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x 레전드, 레전드들의 히트박스

위 이미지가 레전드들의 히트박스, 그러니까 총알 날아오면 맞는 영역이라는데 꽤 이슈가 되고 있다. 몸집이 크다고 맷집이 좋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잘 맞아서 맺집이 낮은 것과 같기 때문이다.

제작사에서도 개선하겠다고 발표한 상태. (어떻게 개선하겠다는 건지 모르겠지만…혹시 히트박스 크기를 중간정도로 조절하려나?)

그런데 몸집이 원래 큰 레전드야 그렇다 쳐도, 로봇이라 뼈대만 있는 패스파인더는 실제 몸이 아닌 곳까지 히트박스다. 엄청 억울할 듯?

Apex 레전드 2주째 후기

  • 플레이 시간 20시간 넘김. 아직 감을 잘 모르겠다.
  • 카운터 스트라이크는 적에게 초탄 헤드샷을 먹이면 죽으니 머리만 노리고 한두발 맞추고 숨고, 한두발 맞추고 숨고 하는 식의 플레이가 많은데, 여러발 맞춰야 죽는 이 게임에서는 그게 안 좋은 버릇이다.
  • 카운터 스트라이크에서도 장거리 사격을 못하니 근거리로 붙어서 승부하려는 습성이 있었는데, 기동력이 무척 좋은 이 게임에서는 가깝다고 잘 맞는게 아님. 이 두가지 버릇을 고치고 샷 연습을 더 해야 실력이 늘어날 듯.
  • 감도 설정을 새로 하는 중인데, 샷뿐만 아니라 기동성에도 영향을 미치다 보니 아무리 세팅해도 잘 모르겠다. 아직 고민 중.
  • 2주전에 비해 사람들이 엄청나게 잘한다. 내 실력으로는 1게임당 1,2킬 하는 정도가 최선.
  • 2주전에 비해 사람들이 다양한 무기를 쓰고 있기는 한데, 아무래도 선호되는 무기는 몇 가지 정도인 듯. 전설 무기를 빼면, 윙맨, 피스키퍼, R-99, R-301, 스핏파이어가 주력으로 쓰이고, 스카우트나 롱보우, 원거리 지원용으로 쓰이는 정도. 햄록이나 프라울러등이 재평가 받고 있지만 아직 많이 쓰지는 않는 듯.
  • 레전드는 방갈로르가 압도적 1위 인기이고, 레이스, 라이프라인이 많이 쓰인다. 제일 인기 없는건 지브롤터. 유튜버들이 칭찬하는 것에 비해 패스파인더는 그렇게까지 압도적으로 많이 쓰이는 것 같지는 않고 쓰는 사람은 잘 쓰는 정도. 블러드 하운드와 코스틱은 인기 하락 중인듯 하다.
  • 게임 스타일이 존버나 천천히 진행하는 팀보다는 찾아다니며 사냥하는 여포 스타일 팀이 훨씬 유리한 듯 하다. 물론 실력도 받쳐줘야 여포 짓을 할 수 있지만. 나 같은 소심한 사람들은 심장 내구성 닳기 딱 좋음.
  • 출시된 지 20일 됐는데, 캐릭터 플레이 시간이 200시간 300시간으로 표시된 사람들은 뭐여.
  • 인기가 좋으니 핵도 등장. 나도 두세번 만났다. 주로 에임핵, 월핵이고, 시작할 때 빠르게 목표 지점으로 착지하는 핵도 있는 듯. EA가 평소 다른 온라인 게임에서 하던 짓 봐서는 관리가 잘 안될 듯 하다. 특히 이 게임은 무료라서 핵 쓰다 계정이 영구 정지되어도 부담이 없다.
  • 이후에 핵에 대한 대처를 어떻게 하느냐를 보면 이 게임의 향후 평가를 예상할 수 있지 않을까.
  • 한국 유저들 중에 노매너 플레이가 상당히 많다. 외국 유저들의 경우는 자신이 기절하면 적 위치를 핑으로 찍어 알리고, 아군이 죽으면 배너를 회수해서 부활시키며 계속 게임을 하는 편. 그에 비해 한국 유저들은 아군이 버벅이거나 죽으면 못한다고 욕하고, 게임이 안풀리거나 자신이 기절하면 나가버리는 걸 자주 본다.

