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게임

Master of Orion – Conquer the Stars 후기

header

  • 마스터 오브 오리온 1,2편을 리메이크 한듯 비슷함. 기본 뼈대는 1편에서, UI와 무기등 몇가지 요소는 2에서.
  • 대부분 비슷하게 들어 있는데 안타란과 리더 시스템, 정치형태는 제외된 듯.
  • 2편에서 AI대비 가장 큰 운용기술이었던 행성간 대규모 인구 옮기기는 없어지고, 이주선으로 1단위 인구 옮기기만 가능. 그것도 1회용인 민간수송선을 생산해서 옮겨야 한다.
  • 우주선의 항성간 이동이, 왜곡점을 따라서만 이동 가능해서…뭔가 답답한 느낌을 준다.
  • 위성은 공전을 하는데, 행성은 공전을 안한다…?
  • Elerians(여성형 외계인)와 Gnolams(난쟁이 상인), Trilarians(해파리 외계인) 종족이 사라졌다. 그래서 외계인 구성이 거의 동물농장(곰, 사자, 새, 파충류…)화
  • UI와 그래픽 만족. 생산과 연구가 얼마나 걸리는지 더 직관적으로 알수 있고 여러모로 편리해졌다. 다만 전체 은하계 맵이 넓어서 드래그나 줌아웃해서 봐야 하다보니 조금 답답.
  • 무언가를 결정내릴때 조언자가 세밀하게 설명해주고, 선택 요소들에 작은 아이콘으로 각 분야 조언자들이 추천하는 것을 보여주는 등, 여러모로 초보자 배려가 좋다.
  • 함선 설계 UI는 훨씬 개선되었지만, 한화면에서 처리되던 전작들에 비해 세부 창들이 열리다보니 조금 복잡해 보인다.
  • 새로운 함선 파츠가 생기면 기존 파츠에서 버튼 한번만 눌러 업그레이드를 해주는 UI는 무척 편리하지만, 때로는 더 효율이 안좋은 무기로 바뀌기도 한다. 특히 데스레이를 얻으면 플라즈마 무기를 데스레이로 바꾸려고 하기도 하는데, 데미지가 5분의 1로 줄어들기도 한다.
  • 게임 자체에 함선 탈취나 안타란 공격등의 컨텐츠가 없다보니 함선 설계도 다양성이 없이 단순해졌다. 데미지만 뽑으면 된다.
  • 함선 전투는 3차원으로 보이지만 2차원에서의 전투라서 간단하긴 한데….왠지 아무리 조작해도 자동보다 수동 결과가 안좋다. 요령이 필요한 듯.
  • 함선 업그레이드를 행성의 생산력으로 못하고 돈으로만 해야 하는 듯, 초반엔 상관없지만 타이탄급 정도 되면 수천수만의 돈이 필요해서 사실상 업그레이드가 힘들다.
  • 전체 게임 승리 조건이 다양해지고, 승리 그래프에서 시간대를 선택해서 원하는 과거시점으로 게임 로딩이 가능하다는게 대단.
  • 식량생산이 이전에는 먹여 살리는 요소만 있었는데, 이제는 인구성장에도 관여하다보니 좀더 고려가 필요해졌다. MOO2는 자원이 많은 행성은 생산에만 몰빵하고, 자연환경만 좋은 행성에서 식량을 만들고 다른 식민지를 먹여 살리는 식으로 최적화가 가능했는데, 이제는 인구성장을 위해 초반에는 식량위주로 생산하고, 그 후에도 계속 식량에 일정인구를 배치해줘야 한다. 안그러면 인구가 감소한다. 결국 뭐든 빨리 만들어서 확장하는 식의 플레이가 어렵다.
  • 맵 사이즈를 최대로 하고, 종족숫자도 최대로 해서 플레이하면, 다음 턴 버튼을 누르고 AI가 턴진행하는 시간이 2,3분씩 걸리기도 한다.
  • 전체적인 식민지 발전이나 확장이 전작들에 비해 오래 걸리고 신경 쓸것이 많으면서, 꼼수를 쓸 여지는 없고….답답한 느낌?
  • 나선형 은하계를 설정하면 나선과 나선 사이는 불안정한 왜곡점이 생겨서, 해당 기술을 개발하기 전에는 나선을 따라서만 확장이 가능하다는게 신선함.
  • 게임 최적화가 아직 부족한 듯. XPS13에서도 다소 버벅인다. 특히 인트로 게임동영상이나 메인화면은 제온PC에서도 미세하게 버벅이는데 이게 뭐임? 갤럭시 맵이나 여러장면에서 2D배경+3D오브젝트 식이라 그렇게 사양을 잡아 먹을 것 같지 않은데, 저사양에서 무척 느리다.
  • 리눅스도 지원한다는데 리눅스에서는 무척 느리거나, 화면이 껌뻑여서 제대로 플레이가 힘들었다.
  • AI끼리의 전투가 무척 약하다. 구경하고 있으면 항성계 하나 빼앗는데 100턴 넘게 걸린다.  특히 보호막까지 쳐둔 행성을 공격하는데 상당히 애를 먹는 것 같다. 덕분에 지금까지 AI가 AI를 공격해 멸망시킨거 딱 한번 봤다. 확장 못해서 행성이 두개 밖에 없던 상대였다.
  • AI가 함대구성을 좀 지저분하게 한다. 400턴 이후 최후반에 최대 함대를 봐도, 전함 2척에 순양함 4척에 기타 자잘한 녀석들 수십개…이런식이다. 현실이라면 이렇게 혼성 함대가 유리하겠지만, 게임상으로는 큰 전함이 짱이라 이 녀석들 타이탄 함선 2척이면 녹아버린다.

