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아토믹 블론드(Atomic Blonde, 2017)

넷플릭스에서 종료예정작에 올라왔길래 본 작품.

샤를리즈 테론을 주인공으로 007류의 첩보물을 여성 버전으로 찍고, 존 윅 같은 현실과 환타지에 양다리 걸친 듯한 액션을 넣으면 이 영화일 듯 하다.

스토리는 그냥 평이하다 보니 쟁쟁한 배우들을 보는 맛으로 보는 영화이다. 샤를리즈 테론이야 워낙 대단하고, 제임스 맥어보이는 깐족거리는 빡빡이에 어울리고, 토비 존스는 흑막같았지만 그냥 무능한 상사였고, 존 굿맨은 아이작 아시모프와 비슷한 수염이 어울린다. 소피아 부텔라가 나오길래 한 액션 할 줄 알았더니 그냥 본드걸 역할.(노출도가 꽤 높다) 충직한 보조 역할을 해준 빌 스카스가드도 반갑다.

액션은 샤를리즈 테론 혼자서 여러명 때려 잡는데, 여성으로서의 한계(체중과 힘의 부족)은 확실히 반영해서 밀릴 때는 밀리고 쳐 맞을 때는 확실히 맞는 식이다. 그리고 경찰 수준이 아니라 적 요원 수준과 몸싸움 할 때는 1:1도 버거워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물론 주인공이 이기지만. 그리고 원테이크로 연출한 전투 장면이 꽤 나온다.

또 다른 특징은 시대적 배경은 동독이 무너진 90년대인데 영상미는 확실히 감각적인 21세기식이고, 샤를리즈 테론이 워낙 스타일이 좋다보니 동독스러운 고물차나 TV같은게 나오지 않는 이상은 90년대 같지를 않다. 다만 최근의 첩보 액션물에 비하면 약간 한박자씩 느린 편인데 큰 문제는 없지만 차가 부서져 구를 때라던지 조금 답답할 때가 있더라.

다른 배우였으면 별 2개짜리였을 영화. 배우들 덕에 별 3개반. 마눌님은 보면서 계속 주무심;;;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엑스맨: 아포칼립스 (X-Men: Apocalypse, 2016)

브라이언 싱어가 울버린이 없으면 이야기 중심을 못 잡는다는 것을 보여준 작품.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가 엑스맨판 터미네이터였다면, 이번은 엑스맨판 울트론이려나? 작년에 구글 플레이 무비로 대여해서 감상.

액션도 멋있고, 특수효과도 좋고, 대단한 장면들도 많아서 볼거리는 넘친다. 지구를 파괴할 정도로 성장한 매그니토도 멋지고, 다른 배우들도 다들 연기를 잘 함. 그런데 그거 외에 장점이 없는 듯.

수 천년을 살아온 절대 강자 아포칼립스는 TV를 통해서(TV는 단방향 통신만 되는데 어떻게?) 현대 인류에 대해 순식간에 배우는데 결론은 울트론과 똑같음. -_- 그리고 나서 옛날에 하던 짓 그대로 한다고 4명의 기사를 모으고, 마지막에 그들에게 배신 당한다. (배신 당할 만도 했다. 처음엔 그들의 마음을 너무 잘 이해해서 부하로 만들더니, 결정적일 때는 부하들에게 일시키고 자신은 찰스 몸을 차지하려고만 했으니.) 그런데 결국 그를 이기는 건 갑자기 능력 해방한 진 그레이. 진 그레이에 대해 아는 사람이야 ‘우와! 피닉스다!’ 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데우스 오브 마키나일 뿐이다.

가장 재미있던 장면은 울버린 카메오 등장. 하필 거기가 웨폰X 만드는 곳이었다니. 왠지 엑스맨1편보다 나이 먹고 근육이 더 우락부락한 울버린이 나왔지만 ㅋㅋㅋ, 여러모로 의미 있는 카메오였다.

전편에서 퀵 실버의 묘기에 재미 있다는 반응이 많았는지, 이번에도 비슷한 걸 보여 주는데 나쁘진 않았지만 두 번째는 첫번째 만한 느낌은 아니였다.

