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는 리뷰를 비판하는 자를 위한 글이 아니다

요즘 모 리뷰 블로그에 대한 말들이 많은데, 그와 관련해서 제 경험이 연상되서 글을 써 봅니다. 제가 한때는 자알 나가던 디지털 기기 리뷰어였거든요. 블로그라는게 뜨기 전이라 아쉽습니다만.

제가 주로 글을 쓰던 사이트는 디아이진이라는 곳이었습니다. 이 곳에는 여러 종류의 리뷰와 글, 사진 갤러리 등이 혼재된 곳이었습니다만, 당시 중심이 되는 것은 두가지 디지털 카메라 리뷰였습니다.

하나는 “네이비블루”님이 작성하던 “스페샬리뷰”. 이것은 디아이진의 사이트 차원에서 대기업의 제작비 후원을 받아 신제품 디카를 리뷰하는 것이었습니다. 일반적인 분석을 하는 리뷰일 경우, 제품의 단점을 노출시키지 않을 수 없기에 그것을 싫어하는 삼성이나 소니등의 회사들을 위한 코너였죠. 디카를 분석하기 보다는 디카를 가지고 여행을 다니며 찍은 사진으로 만들어가는 스타일있는 잡지 같은 느낌의 리뷰입니다.

두번째는 저 “Draco”가 작성하는 “심층분석”이라는 코너였습니다. 이 리뷰는 dpreview.com 같은 스타일로, 상세 스펙부터 제품의 메뉴나 기능, 화질 분석, 장단점 나열까지 다루는 ‘요즘에 흔한 스타일의’ 리뷰였습니다. 업체에게는 제품 대여외에는 아무런 지원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작성하는 리뷰였죠.

결론부터 말하면 항상 제 “심층분석” 리뷰가 문제였습니다.

“스페샬리뷰”의 경우는 좋다 나쁘다를 명확하게 표현하지 않기 때문에 논란거리는 없었습니다. 본질적으로 이 코너는 “네이비블루”님의 엄청난 내공과 쨍한 해외 풍경으로 인해 안좋은 카메라도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사기’를 였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사람들에게 그 제품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주고, 사진을 찍는데에 대한 자신감을 주었죠.

제 “심층분석”은 항상 시끄러웠습니다. 제품이 좋게 평가되면 왜 단점 갯수가 적으냐. 리뷰어가 캐빠(캐논 빠돌이란 뜻….사실 캐논이 디카초기엔 기술적으로 타회사보다 앞섰었죠.)다. 별의 별 악플과 반론이 달렸습니다. 제품이 안좋게 평가되면 그 제품이나 브랜드의 동호회가 우르르 달려와서 비난을 해댔습니다. 장점과 단점의 비중이 비슷하면, “기계적인 밸런스”를 억지로 맞춘 리뷰라며 비난이 날라왔습니다. 사실 제품 출시 직전이나 출시 직후에 발표한 리뷰일 경우 일반인은 사용 경험이 있을리가 없는데도, 사용을 해본 리뷰어의 정보를 비난해댄다는 건 참 뭐라 할말이 없긴 합니다. 물론 제 어설픈 작업과 대응도 한역할 했습니다만.

그런 식의 진행이 꽤 오래되다보니, 두가지 결론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리뷰는 그것을 정보로 참고할 사람들을 위해 쓸 글이지, 그 리뷰 자체를 분석하고 비판하려는 사람들을 위해서는 도저히 맞출수가 없다.”
“악플도 무플보다는 100배 고맙다” (별로 인기있는 사이트가 아니었기에…)

리뷰어는 리뷰를 쓰며 해당 제품에 일정한 가치를 매기게 됩니다. 하지만 요즘 시대에는 리뷰어가 감정사같은 권위가 있을리도 없고, 다른 사용자도 그만한 리뷰를 쓸 수 있기도 하죠. 단지 전문 리뷰어란 좀더 경험이 많고 제품을 접할 기회가 많을 뿐입니다. 게다가 리뷰의 방향이나 초점을 어디에 맞추느냐는 사람마다 다 다르지요. 결국 리뷰어의 목소리도 여러 목소리 중 하나가 되고,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만 공감을 일으키게 될뿐, 전체를 만족시키긴 불가능합니다.

물론 비판이 불필요하다거나 해서는 안된다는 말은 아닙니다. 다만 그것은 리뷰의 내용에 대한 근거있는 반론이 되어야지, 그 리뷰어 자체나 리뷰의 배경을 가지고 따진다면 결론 안나는 싸움을 하자는 것 밖에 안된다는 말입니다.