총평

기존 마스터 오브 오리온을 충실히 리메이크 했다는 점이 장점이자 단점이다. 그래픽과 UI는 많은 개선이 이루어졌고, 스파이나 기술선택 등도 개선된 면이 있지만, ‘기존 작보다 새로운 요소는 없다’고 봐도 된다.  기존작품은 90년대 것이니 시스템상 한계가 있어서 어쩔수 없이 종족별로 차이도 크지 않고, 단순한 연구/농사/생산 3가지 관리를 통해 국력을 키우고, 함대를 키워서 밀어붙이기…의 단순 패턴으로 갔지만 21세기 작품도 똑같다는게 문제. 다른 우주게임에서 도입했던 컨텐츠를 절충해서 집어 넣을 수도 있었을텐데 전혀 그런게 없다. 그냥 ‘리메이크’다. 마스터 오브 오리온을 해왔던 사람에게는 학습이 거의 필요없을 정도이다. 오히려 기존 작품에서 리더 시스템이나 안타란등의 랜덤요소가 줄어들어서 게임의 초반 확장세만으로 결과를 예상할 수 있을 지경이다.  반갑고도 아쉽다.

 

2016년 12월 02일 v54.6 버전

  • 안타란이 추가되었다. 뭐라뭐라 떠들면서 갑자기 나타나 한 행성을 쓸어 버리고 사라지는 것이 잘 구현됨. 무기 세기도 쎄지만 방어력이 무진장 쎈것도 비슷. 안타란 모성 공격해서 승리도 가능한데, 소행성에 남겨진 유물들에서 뭔가 단서를 얻어야 하는 모양.
  • 행성 지도자 시스템이 추가되었다. 행성배치UI가 좀 불편한듯. 그리고 지도자가 레벨업하면 능력치가 여럿 있을 경우 골라서 키울 수 있다.
  • 소형 문명들 추가. 독립적인 문명들이 있어서 같은 항성계에 식민지를 만들어 보호해주면 일정 혜택을 준다. 투자를 해서 혜택을 업그레이드도 가능.
  • 공해 계산 방식이 바뀌어서 공해가 초반엔 발생하지 않다가 나중에 생기고, 조금만 공해가 생겨도 조금씩 농업에 영향을 준다.
  • 스파이는 행성별이 아니라 종족별로 처리해서 원작과 비슷해졌다. 적 스파이를 체포해 외교 교환조건으로 써먹을 수도 있다.
  • 이것저것 버그가 많이 없어지고 많이 생겼다…
Categories
게임

