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타: 배틀 엔젤 (Alita: Battle Angel, 2019)

일본 만화 총몽의 헐리우드 실사화 작품. 2월 14일 어제 용산 아이맥스 3D로 봤다.

역시 해당 작품의 팬인 제임스 카메룬이 만드니, 원작의 제현율이 높은 편. 원작의 의도를 잘 못 살렸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정도면 실사화 치고는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다.

무엇보다 3D 효과가 아주 훌륭하다. 아바타 제작진이어서 그런지 역시 고해상도 3D로 관람하는데 아주 쾌적하게 촬영되어 있었다. 알리타의 눈이 자주 클로즈업 되어 나오는데, 그 홍채의 텍스쳐 하나하나 다 보일 정도로 선명하고, 액션 장면에서도 디테일과 입체감이 아주 훌륭하다. 실사와 3D의 합성도 거의 티가 나지 않는 수준. 비주얼 적으로는 100점 만점의 100점짜리 영화다.

역시 스토리나 주제에서 아쉬운 평가가 많은데, 아까도 말했듯이 실사화 영화에서 이정도면 선방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작품의 주제는 후속작이 나올 예정이니 거기에서 깊게 다루어도 될 내용이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이라면, 원작 총몽이 나왔을 때는 전신 사이보그나 여러 면이 충격적이었겠지만(뭐 그때도 로보캅 생각하면 새로운 건 아니었다), 요즘 생각하면 그다지…라는 점. 좀 더 SF적인 개념을 더 강화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든다.

어째튼 SF와 액션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강추.
총몽 원작을 좋아하지만 너무 깐깐하지 않은 사람에게 강추.
잔인한 액션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비추.

내 평점은 별 5개.

ps. 에드 스크래인(데드풀의 프란시스 역)은 이번에도 싸움 잘하는 2류 악당 연기를 하는데, 재수 없는 연기가 데드풀 때랑 워낙 똑같아서, 얼굴만 나오는데도 바로 알아 볼 수가 있었다;;;

ps. 제니퍼 코넬리 누님 왤케 나이 드심. 하긴 70년 생이시지.

ps. 사지절단, 몸통 가르기, 인체 분해가 나오는 이 영화는 12세 관람가.
반면에 Apex 레전드 게임은 총 맞으면 피가 튄다고 청소년 관람 불가.
영화에 비해 게임의 심의 등급이 차별당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는데…

아바타 (Avatar)

전체 줄거리.

게임 개발사 ‘지구 소프트’에서 일하던 제이크는, 경쟁사 ‘판도라’에서 개발한 ‘나비 온라인’에 가입해 라이벌 게임을 접하게 됩니다. 그는 처음에는 자신의 회사에서 써먹을 아이디어를 얻고, 상대게임에 방해공작(클라이언트 해킹, 여론 조작등)을 시도하려는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회사의 게임이 무미건조하고 자원소모를 위한 노가다 게임이었던데 비해 ‘나비 온라인’은 모든 크리쳐들과 상호 교감을 하는 멋진 게임이었습니다.
제이크는 자기 회사에서 일은 까먹고 ‘나비 온라인’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키우는데 여념이 없게 됩니다. 나비 온라인에서 캐릭터를 레벨업하고, 말을 타고, 날아다니는 펫을 얻고, 여친도 사귀게 됩니다.

그러나 ‘지구 소프트’에서는 제이크에게 부여한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고 ‘나비 온라인’에 빠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지원한 계정의 유료결제를 취소해버립니다. 그리고 ‘지구 소프트’는 적대적 M&A로 ‘판도라’를 인수합병하려 합니다.

제이크는 동료들의 도움으로 자신의 아바타에 다시 접속하여 ‘나비 온라인’의 수많은 유저들에게 ‘지구 소프트’의 만행을 알리고 힘을 규합하자고 외치게 됩니다. ‘나비 온라인’의 유저들의 단합으로 인해 ‘나비 온라인’은 동접률 상승과 다양한 결제로 수익성이 개선되고, ‘지구 소프트’의 서버들은 DDOS공격을 당하고 하나둘 무너지게 됩니다. 여론의 악화와 손해를 감수하기 힘들어진 ‘지구 소프트’는 물러나고, 제이크는 승리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는 훼이크다!!!! ㅋㅋㅋㅋ

아바타는 특수효과의 새 지평을 항상 열어가던, 제임스 카메론의 신작입니다. 인기작이라 이미 많은 분들이 보셨을거라 생각되서 장난치는 글 좀 적었습니다. 실제로 영화 소재 자체가 온라인 게임이나 매트릭스 접속 같은 느낌도 들었던게 사실입니다. 그외에 여러 영화나 애니매이션에서 아이디어를 따왔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만, 영화의 현실보다 더 현실같은 CG와 줄줄 쉽게 풀어나가는 스토리는 정말 제임스 카메론 다웠습니다.