저도 워낙 삼성이 홍보 방식에 대해 안좋은 일을 당해봐서 이번에 삼성의 블로거들에 대한 행동이 그리 좋게 보이진 않습니다만, 그 리뷰 블로거들에 대한 분위기 자체도 마음에 안들긴 마찬가지네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9 Responses

  1. 페니웨이™ 댓글:

    흐음… 역시 Draco님 글은 균형을 잘 잡아서 좋아요^^

    궁금한데 제가 가끔 올리는 협찬리뷰는 어떻습니까? ㅋ 솔직하게 말씀을…

    • Draco 댓글:

      페니웨이님의 글이야 말로 균형이 잘 잡혀 있지 않나요? 협찬리뷰는 페니웨이님만의 재미랄까…뭔가 좀 약한 느낌이 드는것도 사실입니다만. 제가 너무 ‘괴작열전’을 재미있게 봐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원래 저는 블로그나 리뷰에 대한 상업적인 접근에 대해 적극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어쩔수 없는 대세이고, 결국은 동거하게될(?) 대상이라고 봅니다. 다만, 그 부작용을 항상 염두에 두고 최소화할 방법을 생각해야겠지요.

      아마도 언론이 광고를 수입원으로 하게 되었을때의 고민을 똑같이 반복해야겠지요. 그보다는 나은 답이 나왔으면 하지만…

    • 페니웨이™ 댓글:

      협찬리뷰가 약한건 어쩌면 제가 무성의하게 리뷰를 써서 그런것일지도 ㅡㅡ;; (협찬사들이 알면 저를 죽이려고 들겠죠? 헉, 그러고보니 바로 밑에 칫솔님도 답글달았네ㅡㅡ)

    • Draco 댓글:

      에이…페니웨이님이 무성의라는건 안어울리는 단어에요 ㅎㅎ

  2. 칫솔 댓글:

    뭐라 드릴 말씀이… ㅠ.ㅠ

  3. 학주니 댓글:

    이런 균형있는 포스트가.. ^^;

  4. *아르쥬나 댓글:

    제가 “네이비블루”님의 리뷰에 낚여 골수 펜탁스 분자가 되었지요. -_-;
    어째 포스팅 내용과는 별 상관없는 리플이군요 ㅎㅎㅎ

  5. Mr.Met 댓글:

    사실 글이 맘에 안들면 안보면 되는데..
    요즘 다들 너무 싸우네요..

  6. 데굴대굴 댓글:

    리뷰라는건… 나쁜점만 왕창 써주면 독자들이 좋아라 하더군요. (다음 리뷰가 안들어와서 그렇지.. -_-)

  1. 2009년 2월 13일 금요일

    용산참사 여론조작 뽀록난 청와대와 권언유착, 입닥치라는 블로거 뉴스뿐만 아니라 오락프로까지 청와대 지시 따랐나?? * 참세상 / 청와대 용산참사 여론조작 시인 * 오마이뉴스 / 하루새 말 바꾼 청와대 “이메일 보냈다” * 오마이뉴스 / “용산사태 대응 위해 ‘연쇄살인’ 적극 홍보” 청와대, 경찰에 이메일 공문 찌질한 청와대가 ‘용산참사 물타기 지시’ 의혹이 불거진 지 3일 만에 “문제의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 한다. 김유정 민주당 의..

  2. 2009년 2월 13일 금요일

    이곳은 댓글이 불가능한 블로그입니다. 그러니 읽어보고 이런 이상한 글이 있냐라고 느낄 때는 잽싸게 생까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즉,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 때만 읽기를 권합니다. * 여기서 논의하는 블로거뉴스 베스트는 다음의 블로거뉴스에서의 베스트 뉴스를 말합니다. 블로그의 글을 적게 읽는 편이고, 보통 IT 관련의 글을 위주로 읽습니다. 그래서 블로그의 글을 찾다가 보면 똑같이 생긴 블로그들을 보고, 처음에는 모두 한 회사에서 운영하는 블로그인..

  3. 2009년 2월 13일 금요일

    처음 테터앤미디어와 그 파트너 블로그들이 하는 리뷰에 대해 잘 몰랐었다. 그러다가 옴니아를 받고 리뷰를 쓰고는 그 대가 받은 것을 숨기기까지 했다는 글을 읽었다. “이거 뭐 이런기 다 있노?”라는 생각이 들었다. 옴니아에서는 밝혔다고 하니 조금 누그러들어서 그저 이상하다는 생각만 했었다. 뭐 경품 받은 걸로 생각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이다. 경품에는 제세공과금이 있다. 그런데 경품을 받으면 제세공과금이라고 해서 5만 원 이상의 경품은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