Master of Orion – Conquer the Stars 지름

header

마스터 오브 오리온 리메이크작이 정식 출시되어 질렀습니다.

http://store.steampowered.com/app/298050/

그런데 집에 데스크탑은 최소사양에서도 불합격…

“스팀, 게임의 역사를 게임을 사서 하는거에서 사놓고 안 하는 것으로 바꾸었다” 라죠? ㅎㅎ

Categories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 함정이 이렇게 좋을 수가

클래시 오브 클랜에서 함정을 즐겨 사용하긴 하는데,

이렇게 거의 모든 적 병력이 함정에 날아가는건 처음인듯.

Categories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 2015년 하반기 대변격 업데이트

screenshot_2015-12-21-10-16-47.png

이래저래 많이 바뀌었는데, 바뀐 전체내용은 다른데서 볼 수 있으니 패스하고,

대부분은 대처가 가능한 변화이다. 약탈 자체가 어려워졌다지만, 일단 리그만 실버로 낮추면 빈집도 많아서 약탈량 자체는 문제가 안된다.

나에게 어려운 가장 큰 변화는 보호막이다.
기존의 홀을 빼놓는 전략은 보호막을 쉽게 얻어 자원을 최대한 보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덕분에 출퇴근에 2~3번만 약탈하는 나도 자원에 아쉬움이 없이 쉽게 8홀까지 올라올 수 있었다.
보호막을 쉽게 얻으니, 쉽게 버리고 원하는 때에 약탈을 갈 수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 아니다.
허접한 플레이어가 쳐들어와서 마을 겉만 30%부숴주지 않는 이상, 약탈을 당해야 보호막이 생긴다. 즉 보호막이 비싸다.
때문에 보호막을 잃어가며 1,2번 더 약탈을 하기에는 아깝게 되어버렸다.

2시간, 3시간 이상씩 약탈을 계속 하는 플레이어야 그정도 손해는 감수가 가능하지만,
하루 2,3번 약탈하는 사람에게는 하루 번것을 하루에 다 날린다.
저장소에 100만 넘기기 힘들고 200만 넘기면 더이상 자원이 모아지지 않는다.
300만짜리 업그레이드는 날잡고 가속을 돌려서 한번 밀어붙여야 할듯하다.

특히 다크 엘릭서를 노리고 공격하는 적이 많아졌는데,
약탈이 어려워져 리그를 낮춘 이전 고랭크 리그 플레이어들이
전에는 리그 보상으로 받던 다크를 보충하기 위해 다크만 털어가는 걸로 보인다.
덕분에 다른 자원을 이미 다 소모해도, 다크만 좀 있으면 공격하고야 마는 모습이 보인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틈틈히 결제하며 많이 플레이하는 플레이어보다는
나처럼 가볍게 플레이하는 플레이어를 노린 것 같다.
보석을 더 쓰지 않으면 플레이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압박을 하고 있는 것이다.

마을의 공격과 방어라는 원래 이 게임이 가야 할 방향이 맞을 수는 있겠지만, 기존 라이트 플레이어는 아쉽다.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게임

듄2의 부활, Dune Legacy

스크린샷, 2015-02-15 23:25:15

듄2는 명작 게임이지만, 1992년 게임을 지금 한다는 것은 정말 어렵다. DOS에뮬레이션이 필요하고, UI도 너무 불편하다.

그걸 되살리려는 노력이 있는데, 바로 Dune Legacy 이다. 아래 사이트에서 다운받을 수 있으며, 리눅스, 맥, 윈도우즈를 지원한다. 듄2의 데이터 파일들(*.PAK)은 저작권 문제가 있어서 따로 구해야 한다.

사이트 : http://dunelegacy.sourceforge.net/website/
소스포지 : http://sourceforge.net/projects/dunelegacy/

최근의 모니터를 감안해 FHD이상 해상도까지 지원하며, 네트워크 플레이나 스커미시도 지원한다. UI도 개선되어서 부대지정, 생산예약, 생산후 이동 웨이포인트, 오른쪽 버튼이나 휠 이용 등 여러가지 개선이 이루어졌다.

