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네트워크 (The Social Network, 2010)

‘소셜 네트워크’라는 영화 제목보다 포스터의 ‘약간의 적을 만들지 않고는 5억명의 친구를 만들 수 없다’라는 글이 영화 줄거리를 한방에 표현하는 영화.

우리나라 포스터에는 ‘5억명의 온라인 친구. 전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하버드 천재가 창조한 소셜 네트워크 혁명!’이라고 써 있다. 하지만 영화는 주커버그라는 천재의 성공신화가 아니라 주커버그 까는 영화다. 영화는 마크 주커버그가 소시오페스처럼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해 친구들을 다 잃으면서 세계 최고의 친구 만들기 서비스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주커버그가 여친에게 차이고 분풀이로 페이스 매쉬를 만들어 욕먹고, 윙클보스 형제의 아이디어를 훔쳐서 페이스북을 만들고, 페이스북 만드는데 도와준 절친인 에두아르도 세브린은 냅스터의 창시자 숀 파커의 꼬임(?)에 빠져 차버린다. 하는 짓은 절라 나쁜 놈인데 악의는 없다.

영화가 재판 자료를 참고 했기 때문에 많은 부분이 사실일 것이다. 다만 프로그래머도 아닌 에두아르도가 알고리즘을 짜고, 가장 피해자이자 착한 것으로 표현된것을 보면 다소 시각은 에두아르도의 입장을 반영한 듯 하다. 마지막에 주커버그가 변호사의 페이스북에 친추 걸어놓고 F5를 눌러대는 장면은 그야말로 주커버그가 외로운 놈이라고 확인 사살.

영화에서는 사람들의 이중적인 면도 은근히 부각한다. 여자들은 클럽에서 남들 앞에서 옷벗고 춤추고 포커를 치면서, 페이스 메쉬에서 공개적으로 미모의 우열을 가려지는 것은 싫어한다. 주커버그는 여친과 친구의 마음도 잡지 못하면서 인맥의 소중함을 강조한다. 에두아르도는 페이스북을 홍보하러 다니지만 페이스북의 자기 소개를 수정할줄도 모른다.

그밖에 미국 대학의 분위기라거나 미국 벤쳐기업의 시작과 투자에 대한 걸 보여주는 건 양념.

사람들만 나오는 영화라 특수효과 따위 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있다. 윙클보스 형제는 아미 해머라는 배우가 1인 2역을 한 것이다. 저렇게 잘생기고 근육질의 덩치큰 쌍둥이가 흔치는 않으리라.

제시 아이젠버그는 마크 주커버그를 그럴듯하게 재현했고, 앤드류 가필드는 귀여운 미모가 빛난다. 조셉 마젤로는 주라기공원의 꼬맹이 팀…저렇게 성장했구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012, The Amazing Spider-Man)

tas_kr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봤다.

아기가 생기니 영화 보는 것도 쉽지 않다. 본가로 가서 아기를 부탁 드리고, 후다닥 다녀왔다. 아버지가 좋아하시는 아이스크림과,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찹쌀 도너츠 사 들고…

영화는 한마디로 재미있게 봤다.

대부분 모르는 배우들이 나와서 그런지, 기존 캐릭터에 영향을 받지도 않았고, 리부트라서 이전 스토리에 신경을 안 써도 되고, 평도 별로 안좋아서 기대도 안 했더니 더 재미있달까? 마크 웹 감독이라 그런지 로멘스 쪽의 심리묘사가 좋았고, 스파이더맨이 되어가는 과정은 그냥 설렁설렁 ‘어차피 다 알잖아?’식으로 넘어가더라.

개인적으로 이전 스파이더맨 영화에서 웹슈터 대신 생체 거미줄을 쓰는 것이 마음에 안 들었는데, 웹슈터로 되돌아와서 좋았다.(특히 팔뚝에서 두꺼운 밧줄 사이즈 거미줄이 나가는 건 좀… 이번 영화에서는 거미줄 두께도 얇아졌다.) 특수효과가 발전해서인지 거미줄을 다양하고 시원시원하게 사용하는 장면이 많이 나오는 것도 좋았다. 입담이 살아 있는 스파이더맨이라는 것도 마음에 들고.

매력적인 스파이더맨이라는 히어로와 특수효과와 액션. 눈이 큰 미인 여배우. 숨쉴 틈 없는 편집. 여러모로 볼만한 영화.

t6UvB3OVQ225iQh3RLsKJbiPb

(여기서부터는 스포일러 좀 있음)

영화 시나리오 완성도만 치면 아쉬운 부분이 몇 가지는 있다. 팔뚝에 문신 있는 범죄자 찾는 목적은 어느 새인가 사라졌다.(2편 떡밥?) 피터 파커는 리자드맨 혈청의 부작용은 걱정하면서, 같은 이종 유전자 결합의 결과인 자신의 부작용은 별로 고민이 없다.(원작이나 애니메이션에서는 피터가 결국 거미괴물로 변하는 내용도 있다고 들었다) 그웬의 아빠는 무슨 용기로 혼자 초인들의 싸움터에 끼어들었나도 의문. 피터 파커의 정체가 공개될까 그랬을 수도 있지만, 별로 설득력이 없다. 그리고 어벤저스도 그렇고 왜 악당들은 높은 빌딩 꼭대기에 뭔가 설치하려 하는거야…

영화에 코메디 장면이 거의 없다는 것도 특징. 유일한 코메디가 바로 스탠 리의 까메오 장면이다. ㅋㅋㅋㅋ 로멘스를 생각하면 꽤 가벼우면서, 이런 것  보면 무겁다.

ps. 그웬의 아빠역 마틴 쉰…올해 연세가…만72인데, 고등학생의 아버지라는 건 좀 그렇지 않나? ㅋ 72로 안보이지만.
마틴 쉰의 아들인 찰리 쉰은 올해  만47…

ps. 피터 파커의 아역이 너무 귀엽고 잘생겨서 극장 여기저기에서 여자들의 탄성이 나오더라 ㅋ

ps. 3D를 고려한 듯한 1인칭 시점 고공 장면들이 몇번 나오는데, 디지털로 봐서 별로 체감이… 3D로 봤으면 아찔했을 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