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엠마 왓슨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 2017)

16년전 걸작 애니메이션의 리메이크. 기존과 거의 같은 스토리와 노래에 실사에서 구현 가능한 화려한 세트와 의상, 유명한 배우들, 특수효과를 더하고, 기존 애니메이션에서 조금 빈약했던 개연성을 강화했다. 특히 인물들 과거나 심리 묘사를 좀더 늘렸다. 워낙 원작이...

디 엔드(This is the End, 2013)

세스 로건표 병맛 코메디. 지인들 죄다 불러서 본인들 역할로 출연시킨 듯. 헐리우드에서 약하며 파티 하던 배우들이 갑자기 세상에 종말이 찾아오자 벌이는 뻘 짓들을 보여준다. 나름 꽤 웃긴다. 배우들이 자기들 영화에 대해서도 떠들고, 서로 까고,...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2010, 2011)

사실 해리 포터 소설을 별로 좋아하진 않았다. 이유는 마음에 안드는 몰상식 캐릭터들이 하나씩 나와서 뻔한 악역을 하기 때문에. 그리고 다크한 스네이프 교수도 마음에 안들었다. 그런데 스네이프가…환타지 세상에 둘도 없는 순정남이었다니! 아아악… 그래서 해리 포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