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빌 (The Orville, 2017) 시즌1

디즈니+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한 작품인데, 시즌1밖에 없다. 미국에서는 시즌2까지 나오고 시즌3 방영준비 중인걸로 안다.

설명하자면 세스 팩팔레인이 자기식으로 변주한 스타트렉이다. 굳이 따지자면 능력 좋지만 로봇에 가까운 캐릭터와 힘 좋은 보안장교 캐릭터가 나오는 데다, 벌컨과 비슷한 종족은 주역으로 없고, 캐릭터들이 점차 각 에피소드별로 주연으로 나와 성장하는 것 등 여러모로 스타트렉 TNG에 가장 가까운 듯. 물론 직접 스타트렉이 저작권을 가지고 있을 용어나 디자인은 안나온다. 하지만 함선부터 계급, 내용, 우주 종족 등 모든 설정이 스타트렉이 연상되게 만들어져 있다.

세스 팩팔레인 답게, 욕, 섹드립, 동성애, 신체를 이용한 개그 등 기존 스타트렉에는 없던 것들이 난무한다. 그러면서 전체 내용은 30년전에 만들었던 TNG 초기 시즌에 가깝기 때문에, 중년들이 추억을 생각하며 보기에 좋다. 특히 최근의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같은 작품에 실망한 사람들은 더 좋을 것이다.

부함장역에 에이드리언 팰리키는 예전에 원더우먼 역을 “아주 잠깐” 했던 여배우 답게 신체가 장난 아니다. 키가 180cm인 건장하고 아름다운 우월한 여성 이미지. 반대로 보안장교역의 홀스턴 세이지는 조그맣고 소녀스러운 모습인데, 힘이 슈퍼맨에 가까운 역으로 나와서 오히려 웃기다. 매콘 피터은 여러모로 독특한 외계인 역으로 나오는데, TNG의 워프중위처럼 목소리가 중저음인게 엄청 멋지다. TNG의 데이터 소령 같은 역으로 나오는 아이작은 이젠 전형적이라 색다른 점은 없었지만 나중에 시즌2가 기대된다. 그밖에 유명한 까메오가 많다. 테드 댄슨, 로버트 피카도, 켈리 후, 샤를리즈 테론 등등. 일부 에피소드는 존 패브로가 감독하기도 했다.

마눌님이 우주선 디자인이 예쁘다고 여러번 말씀하셨다. 동의하는 부분.

시즌 2가 디즈니+에 빨리 올라오길 바란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