIZ의 성공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리눅스에서 밖에 할 수 없는 화려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으니까요.

    OSX는 ‘우리도 되요’가 아니라 ‘윈도우 따윈 웃어넘기자. 우린 최소한 그 녀석들 보다는 훨씬 잘났다. 우리한테 “윈도우 처럼”이란 말을 기대하지 마라. 더 좋은걸 보여줄테니.’라는 컨셉으로 접근을 했기 때문에 성과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봅니다.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가 바로 ‘Get a Mac’광고이겠지요.

    리눅스도 이렇게 GUI나 어플리케이션이나.. 윈도우의 그늘에서 좀 벗어나야 할 때라고 봅니다.

    • Draco 댓글:

      나인테일님 말씀에 어느정도 동의합니다. 윈도의 수준에 계속 맞춰봐야 어차피 윈도를 대신하게 만들기는 힘들고 이미 윈도에 익숙한 사람들을 전환시키기는 더더욱 힘들겠지요. 리눅스만의 장점과 매력을 살려야 할겁니다. 하지만 문제는 애플처럼 중앙집권체제(?)가 아니기 때문에 리눅스진영은 그런면에서 브랜드를 발전시킬 리더가 없습니다. 우분투도 그런면에서는 약한 편이구요.

  3. 전조 댓글:

    리눅스가 어느 한계선에서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저도 참 안타깝습니다. 위의 두분이 말씀하신 점들이 다 일리있다고 생각합니다만 저는 리눅스가 애플마냥 좀 ‘다른 판’을 열어갔으면 합니다. 그나저나 이제 윈도7이 나오면 또 어찌 될런지 모르겠네요.

    • Draco 댓글:

      아무래도 방향을 리드하는 회사가 뚜렷한 회사가 없기 때문에 애플처럼 되기는 힘들겁니다. 마이너 하다는것때문에 애플OSX와 비슷한 관점에서 보려는 분들이 많지만 오히려 애플처럼 중앙집권이 아니기 때문에 완전 반대의 성격을 가지고 있지요.

      윈도7이 승승장구하고 넷북이나 MID에 적극 채용되면 틈새시장을 공략하던 리눅스의 입지는 꽤 약해질겁니다. 인텔과 구글이 리눅스를 휴대기기의 OS로 밀고 있지만 견제와 보완의 목적이지 마케팅적인 목적으로 보이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