최신 버전은 1년정도 전 버전인데, 그 이후로는 업데이트가 없는 듯. 지금으로도 잘 즐길 수 있다.

지금까지 해본 문제로는 음악이나 효과음, 게임중 안내음성은 잘 나오는데, 인트로의 음성이 안나온다.  그리고 원래 듄2의 캠페인 인공지능은 대규모 러시보다는 소규모 공격만 해오기 때문에 그걸 버티다가 대규모 전력을 만들어 반격하는 것이 정공법인데, 듄 레가시의 경우는 일정시간이 지나면 전체병력을 한번에 밀어붙인다. 덕분에 처음부터 병력차가 큰 후반 미션의 경우 병력을 키우기 전에 어마어마한 적들의 웨이브가 몰려오기도 한다. 레드얼럿1처럼 자원확보 후 탱크만 최대한 뽑아서 최단시간내에 밀어붙이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낫다.

ps. 2016-12-27에 공개된 0.96.4에는 인공지능 엔진으로 qBot이라는게 추가 되었는데, 이 인공지능의 경우엔 오리지널 캠페인과 비슷한 정도의 공격을 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예전 느낌으로 캠페인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HD그래픽이라는 기능이 추가되었는데, 기존 듄2의 그래픽을 크게 향상시켜서 쓸만하다.

Categories
게임

마스터 오브 오리온2 출근하며 한 판

내가 마스터 오브 오리온2를 98년부터 했지만 이런 어이없는 경우는 처음.

  1. 우주에 3종족으로 게임 시작.
    나:주황색, A와 B항성계에서 시작.(모바일이라 타이핑이 어렵다보니 항성 이름 대충 지음…ㅋㅋ)
    Elerians이란 여성 외계인종족 녹색. Draconis, Zoctan 항성계에서 시작.
    Psilons이라는 과학력위주 머리큰 외계인 갈색. Mentar와 Laan 항성계에서 시작.
  2. 내 주변 항성계에 식량 나오는 곳이 없음. 돌댕이 행성뿐. 게다가 안타란이라는 해적 같은 외계인이 쳐들어와서 내 우주선들 전멸.
  3. 겨우 Procyon이란 항성계에 사막행성 하나 발견해서 이주시켰는데, 둘 사이에 끼어서 위기. 저 두 종족의 병력 절반만 있어도 내가 멸망할 전력인데, 내 종족 특성으로 혐오종족(외교불가)를 찍어벼려서 말빨도 안됨.
  4. 여기서 행운. 갑자기 다른 두 종족이 서로 전쟁을 시작. (아마도 내가 외교가 안되서 지들끼리 외교하다 성질 긁은듯.)
  5. 날 사이에 두고, 내 앞에서 어마어마한 전함들을 새로 뽑아 서로 고향별까지 공격하고, 물량전을 펼치더니, 다시 국력을 소모해 어마어마하게 전함을 뽑아서 Ruba 항성계에서 충돌해 둘다 거의 전멸함. Psilons측 전함 한척 남음. -_-
  6. 그동안 나는 전함을 뽑았지만, 다시 우주 몬스터가 나타나서 고향별에서 깽판을 벌이는 바람에 국방력 제로. 대신 내치에 힘써서 인구수로는 둘을 합친것보다 많아짐.
  7. 전함이 남아 있지 않아 종족의 위기에 처한 Elerians에 나에게 항복함 (뮁? 님 나 알아요? 말도 안텄는데 결혼이라니!) -> 순식간에 전 우주 인구 80%에 이르는 대 제국 탄생…
  8. 아직 전함이 한척 뿐이라 국방력은 별로 없지만, 한척 뿐인건 상대도 마찬가지고…. 인구는 내가 4배. 이제 놀면서 해도 이기겠음.
  9. Psilons이 회복을 위해 변방에 조그만…자원 없고 쓸모 없는 별들 먹느라 노력중….인 현재가 이 스샷.

