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헐크

토르: 라그나로크 (Thor: Ragnarok, 2017)

즐거운 난장판. 딱 그런 느낌의 영화다. 지금까지 토르는 유머요소는 많았지만 전체적으로 무거운 느낌이었는데, 이제는 아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분위기로 가기로 한 듯. 재미는 있었지만 왠지 좀 아쉽다. 개연성도 좀 이상한데가 많다. 무엇보다 토르같은 강자라도...

어벤져스2:에이지 오브 울트론(Avengers: Age of Ultron, 2015)

5월 15일 관람. 1편을 봤을 때도 첫째 애가 뱃속에 있었는데, 이번엔 둘째가… 우리 부부는 태교를 히어로물로 함. 재미있었다. 액션도 좋았고, 개그도 좋았고, 볼거리도 많고. 1편보다 캐릭터들이 많아졌는데 정신사나운 정도가 비슷한 수준으로 연출한거 보면 잘 만든듯....

헐크 (Hulk, 2003)

인크레더블 헐크도 봤었는데, 이걸 빼먹었었군. 어째튼 EBS에서 해줘서 봤다. EBS는 자막판으로 영화를 틀어줘서 좋다. 헐크의 탄생, 이중인격적인 면, 헐크의 파워 등은 정말 잘 묘사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부르스 배너와 아버지의 갈등, 배티와 그녀의...

인크레더블 헐크 (2008, The Incredible Hulk)

역대 부르스 배너중 가장 왜소하고 어려보이는 에드워드 노튼이 주연인 헐크 영화. 이 영화의 이야기 축은 3가지로, 부르스 배너가 추적자들을 피해 헐크를 없애려는 노력. 그리고 그를 도우려는 배티 로스와의 사랑, 그리고 썬더볼트라는 유치한 이름의 장군이...

어벤져스 (The Avengers, 2012)

마눌님이 만삭이지만, 보러 다녀왔다. 마눌님은 아이언맨 팬. 다른 영웅은 모름. ㅋㅋㅋ 극장에 입장할 때, 미군 가족이 먼저 들어가던데, 아이가 4살, 3살, 2살짜리 애들에 엄마가 안고 있는건 태어난지 한달쯤 밖에 안된 거 같은… 즉 4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