새롭게 창조된 세상, 판도라 행성. 정말 멋졌습니다. 로드 브리티시(리처드 게리엇)에 의해 창조된 브리타니아를 처음 접했을 때의 감동을 다시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나비 종족의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군요. 환타지에서 흔히 거론되는 엘프와 옛날 인디언의 전설을 교묘히 섞어 놓은 듯한 그런 느낌이더군요. 밀리터리 매니아들에게도 좋은 영화입니다. 지구의 무기는 현재의 미군의 무기들을 교묘히 진화시켜 놓은 듯한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헬기들은 아파치와 블랙호크의 미래버전을 연상시킵니다. 미사일도 헬파이어나 사이드와인더와 비슷한 디자인인걸 쓰더군요 ㅎㅎㅎ

샘 워싱턴은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에서보다 더 멋져 보였고, 시고니 위버의 강인한 느낌은 워낙 오랫만이라 반가웠습니다. 여전사로 역시 제격인 미셀 로드리게스는….여전히 주인공 도와주며 처절히 싸우다 입담 몇번 날려주고 죽는군요. 묵념.

스토리상의 참신함은 좀 떨어지지만, 그외의 비주얼이나 구성, 주제, 캐릭터등 모든 면에서 만점을 줄만한 영화입니다. 못 보신분들은 꼭 보십시오!

ps.
여친이 3D로 보면 멀미를 하기 때문에…어쩔수없이 2D로 본것이 한…

ps.
나비 종족의 코는….
왠지 계속 ‘공각기동대’의 바트를 연상시킵니다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혀 관련없지만, EBS에서 최근에 방영중인 ‘아바타 : 아앙의 전설’ 애니매이션도 꽤 재미있더군요. 단순 아동용 모험 애니지만, 나름 동양적인 문화와 교훈을 담았달까?….

솔라리스 (Solaris, 2002)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 제임스 카멜론 제작, 조지 클루니, 나타샤 맥켈혼 주연. 스타니스아프 렘의 원작소설이나 거장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의 1972년판 솔라리스는 평이 몇배로 좋으나 못봤으니 패스.

과거에 주인공의 실수로 마누라가 자살했는데, 솔라리스라는 별의 연구용 우주선이 심상치 않아서 가보니, 그곳에서는 마음속 인물들이 되살아나는 엽기 상황. 자신의 기억을 바탕으로 불완전하지만 겉보기엔 똑같은 마누라가 부활했으니 어쩌면 좋나? 라는게 영화의 컨셉. 복제된 마누라는 ‘자살한 마누라’라는 주인공의 기억때문에 자살을 계속 시도하고, 주인공은 마누라에게 잘못한걸 되돌리고 싶은 마음에 우왕좌왕하다가 끝내 탈출하지 않고 솔라리스에게 안겨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르지만 마누라랑 영원한 행복속에 엔딩이라는 결말.

캐스팅 좋고, 편집 좋고, 시나리오 깔끔한데, 뭐랄까…이루지 못하는 로멘스를, 죽어서 저승세계나 환상속에서 이루는 뭔가 맥빠지고 찝찝함이랄까, 그런 영화였다.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나 “판의 미로“와 일맥 통하기도.

부활한 마누라를 어떻게 살려서 못이룬 사랑을 이루나에 대한 로멘스 영화이고, SF적인 분위기는 그냥 배경일뿐이다. 우주선과 모니터와 유리로된 세트만으로 SF의 분위기를 만든 실력은 깔끔하지만, 역시 SF팬으로써는 아쉬운 영화다. 기대한 사람이 잘못이지만. (사실 포스터의 파란색과 보라색이 섞인 솔라리스 이미지가 너무 예뻐서 본 영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