Apex 레전드 잠깐 플레이 후기

  • EA 자회사인 리스폰 엔터테이먼트에서 만든 타이탄폴 세계관(걍 거대로봇 쓰는 우주SF세계관이라 생각하면 됨)의 배틀로얄.
  • 타이탄폴 세계관이지만 타이탄이나 벽달리기 같은 기존 타이탄폴의 개성이 크게 없어서 별개의 게임이라고 보면 될 듯. 그냥 아이템이나 기술이 비슷한 정도.
  • 무료. 스킨이나 치장용으로 돈 쓰는 방식.
  • 레전드라 불리는 여러 명의 캐릭터 중에 선택해서 전투. 솔로는 안되고 3인 파티만 가능하다.
  • 레전드가 다들 개성있는 초능력자 느낌이고, SF배경이다 보니, 오버워치를 배틀로열로 만든 느낌. 레전드들이 외모와 특수기술 차이가 있고, 공격력이나 체력은 파밍하는 아이템에서 차이가 생길 뿐 기본에서는 차이가 없다.
  • 배그 보다는 맵이 좁아서 시작부터 빡세게 싸운다. 느긋하게 파밍하고 전투 준비 십여분 하다가 싸움에 돌입하는 그런 느낌은 하나도 없음.
  • UI가 엄청나게 혁신적이다. 특히 음성지시가 필수적인 기존 배틀로얄에 비해, 목표지점, 아이템, 적 등 여러가지 지시를 마우스 클릭 한번에 할 수 있다 보니 잘 활용하면 음성 지시가 불필요하다.
  • 아이템 종류가 많지는 않은데 등급별로 능력치가 크게 달라서, 거기서 오는 전투력 차이가 생김.
  • 총기 밸런스가 좀 에러인데, SMG나 AR이 상당히 약하다. 장탄수도 적고(18발부터 시작), 데미지가 애매해서 샷건에 비해 전투력에서 밀리는 중. 샷건은 반대로 중거리 전투에서도 데미지가 쓸만해서 샷건 만만세가 벌어지는 독특한 슈팅 게임이 되어가고 있음. 전체적으로 장탄수가 적은데(경기관총이 35발…) 확장탄창 아이템의 가치를 위해서 인것 같기는 하지만 연사 속도가 빠르다보니 전투시 좀 문제 있는 듯. 저격총도 한방에 죽일 정도 공격력이 안되고(가장 쎈것도 최소 2,3발 맞춰야 한다더라), 맵이 작다 보니 제한적으로 쓰이는 듯. -> 일주일 정도 지나니 다시 SMG가 뜨는 상황.
  • 죽은 동료의 뱃지를 회수해서 기계에 넣으면 부활하는 시스템이 독특하다. 죽은 파티원은 게임 끝날 때까지 구경만 하는 단점을 조금 풀어주는 아이디어.
  • 최적화는 그럭저럭 잘 되어 있는 편인 듯. 라이젠 5 2600+GTX1050 에서 기본 옵션으로 별 무리 없이 실행된다.
  • 아직 초기라서 파티원 중 고수가 하나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승패가 아주 갈린다.
  • 초기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레벨 2짜리 킬 0인 사람과 레벨 몇십에 킬 수백인 사람이 같이 매칭이 잡힌다. 덕분에 양민 학살이 일어나는 경우가 꽤 보임. 한번은 2파티-6명이 서로 싸우는 곳에 고수 하나가 난입해서 6명을 다 죽이기도 하더라. (당한 사람 중 하나가 나…)
  • 정식 명칭이 ‘에이펙스 레전드’가 아니라 ‘Apex 레전드’ 식으로 영문+소리나는 대로 한글로 쓴 영문인데 이유를 모르겠음.
  • EA에서 성공 못할 걸로 예상해서 거의 간섭하지 않고 개발되고, 홍보없이 오픈한 게임이라는데, 요즘 EA 이미지가 바닥이다 보니 사람들이 그래서 잘 뽑 힌거라고 칭찬 중.(데드풀?) 다만 이렇게 인기가 올라가면 EA에서 가만 둘까 싶기도 하고…

커맨드 앤 컨커 라이벌(Command and Conquer: Rivals, 2018)

커맨드 앤 컨커면 역시 오카 러시지…

이미 불명예스럽게 관짝에 들어간 커맨드 앤 컨커를 모바일로 되살린다고 해서, 팬들에게 욕먹은 그 모바일 게임.