Screenshot_2015-02-03-08-51-17

요약 : 어부지리 + 조개가 어부품으로 기어들어옴 ㅋㅋㅋ

Categories
게임

Plants vs. Zombies 안드로이드 버전의 Mystery Sprouts 버그

식좀에는 Mystery Sprouts 라는 아이템이 세가지 있는데, 각각 젠가든에 없는 식물을 25%, 50%, 100% 확률로 뽑아주는 아이템이다.

이 아이템이 존재하는 이유는 Enlightened라는 도전과제 때문이다. Enlightened는 젠가든에 모든 식물을 키우는 도전과제인데, 랜덤하게 씨앗을 얻는 방식으로는 이룩하기 어려운 도전과제이기 때문이다. 수십가지 식물중 1~5개 정도 모으지 못했을 때, 모으지 못한 식물을 랜덤으로 얻기란 로또에 가깝다. 이 때 코인으로 Mystery Sprouts를 사면 더 쉽게 도전과제를 깰 수 있다.

문제는 안드로이드 버전에는 100% Mystery Sprouts가 이미 있는 식물을 준다는 것이다. 무조건 없는 식물만 줘야 하는 100% Mystery Sprouts가 이미 있는 식물을 주로 주는 것은 확실히 버그나 오작동이다. (25%나 50%는 실제 확률이 얼마인지 알수 없으니 버그여부를 알수는 없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안드로이드 버전의 Enlightened 도전과제가 엄청난 난이도로 바뀌어 버린다.

이미 사람들도 이 문제를 알고 있다 http://forums.popcap.com/showthread.php?5845-Problem-with-Mystery-Sprouts-on-Android

지난 1월중에 있던 업데이트에서도 이 버그는 해결되지 않았다. 그걸 확인하느라 들어간 내 코인들이 아까워…

 

Categories
게임

여가부의 게임 평가표?

자동자 운전을 안 해본 사람들이 도로 교통법을 만들면 어떻게 될까? 비현실적인 법이 될 것이다.

게임을 안 해본 사람들이 게임관련 법을 만들면, 이따위가 된다.

 

애니팡도 18세 게임 될라…여가부의 황당한 ‘셧다운제 평가표’

201209181000344660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게임

프리랜서 (Freelancer, 2003)

마이크로소프트 게임에서 나온 우주비행 시뮬레이션(이라고 쓰고 슈팅이라고 읽는다). 윙 코맨더디센트:프리스페이스와 비슷한 게임이라고 볼 수 있는데, 다른 점은 주인공이 돈벌이를 위해 일하는 프리랜서이다. 그래서 윙 코맨더나 프리스페이스는 자신이 군대에 속해서 싸우는 반면, 프리랜서는 그냥 이 행성 저 행성 떠 돌아다닌다.

이 게임은 프리랜서의 특징상 행성간 이동이 잦은데, 게이트를 이용해 고속 이동하는 장면이 마치 이브 온라인과 느낌이 많이 비슷하다. 아니, 게임 자체가 거의 이브 온라인과 비슷하다. 캠페인이 끝나고 나서 하는 자유로운 영업(?)이나 네트워크 플레이는 거의 이브 온라인의 심플 버전이라 보면 된다. 중간중간 해적들도 출몰하고, 의뢰를 받거나 광산을 캐기도 하고…

아무래도 거의 8년 넘은 패키지 게임이다보니 이래저래 단순하다. 행성에 착륙해도 맨날 ‘비행장’,’술집’,’물질거래소’,’무기거래소’,’우주선 거래소’ 이렇게 밖에 없다. 행성간 차이도 행성과 도시 외관이나 팔고 사는 물건이 약간 다를뿐 큰 차이가 없고 비슷비슷하다. 우주선의 성능이나 무기의 성능도 방어력이나 무기 장착 수, 무기의 강도만 다를 뿐 개성이 없다. 적들도 기체만 다를분 하는 행동도 똑같이 바보스럽고, 들어오는 의뢰도 장소만 다를뿐 거의 비슷하다. 누굴 죽여라, 누굴 잡아와라, 어딜 터트려라, 뭔가 집어와라. 이렇게 4,5가지 뿐.

