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2 패자의 역습, 실망스럽다

“엉덩이 아퍼 죽겠네, 언제 끝나냐”
제가 영화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할줄 몰랐습니다 -_-;

특수효과도 레벨업했고, 등장하는 로봇들도 몇배로 늘어났으며, 전세계를 돌아다니고, 영화 시간도 늘어났습니다. 특히 C-17 글로벌마스터3 수송기에서 투하되는 로봇들의 장면이란 너무 멋집니다.

하지만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의 장점은 그뿐입니다.

첫장면에서 디셉티콘을 사냥할때는 오토봇들과 특수부대원가 좀 똑똑한줄 알았더니, 디셉티콘에게 습격 당할때는 오토봇 하나 없어서 어이없이 당합니다. 그 철저하게 특수부대를 농락한 디셉티콘 로봇은 범블비에게 한방에 당하더군요. 등뼈를 발라냅니다 -_-; 옵티머스 프라임은 샘을 데리고 튈때 디셉티콘들은 못따돌리고 왜 자기 부하들만 철저히 따돌려서…혼자 싸우다 당합니다. 샘의 룸메이트는 스턴건 맞고 기절해놓고 다음장면에서 멀쩡히 걸어다닙니다. 디베스테이터라는 거대 합체 로봇을 한방에 날려버린 인간의 레일건은 왜 태양파괴기계나 폴른에게는 안쓰고 있는겁니까.

필연성이나 개연성이 없는 편집이 너무 많습니다. 거기에 지루하게 주인공 커플이 쫓겨 다니니, 디워2를 보는거 같았습니다. 로봇을 이무기들로만 바꾸면 딱이네요.

주의!!
정신없는 장면을 보면 울렁증이 생기는 분은 이 영화를 보지 마십시오. 저는 3D같은건 익숙해서 상관없었습니다만…제가 아는 사람중에는 이 영화를 보고 어지럽다는 사람들이 꽤 됩니다.

ps.
그리고 오토봇들아….범블비같이 달리는 차 말고, 날아다닐수 있는 로봇을 샘의 파트너로 주렴. 주인공 맨날 뛰느라 생고생 시키지 말고. -_-; 그리고 위험할때는 샘 말고 미카엘라(메간 폭스)에게 뛰게 하면 좋을거 같아. 미카엘라는 날라가고 굴르고 난리쳐도 까진상처 하나 없더라. (걔도 로봇일지도)

ps.
부제목을 “폴른의 복수”라고 하면 될걸 “패자의 역습”이라고 번역한 놈 누구야? 확 그냥 얼굴을 패자로 만들어 버릴라.. -_-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13개의 댓글

  1. 로봇의 활약이 너무 심심했어요. 역시 1편에서 너무 많은 걸 보여 줬기 때문일까요? 로봇을 메인으로 걸고 있는 영화가 로봇들 역할을 심심하게 만들어 버리면 대체 뭐하자는 건지 -_- 그래서 되려 주인공 샘-미카엘라와 미군을 포함한 인간들이 부각되어 보이죠.
    1편에서도 사실 이런 점은 느꼈는데 2편에서는 더 가시화되어 보입니다. 3편 역할이 참 이쯤 되면 무지막지해지겠어요. 그다지 큰 기대를 걸 수도 없을 것 같고요 ㅠㅠ

    1. 아무래도 제작진들이 주인공이 큰 역할을 하도록 만들려는 의무감에 시달렸나 봅니다 ㅎㅎ
      3편도 이대로 가면… 로봇들이 더 늘어나고, 주인공이 또 달리고..난리겠군요.

  2. [디워]에 버금가는 빠돌이들이 몰려오면 어쩌시려고 이런 비판글을… ㅎㅎㅎ

    트랜스포머에서 연상되는 데자뷰라는 글을 올렸다가 한바탕 전쟁을 치뤘네요. 원 표절과 데자뷰의 단어차이도 구분못하는 초글링들을 상대로 답글크리를 먹였더니.. 제가 다 쪽팔립디다. ㅡㅡ;;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