커맨드 앤 컨커를 계승하는 부분은 MCV가 펼쳐져서 컨스트럭션 야드가 되는 부분과 기관총 유닛은 보병에 강하고, 미사일 유닛은 장갑차와 공중유닛에 강하고, 장갑유닛에 강한 전차는 기관총 보병을 잘 처리 못하고…등등 상성에 대한 부분이다. 그리고 하베스터가 타이베리움을 수집하여 유닛 생산을 한다는 점 때문에 생기는 전술적 특징.

그외에는 그냥 딴 게임. 카드 수집과 레벨업 노가다야 뭐 모바일 게임에서는 흔하니 넘어간다 치고, 딱히 GDI와 NOD로 나누어져 있긴 하지만 지구를 두고 싸우는게 아니라 그냥 경기장에서 친선 경기 하는 느낌의 아기자기…한 분위기. 그리고 기존 시리즈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장난감같은 유닛 디자인이 거슬린다. 그리고 뜬금없이 핵미사일 조종권을 둘러싼 땅따먹기 게임이라는 전술 목표도 좀 이상.

나름 C&C특징을 다소 넣은 모바일 카드수집 실시간 전략 게임이라 할 수도 있지만… 기존 C&C 팬들에겐 그냥 ‘내가 알던 니가 더 이상 아니야’ 라는 좀비 게임일 뿐.

ps. 음성은 예전 레드얼럿2 느낌으로 잘 더빙했는데, 정작 게임중에 나오는 자잘한 메시지나 팁은 번역이 안된게 많다.

마스터 오브 오리온 도전과제 도전 중…

전체 도전과제 102개 중에 13개가 남았고, 승리 조건 도전과제는 절반이상 진행중이라 금새 마무리 될 듯 하다.

그런데 중간에 있는, ‘전투 우주선 없이 게임 승리’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정복 게임에서 전투력 없이? 전투력 없으면 바로 쳐들어 올텐데?

1%의 사람(그래봐야 이 게임에서는 몇 십명이겠지만)이 달성한 거 보면 방법이 있긴 한 듯 한데 말이지.

마스터 오브 오리온, ‘우유부단’ 도전과제용 오토핫키 스크립트

마스터 오브 오리온 도전과제 중 가장 사람들의 달성율이 낮은 것이 ‘우유부단'(영어명 Can’t Make Up Your Mind) 도전과제다. 함선 설계도 600개를 삭제해야 달성하는 귀찮음을 이긴 사람이 전체의 0.1%밖에 안된다.

당연히 이걸 손으로 하면 프로그래머가 아니지. AutoHotKey 스크립트를 간단히 만들어서 처리했다.

F8::
Loop, 600
{
Click 50, 200
Sleep, 1000
Click 80, 140
Sleep, 300
SendInput {1}
Sleep, 300
Click 980, 765
Sleep, 1000
Click 50, 200
Sleep, 300
Click 840, 465
Sleep, 300
Click 640, 495
Sleep, 1000
}

작동조건은 스크립트 실행시키고, 게임으로 돌아가서 1024×768 해상도로 바꾸고, 함선 설계도 리스트 화면에서 F8을 누르면 된다. 자동으로 2번째 칸에 초계함을 만들었다 지웠다 600번을 한다. (2번째 칸이 비어 있어야 한다)

 

메달 오브 아너: 퍼시픽 어썰트 (Medal of Honor: Pacific Assault, 2004)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EA에서 오리진을 통해 무료로 배포해서 해 본 게임.

메달 오브 아너 시리즈가 처음 나왔을 때는 그래픽과 연출로 참 충격을 먹을 정도였는데, 이제는 시간이 지나다 보니 그래픽도 별로이고 여러모로 무덤덤… 특히 태평양전쟁이 항공모함전 같은건 멋있지만, 보병이 한 일은 유럽전쟁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힘든 전쟁이었기 때문에 그걸 구현한 게임상에서도 짜증나게 하는 요소가 많다. 계속 몰려오는 일본군의 반자이 돌격 때문에 마우스 광클하느라 손가락이 아프고, 기관총 사운드 때문에 귀가 아프다. 게임 자체는 잘 만들었지만 소재상 어쩔 수 없다고 할까. 만약 한국전쟁 상황을 게임으로 만든다면 더할지도 모르겠지만.