하지만 핵심인 우주 전투는 다른 비행 게임과는 다르게 마우스로 모든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이 참신하다. 심지어 키보드도 안써도 된다(느려서 조작하다 죽을지도 모르지만 ㅋㅋ)

캠페인의 연출도 좋고, 마우스로 조작이 가능하다는 참신함으로 출시 당시 꽤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후속편이나 확장팩이 나온다는 소문만 잔뜩 나오고 아직까지 감감 무소식이다.

마지막에 나오는 외계인의 모행성이 무려 ‘다이슨 스피어‘. 내가 알기로 다이슨 스피어가 묘사된 최초의 게임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SF팬인 나로서는 다이슨 스피어 가운데에 항성이 아니라 무슨 신전 같은 건물이 떠 있어서 참 어이없었지만. -_-;

캠페인 스토리가 끝나도 계속 의뢰를 받으며 돈을 벌고 레벨업과 우주선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이것도 대항해시대 온라인처럼 최고 효율의 무역방법이 팁으로 돌아서, 그걸 한시간 하면 캠페인 전체 기간동안 번 돈 보다 몇배는 벌 수 있었다. 결국 캠페인 끝나면, 넷플을 하지 않는 이상 혼자 몇번 왔다 갔다 하고 우주선 좋은거 사다가 지루해서 버리는 그런 게임.

국내에서 넷플을 하는 모임이 몇 개 있었는데, 거기서 한글화도 하고 노력도 많이 했었다고 한다.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게임

반지의 제왕 : 중간계의 전투 (The Lord of the Rings: The Battle for Middle-earth)

LOR-BFM01.jpg

반지의 제왕 영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웨스트우드가 C&C시리즈에 사용했던 SAGE 게임엔진을 기반으로 EA에서 만들었다.

이 게임의 특징은 영화의 장면을 거의 그대로 재현한 캠페인 미션들, 그리고 간달프와 사우론을 연기한 이안 맥캘런과 크리스토퍼 리가 직접 목소리 연기로 참여해 게임의 진행을 설명한다는 것. 그리고 다른 영웅들도 영화의 목소리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비슷한 목소리의 대역이 연기해서 실감난다. (목소리 정말 똑같음;; )

LOR-BFM02.jpg

그리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특징은 바로 기마병이다. 로한을 플레이 할 때 대규모의 기마병으로 오크들을 밀어버리면 다른 실시간 전략 시뮬에서는 보기 힘든 시원함이 있다. 로히림! 그 밖에 주요 영웅들이 레벨업 시킬때마다 다양한 스킬들이 늘어나는 것이나, 영화에 표현되었던 시민병이나 곤도르의 근위병등 여러 세밀한 점을 전략시뮬레이션에 맞게 적용했다는 점이 잔 재미이다. (레골라스는 워낙 활이 강해서 그냥 어디다 놔두면 완벽 방어…;; )

이 게임의 단점은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선과 악을 선택해 진행할 수 있는데, 선의 경우에만 영화와 같은 연출이 있고, 악의 경우는 그냥 땅따먹기라는 점이 단점. 또 다른 단점은, 이 게임은 숙련시킨 병사들을 다음 미션에 다시 투입할 수 있는데, 그 점 때문에 게임을 진행할 수록 생산도 안하고 초기에 싹쓸이가 가능하다. 숙련시킨 병사들로 쉽게 밀어 붙이면, 더더욱 더 레벨업을 하는 병사들로 인해 계속 전력 차이가 심해지게 된다. 결국 게임 난이도 하락.

게임에서 영화를 재현 못한 한 가지는, 규모다. 영화에서는 만단위의 병사들까지 나오지만, 게임에서는 아무래도 몇백 단위가 고작이다. 조작하는데는 적절한 한계지만, 큰 병력끼리 부딪치는 느낌이 전혀 안든다. 그래서 모드 게임으로 규모를 십여배씩 늘린 캠페인 모드도 있다.

2005년에 국내에 한글판이 출시되어서 즐겁게 플레이 했었는데, 2편은 정식 출시는 안되었다. 역시 우리나라는 스타크래프트외에는 안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