내 평점은 3.5점. 영화 중에 언급 되듯이 3편은 항상 실망.

ps. 제임스 맥어보이는 이 영화에서 삭발한 이후에 엑스맨이 아닌데도 대머리 캐릭터로 등장하는 영화가 늘은 듯;;; 패트릭 스튜어트의 후계자가 될 것인가? ㅋㅋㅋ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X-MEN: Days of Future Past, 2014)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센티넬이라는 로봇이 모든 뮤턴트를 말살 하려고 하자, 미래를 바꾸기 위해 미래에서 과거로 의식이 전송된 울버린이 하는 일이 주요 소재이다. 엑스맨 버전 터미네이터.

소재가 소재이다 보니 액션도 많고, 볼거리가 많다. 과거 시리즈의 엑스맨 배우들과 새로운 시리즈 엑스맨 배우들을 같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것도 한 재미. 또한 전작인 퍼스트 클래스에서 발생한 수많은 모순들을 절반 정도는 타임라인 리셋 효과로 해결했다는 장점도 있는 작품.

단점이라면 퍼스트 클래스에서 새로 등장한 캐릭터들을 ‘잡혀서 인체 실험 당하다 죽었다’라며 다 삭제 해버린 것인데, 그래서 결국 매그니토, 프로페서X의 대립과 울버린과 미스틱이 행동 대장인 도로 예전 시리즈와 비슷한 캐릭터 구성을 가지고 이야기를 이끌게 되었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 기회를 놓쳐 버린 것은 아닌지 아쉬울 뿐.

장점은 여러 뮤턴트 캐릭터들이 한두번 이상씩 자신의 초능력 최대치를 보여준다는 점(그리고 죽는다). 그 액션과 센티넬의 무서움이 잘 묘사되었다는 점이다. 퍼스트 클래스의 투닥거리는 애매한 액션과는 많이 달라졌다. 그리고 퀵 실버가 정말 멋지게 나와서 나중에 마블의 퀵실버와 비교가 될 정도이다. 시간 여행 소재인데도 어렵지 않게 연출했다는 것도 장점.

내 평가는 별 5개. 만점짜리다.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X-Men: First Class, 2011)

리부트인지 프리퀄인지 말이 많은 엑스맨 새로운 시리즈. 언젠가 보려고 했다가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본 엑스맨 영화이다. 엑스맨의 기원을 다루다 보니 볼 것도 많고, 프로페서X와 매그니토의 기원, 그리고 둘의 협력관계를 보는 것도 전작인 서로 대립하는 것보다는 재미있다. 그래서 그런지 다른 시리즈들 보다는 약간은 가볍고 밝은 분위기이다. 기존 시리즈를 열심히 봤던 사람들은 수많은 설정 구멍 때문에 고통 받겠지만.

과거 시점을 다룬 영화라 캐릭터들이 전부 젊은 배우들로 바뀌었다. 제임스 맥어보이, 마이클 패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이 세명은 좋아하는 배우들이라 만족. 케빈 베이컨도 너무 사악하게 느껴지는 연기를 해주었다.

단점이 있다면, 마지막 전투에서 밴시가 싸울 때 뭔가 어색한 느낌이랄까. 80년대 미드나 슈퍼맨 영화에서 헬기촬영의 한계상 날아다니는게 어설펐는데 딱 그런 특수효과와 비슷하다. 냉전을 다룬 시대적 배경이라 일부러 연출한 건 아니겠지?

내 평가는 별 5개.

ps. 다윈이라는 뮤턴트 죽는거 정말 개불쌍… 엑스맨 시리즈에서 불쌍하게 죽는 순위로 치면 1위 일듯. 그 다음은 엑스맨3편의 사이클롭스?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원티드(Wanted, 2008)

이퀄리브리엄 처럼 말은 안되지만 멋 부리는 액션을 소재로 한 미국식 총질 무협 영화.

스토리는 유치하지만, 아이 앰 유어 파더 비슷한 반전도 있고, 상처 회복 욕조나 운명의 방직기나 여러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들어간 듯.
(천에 짜여진 이름들이 왜 죽여야 하는 이름인지는 이해 안되지만. 그걸 설명해줄 스토리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폭스의 어린 시절 이야기 밖에는 없어서 좀 아쉽)

어쨰튼 아이디어는 좋고, 액션도 좋고, 연출도 나쁘지 않고, 배우들도 좋고. 괜찮게 본 영화다.

그나저나 안젤리나 졸리는 몸에 낙서를 왜 그리 많이 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