전체적인 스토리 연출은 좋지만, 어이없는 점도 있다. 주인공이 해병대 일병인데 갑자기 해군 전투기 뒷자리를 얻어타고 이동하다 일본 전투기를 만나서 파일럿은 탈출해 버리고, 주인공이 어쩔 수 없이 전투기를 GET해버린다. 그 때부터 주인공이 하는 일은 루크 스카이워커 뺨치기. 한 섬의 일본 통신시설과 폭격기, 상륙함등을 다 쓸어버리고, 귀한하는 길에 만난 일본 항공모함과 구축함도 격침시킨다.(애초에 항공모함이 왜 호휘함 하나만 데리고 다니는거야) 그리고 아군 항공모함에 착함까지 한다. 항공기 조종간 처음 잡아 본 놈이 말이다… 그리고 그런 슈퍼천재 파일럿을 다음에 다시 상륙정에 태워서 총질이나 시킨다. ㅋㅋㅋ

단점을 많이 적었지만, 그래도 하루동안 재미있게 했다.

캠페인은 한 5시간? 정도면 깰 수 있었던 듯. 비밀임무를 꼼꼼히 찾아서 하면 더 걸리겠지만.

마스터 오브 오리온 초대형 원반 은하

메클레르(파란색)으로 가운데서 시작해서 오른쪽 끝에 있는 오리온을 먹기 위해 중간에 있는 클라콘(갈색)과 전쟁 중.
점령한 성계는 이름 외우기 귀찮아서 00,01,02…이런식으로 이름 붙임 -_-

245턴인데 1/5도 점령하지 못했다. 외교승리등 다른 승리조건을 이용하지 않고 점령 승리로 하려면 기술발전 속도를 늦도록 설정해야 할듯 하다.
안그러면 모든 기술이 열린 채로 지루한 전쟁을 계속 해야 할듯.

발행일
카테고리 게임

마스터 오브 오리온 성우

앨런 튜딕 – 사이론 조언자
아이 로봇의 서니, 로그 원의 K-2SO, 겨울왕국의 위즐턴 공작, 파이어플라이 등 배우이자 성우

마크 해밀 – 알카리 황제
루크 스카이워커!!!!!, 배트맨 게임과 애니에서 조커 성우

트로이 베이커 – 클라콘 조언자, 사이론 황제
라스트 오브 어스의 조엘,  바이오쇼크 인피니트의 부커 드윗 성우

마이클 돈 – 나레이션
스타트렉 시리즈의 워프 소령 배우, 스타크래프트2 태사다르 성우

놀란 노스 – 다록 황제, 사카라 황제
언차티드 Nathan Drake 역 성우, 스타트렉 다크니스 USS 벤전스 승무원…누군지 모르겠다.

로버트 잉글런드 – 테란 황제
프레디!! 그리고 V의 순진한 외계인 윌리.

카리 월그렌 – 인간 조언자, GNN 여성 앵커
전문 성우

드와이트 슐츠 – GNN 남성 앵커
A특공대 TV시리즈 머독 배우,  스타트렉 시리즈 바클리 소령 배우, 바빌론5 배우

존 디 랜시 – 인간 황제
스타트렉 시리즈 Q 배우, 스타크래프트2 알라라크 성우, 스타게이트 SG-1

프레드 태터쇼어 – 불라시 황제, 실리코이드 황제
여러 애니메이션 성우

니카 푸터만 – 다록 조언자, 므샨 조언자
클론워즈 벤트리스 성우, 데드 스페이스의 엘리사 빈센트 성우

로저 크레이그 스미스 – 사라카 조언자
어세신 크리드등 성우

존 카서 – 알카리 조언자
여러 게임과 애니 성우

J. B. 블랑 – 블라시 조언자, 메클라르 조언자
브레이킹 배드 Dr. Barry Goodman, 캐리비안의 해적 Clerk역 배우

미스티 리 – 실리코이드 조언자
여러 게임과 애니 성우

서멜리 몬타노 – 테란 조언자
여러 게임과 애니 성우

캐스린 크레시다 – 므샨 여왕
풀아웃4, 헌티드 맨션등 영화 단역, 애니 성우

장 길핀 – 클라콘 여왕
여러 게임과 애니 성우

참고 : http://www.imdb.com/title/tt5483038/fullcredits?ref_=tt_cl_sm#cast

발행일
카테고리 게임

Master of Orion – Conquer the Stars, MOO2와 달라진 점

새로 나온 마스터 오브 오리온은 기존의 마스터 오브 오리온2를 꽤 잘 리메이크했지만, 작은 변경점들 덕분에 큰 변화가 있다.

