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otSuite 안드로이드 버전 사용기


다양한 기능을 가진 트위터 클라이언트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트위터 클라이언트라기 보단 트위터의 웹클라이언트인 HootSuite 사이트의 클라이언트이지만.

원래 유료버전과 무료버전인 Lite버전이 있었는데, 둘다 합쳐지고 무료화 되었다. 사이트에서 유료회원인 pro회원을 모집하는데, 한 계정을 여러명이 관리하거나 더 강력한 통계기능을 쓰거나 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마켓 위치 https://market.android.com/details?id=com.hootsuite.droid.full

테스트한 버전은 1.3.1

  • HootSuite 회원가입이 별도로 필요.
  • HootSuite의 대부분의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어 통계나 예약 전송등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많음.
  • 다소 복잡하지만 다양한 컬럼을 관리해서 원하는데로 사용할 수 있음. (TweetDeck과 비슷) 단순 팔로잉이나 리스트뿐 아니라, 키워드 검색등도 컬럼으로 만들어 쓸 수 있다.
  • HootSuite웹사이트에서 설정을 해두면 거의 동일하게 안드로이드 버전에도 사용 가능
  • 좌우로 터치를 밀면 옆의 탭으로 넘어가는 편리한 인터페이스. 다만 밀려고 하다 실수로 클릭해버리면 트윗을 자세히 보기로 넘어가버리니 주의.
  • 글꼴이 조금 큰편이라 보기는 좋지만 공간 낭비가 심하다. 한 화면에 3~4개의 트윗 밖에 안보임.
  • HootSuite의 웹사이트는 트위터,페이스북,링크드인,Ping.fm,워드프레스,마이스페이스,포스퀘어,mixi등 수많은 소셜 서비스를 쓸 수 있지만, 안드로이드 버전에서는 일단 트위터와 페이스북만 사용 가능.
  • 페이스북 클라이언트로 기능이 떨어진다. 자신의 글에 달린 댓글이나 자신의 남긴 댓글, 친구 추가 등에 상황을 알 수 있는 컬럼 편집이 안되고, 글쓰기와 최신 뉴스 보는 것만 가능하다.
  • 기능이 많다보니 인터페이스가 단계가 많고 복잡한편.
  • 트윗 갱신되었을 때, 읽은 위치가 고정되어 있지 않고 약간씩 어긋남. 대신 어디서부터 새로 갱신된 것인지 회색 박스(갱신을 다시 시키는 버튼 역할도 함)로 분명하게 표시가 되어 있어 구분은 쉬움.
  • 번역이 안되어 있음.
  • 단축 주소를 추적해서 진짜 주소를 미리 보여주는 기능이 있다. 피싱 예방 같은데 도움이 될지도?
  • 트위터 이미지 사이트의 이미지를 미리 보여주는 기능이 없다. 요즘 클라이언트들엔 다들 있는 기능인데…
  • 외부 웹브라우저로 링크를 열고 나면 되돌아 갔을때 읽은 위치가 초기화 되서 맨 위로 올라간다.
  • HootSuite가 서버점검을 하면 사용 불가능해진다 -_-; 한 달에 한두번 정도 점검하는 느낌.
  • 반대로 트위터 서버가 문제가 있더라도 가능해질 때 자동으로 다시 등록해준다. 무척 유리한 기능.
  • HootSuite 서버를 통해서 트위터를 사용하므로 API 사용횟수에도 큰 제한을 받지 않는다.
  • 트윗을 시간 예약해서 발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 특정 트윗에 대한 대화 과정을 버튼 한번에 볼수 있음 (요즘엔 많은 클라이언트에 있는 기능이지만, 예전엔 여기에만 있었던 기능)
  • 팔로워/팔로잉이 가능하긴 하지만 팔로워 사람들만 나열해서 관리하기는 안된다.
  • 지오태깅 기능이 없다. ‘최상위로 스크롤’하는 기능도 없고, 테마 기능도 없다.
  • 프로그램을 안 쓰면 홈 타임라인을 갱신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보통 보면 잠자는 시간동안의 타임라인이 Mind the gap이라면서 생략되어 있곤 한다. (취향에 따라서는 장점이 될 수도?)
  • 타임라인을 ‘몇시간 전’이라는 일반적인 트위터 클라이언트 방식을 쓰지 않고 정확한 날짜와 시간으로 표시한다. 좋아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최근 글을 자주 보는 트위터 특성상 별로인듯.
  • 사람들의 프로필 이미지가 로딩이 안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어느순간에 한번에 로딩됨.
  • 위젯 기능이 없다. 위젯 없는 안드로이드 트위터 앱은 유일할 듯 -_-;
  • 가끔 앱이 오류가 나서 강제종료되는 경향이 있다.
  • 앱 설치 공간에 약 10MB정도 캐시를 저장한다.
  • 이미지 업로드나 단축주소에?ow.ly라는 독자 운영 사이트를 이용하는데, 이 사이트가 전송속도도 별로이고, 다른 클라이언트에서 호환성이 떨어진다.(이미지 미리보기가 안된다거나)
  • 컬럼을 많이 늘려 놓으며 사용할 수 있다보니, 그에 따라 데이터통신량도 늘어나게 된다.
  • 게다가 탭간에 데이터를 공유하지 않고 따로 논다. 예를 들어 Home 탭을 갱신했더니 나에게 온 멘션이 보이더라도, 멘션 탭에서는 아직 반영이 안되어 있고 멘션 탭이 갱신될때까지 알림도 오지 않는다.

장점과 기능도 많지만, 인터페이스가 다소 복잡하고 단점도 많은 클라이언트라 호불호가 갈릴 듯 하다.
반면에 웹용 HootSuite는 디자인도 좋고, 순수한 웹만으로 다양한 기능을 보여줘서 편리하게 쓸수 있는 사이트라서 애용중이다.

ps.
컬럼을 자유롭게 추가하고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트위터 앱은 이 HootSuite과 TweetDeck 두 가지인데,
그 기능 때문인지 둘다 무겁고, 오류나서 종료되기도 하고, 위젯이 부실하고…이래저래 안좋은 점들을 공통으로 가지고 있다.

Seesmic의 경우는 웹이나 Air 버전은 컬럼을 자유롭게 추가해 늘릴 수 있는데, 안드로이드 버전은 평범하게 공식 트위터 앱과 비슷한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11년 2월 24일 목요일

    안드로이드용 트위터 클라이언트 9종 사용기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