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2018)

마동석은 실베스터 스탤론의 오버 더 톱을 보고 10년을 준비하며 만든 영화라는데, 그래서 그런지 비슷한 점이 많다. 헤어진 가족과 다시 만드는 가족, 팔씨름, 아이… 그래도 그건 80년대 영화였고, 실베스터 스탤론은 근육 바보를 연기하더라도 본인이 엄청나게 실력 있는 시나리오 작가이자 배우였다. 마동석은 오히려 이 영화로 ‘글쎄?’ 하는 느낌만 주게 된 듯 하다.

이 영화는 두 단어짜리 한 줄로 요약할 수 있다. 마동석의 신파극. 더 이상의 요소가 없다. 팔씨름 자체도 마동석이 자신의 조건으로 조폭이나 양아치 안하려면 뭔가 힘을 쓰는게 필요하니 넣은 중심 소재 아닌가 싶은 정도로 마동석의 이미지에 크게 기대는 영화이다. 그리고 그냥 나머지는 뻔한 신파다. 그리고 한국 영화 답게 귀여우면서 똘똘한 아역들 넣고. 끝.

자고 있는데 마눌님이 깨워서 이따위 영화를 강제 시청함. 그래서 별 1.5개.

군도: 민란의 시대 (2014)

평범한 사극 액션 영화인 줄 알았는데, 괴작?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이건 뭐랄까… 설명이 어려운데, 한국 영화에 나올법한 쟁쟁한 배우들 죄다 모아서, 의적을 소재로, 서부극 전개에 일본 사무리이 영화 액션앵념을 넣고, 쿠엔틴 타란티노식으로 연출을 하면 이 영화가 될 듯 하다. 킬빌 처럼 대놓고 유치한 나레이션부터 시작하는데, 아마 거부감 생기는 사람들 많을 듯. 심지어 음악도 서부극 음악임.

다만 워낙 캐릭터들이 하나하나 재미있고 연기를 잘하는데다, 강동원의 미모(?)로 유치함이 치유되는 식이라 애매하다. 재미가 없다고 할 수는 없는데, 뭔가 스파게티 소스 넣고 비빈 전주비빔밥을 먹은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음.

시도는 좋았다. 점수는 별 3개반.

ps. 강동원이 죽이려고 난리치던 조카를 갑자기 아끼는건 뭔 개연성인가?

부산행(2016)

넷플릭스에 작년 최대흥행 국산영화가 뜨다니, 넷플릭스 많이 컸다.

우리나라에 성공적으로 좀비 아포칼립스를 수입한 영화 되겠다. 개인적으로 좀비 영화는 안 좋아해서 거의 안보지만.

영화 스토리도 잘 짰고, 인물 구성도 괜찮고, 연출도 나쁘지 않은 듯. 특수효과도 그 정도면 괜찮고, 엑스트라들이나 기차들을 동원한 것 등을 보면 여러모로 정성을 많이 들여 만든 영화다. 배우들 연기가 약간 어색한 경우도 있지만 크게 방해될 정도는 아니다. 마지막에 공유가 아기를 안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유치한 신파가 등장하지만 아빠로서 용서해 줌.

공유는 딱 평소 연기하던 정도 느낌이라 큰 임팩트를 주지 못 하고, 마동석과 정유미가 나름 개성이 있어서 기억에 남는다.  공유의 딸 역인 아역 김수안(캐릭터 이름이 서수안…이야 캐릭터 이름 쉽게 짓는다)이 마지막에 아빠를 붙잡으려 우는 연기도 좀 인상 깊었다. 노숙자역의 최귀화는 연기는 좋았지만, 너무 해결사 캐릭터 느낌이라 별로.

오랫만에 재미있게 본 한국 영화. 마눌님도 좋아하셨다.

 

ps. 공유는 기관차 브레이크를 어떻게 금방 알아 봤을 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