  1. 왜곡점을 통해서만 이동
    – 우주공간을 가로지르지 못하고 성계의 왜곡점끼리 이어진 선을 따라서만 이동이 가능하다.
    – 덕분에 이동이 자유롭지 못하고 돌아서 가는 경우가 많아 시간이 많이 걸린다.
    – 주요 거점 방어가 가능하다. 바깥쪽 성계들만 방어하면 나머지는 침입당할 가능성이 적다.
    – 공격의 경우 중요 행성이 적의 진영 안쪽에 있다면, 한번에 가로질러 공격이 불가능하다.
    – 인공지능 플레이어의 확장을 막기 위해 주요길목에 해당하는 성계를 먼저 먹어 블럭 플레이가 가능하다.
  2. 식량에 의한 인구성장
    – 식량이 먹여 살리기 역할만 하던 MOO2에 비해, 이제는 초과 공급이 인구성장률에 크게 좌우된다.
    – 식량을 수송선으로 여러 성계에 골고루 공급하던 MOO2에 비해, 이제는 그게 안된다.
    – 그래서 MOO2식으로 농업에 유리한 행성에 농업만 왕창하고, 산업에 유리한 행성에서는 산업만 쓰는 식으로 효율성을 높히는게 불가능하다. 산업용 행성에도 1/4이상의 농업인구가 필요해 진 것.(나중에는 농업 건물 많이 지으면 1~3명으로 해결되기도 하지만…)
    – 식량을 아예 안먹는 실리코이드는 이런 패널티가 없어서, 모조리 생산에 투자해서 상당히 빠른 확장이 가능해졌다. 인구성장은 제일 느린데, 영토확장은 가장 빠르다는 아이러니.  MOO2에서는 최약체이던 실리코이드가 이 게임에서는 패널티인 중력에도 면역이고, 모행성이 오염에도 강한 화산이어서  꽤 유용해졌다.
    – 식량을 절반만 적는 메클라르는 MOO2에서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으나, 새 게임에서는 나름 강자에 속하게 되었다.
  3. 주력 무기의 변화
    – MOO2에서는 초기에 미사일함이 유용하긴 하지만 재머가 중첩되는 버그로 인해, 중반 이후는 미사일이 무용지물이었다. 미사일을 꼭 사용하는 AI는 그만큼 약해졌다.
    – 새 게임에서는 그런 버그도 없고, 에너지 포는 사거리가 약하고, 에너지 광선은 데미지가 약한 패널티가 있어서, 미사일이 중반까지 꽤 강하다.
    – 플라즈마가 나와야 좀 비슷하고, 데스레이가 나와야 쓸만하다 정도?
    – 에너지 무기에 보너스가 있는 종족이 아니면 처음부터 끝까지 미사일 무기를 써도 될 정도이다.
  4. 행성 방어의 변화
    – MOO2는 행성 방어 정거장을 제외하고는 지상에 행성 방어용 미사일과 빔무기가 있었다.
    – 그래서 행성 방어용 보호막이 있으면, 이들 방어용 무기가 꽤 오래 버텨주었다.
    – 하지만 이제는 이 방어용 무기들이 궤도 공간에 떠 있어서, 소형함선외에는 잘 막지 못한다.
    – 대신 행성 보호막 종류들이 폭격만 막는 전문 아이템이 되었다.
    – 그래서 아무리 강력한 함대라도 폭탄수가 부족하면, 행성에 아무런 피해를 못입히는 경우가 생긴다.
    – 안타란도 정거장과 미사일만 부수고 폭격에서 보호막 절반 정도 부수다 그냥 돌아가는 경우가 자주 연출된다.

그래서 그런지, MOO2처럼 AI하나가 다른 AI들을 차례차례 멸망시켜 버리는 일이 흔하지 않다. MOO2에서는 AI종족을 여럿 멸망시켜 보너스 점수를 얻으려면 꽤나 부지런해야 하지만, 새 리메이크에서는 늦어도 고작해야 1,2종족이 멸망한다.

그외에 적함 나포 기능이 없다거나 빼앗은 적함을 분해할 때와 적 행성을 점령할 때 가지지 못한 기술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없다는 점 등 여러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

발행일
카테고리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