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맨 2 (Iron Man 2)


감상 후 몇 달만에 적는 쇠돌이 2 감상평. 기억이 가물가물.

확실히 1편보다는 재미가 없네요. 1편에서는 아기자기하게 아이언맨 슈트를 조립하고, 실험하는 남성들의 환타지가 있었지만, 2편에서는 그냥 액션 영화일 뿐. 토니 스타크는 만화 원작을 살리려고 그러는지 술먹고 찌질거리고, 아무리 늘씬하고 멋진 기네스 펠트로우라도 젊고 예쁜 스칼렛 요한슨이 옆에 있으니 할머니로 보입니다. 돈 치들은 이전의 로디와 이미지가 달라서 좀 그렇네요. 워 머신도 별로 활약도 못 하고. (애초에 마크2에 여유분 아크 원자로를 넣어둔 이유가 뭐야. 토니는 원래 아크 원자로가 일체형인데.)

가장 중심을 잡아줘야 할 악당인 미키 루크도 등장하고 1분만에 격파 당하기만 하는 군요. 정말 찌질합니다. 첨단 시대에 적들은 무기 발사하고 있는데, 혼자서 채찍질하고 있으니 어떻게 이기나요. 이거 영화가 스토리와 인물에 발전이 있으면서도 별로네요. 그냥 어벤져스의 교두보인 듯.

스칼렛 요한슨의 몸매 감상과 액션 감상을 몇 번 했고, 로봇들 수 십대의 육박전을 본 것으로 그냥 위안 삼습니다.

ps.

더블타겟에서 나왔던 케이트 마라가 잠깐 등장 하더군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떠돌이 댓글:

    개인적으로 워머신 스타일이 좋은데.. 예고만 보고 워머신의 활약상을 기대했는데 너무 잠깐이라 아쉬웠습니다=_=ㅋㅋ 그나저나 꽉막힌 로드 중령 같은 스타일에는 2의 배우가 더 어울리는 듯하군요. 1과의 괴리감 때문에 괴로워하긴 했지만..(로드 중령을 보며 토니가 어이 친구하는데 무지 낯설더군요-_-)

  2. 구차니 댓글:

    저도 개인적으로 워머신 슈트가 더 마음에 들어요 ㅠ.ㅠ
    CGV 영화관에서 아이언맨 볼때 애인은 빨간색 아이언맨을 받고 싶어 하고
    저는 금속색의 워머신을 받고 싶어하고 ㅋㅋ

    그러고 보니 이번 토요일 결혼식이시군요 +_+!
    일정이 변경되어 아마도 갈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3. 승원 댓글:

    영화 초반에 토니의 스포츠카 앞에 서있던 여자가 바로 그 여자였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