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미 어메이즈핏 GTS2 미니, 가성비는 좋은데 기본적인 문제가 있는 스마트워치

천원짜리 스크린 보호 필터 붙인 모습

아래 사용기는 펌웨어 1.0.2.47 기반이다.

장점

  • 가성비. 6만원대 구입 가능. 10만원 이하 스마트워치 중에는 최강.
  • 디자인이 싼티가 크게 안나고 예쁘다.
  • OLED 화면 품질이 좋다.
  • 가볍다. 스트랩 제외 무게가 20g인데, 이거 페블타임스틸에 비하면 1/3무게. 애플워치랑 비교해도 가볍다.
  • 배터리가 오래 간다. AOD등 옵션 다 켜도 5일. 옵션을 조절하면 10일정도 사용 가능. 다 끄면 정말 스펙대로 14일 갈듯. 20분만 충전하면 20%이상 차기 때문에 하루에서 이틀 쓴다.
  • 20mm 표준 시계줄 줄질 가능. 이거 엄청난 장점이다.
  • AOD. 저가형 스마트워치에서 AOD 제대로 되는 제품이 흔치 않음.
  • 산소포화도 측정. 이것도 고급제품에서 되는 기능.

단점

  • 디자인이 얼핏 보면 애플워치. (이건 장점인가? ㅋㅋㅋ)
  • 내구성이 약하다고 한다. 특히 유리가 그냥 듣보잡 강화유리라 기스가 잘 난다. 깨지기도 잘 깨질 듯.
  • 진동 모터가 약함. 강함으로 놔도 잘 못 느낄 때가 많다. 페블타임스틸에 비하면 1/3 강도.
  • 기본으로 탑재된 시계줄이 완전 싸구려 느낌이다. 천원짜리 아동 장난감 시계 느낌. 다만 기능적으로는 나쁘지 않아서 고정은 잘 되고 튼튼하다.
  • 사실 이런 20만원대 이하 스마트워치는 모양만 스마트워치인 스마트밴드라서 추가 앱 설치가 불가능하고, 탑재된 기능만 사용이 가능하다.
  • 워치페이스를 4개만 저장할 수 있고, 그 중 2개만 변경 가능하다.
  • 공식 스토어에 있는 워치페이스가 60여개 정도로 적다. 공식 개발툴은 개인정보를 등록해야 하는데다 아직 서드파티 와치페이스 제작툴이 없어서 그런 듯. 몇몇 앱이 추가적인 워치페이스를 다운로드 할 수 있는데 그마저도 많지 않다.
  •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짐이나 알림 등을 특정시간에만 작동하게 할 수 있는건 좋은데, 그 시간설정을 요일별로 할 수는 없다.
  • 일부 메뉴 한글 번역이 무척 이상하다. AOD가 ‘시계계기판 끄기’라거나. 샤오미 계열 특성상 안고칠듯.
  • 날씨 정보가 엉터리다. 기온도 몇도 차이나고, 풍속도 안맞고, 비가 잔뜩 오거나 밤인데 UV가 매우 강하다고 나온다던지. 데이터 소스가 어딘지 궁금.
  • 다른 메뉴는 순서 변경이 무척 편한데, 운동 종류는 순서를 바꿀 수 없어서 자주 하는 운동이 메뉴 아래에 있으면 빠르게 접근하기 불편 할 수 있다. (운동을 자주 하면 해당 운동 메뉴가 상위 정렬 된다고 함)
  • 오래 사용하면 할 수록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지는 것이 둔하거나 쎄게 움직여야 켜진다. 시스템 메뉴에서 다시 시작(리부팅)하면 바로 해결 되지만 몇시간 뒤면 다시 느려지기 시작한다.

유튜브나 커뮤니티에는 안사면 손해인 가성비 스마트워치로 소문이 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추천하기 힘들다. 이유는 위에 쓴 ‘오래 사용하면 할 수록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지는 것이 둔하거나 쎄게 움직여야 켜지는’ 문제 때문이다.

시계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신뢰성이 있어야 한다. 내가 손목에 차고 있으면 신경 안써도 작동하고, 쳐다보면 바로 보이고. 그런데 그걸 안쓰고 있어도 작동되고 있다는 것만으로 점차 느려진다? 같은 문제가 있는 사람이 있는지 찾아보니 유튜브에서 어떤 사람은 계속 켜놨더니 버튼을 눌러도 바로 안켜지는 사람도 있다더라.

이 문제의 회피 방법은 AOD를 켜는 방법 밖에 없고, 이 경우 배터리 사용시간이 10일 정도에서 5일정도로 빨리 소모한다. 원래 AOD를 쓸 계획인 경우는 큰 문제가 없지만, 배터리를 오래가고 싶어서 끄고 싶은 사람은 시간 확인이 불편해진다. 나 처럼 돈들여 산 제품이 어딘가 문제가 있으면 고치고 싶어 신경쓰이는 사람은 더 스트레스이고.

결국 기본적인 문제가 있어서, 이걸 추천할만한 제품이라고 하기엔 뭐하다. 내가 만족 못하는데 남에게 추천할 수는 없으니까.

LG 트롬 스팀 의류 건조기 RH16VTC 사용기

  • 8월에 주문해서 9월에 받고, 한달 정도 사용했다.
  • 163만원정도에 구매. 1등급 가전 환급을 받아 실제 구매가는 147만원 정도.
  • 외관과 크기는 완전히 세탁기와 동일하다.
  • 세탁실 구조가 협소해서 거실에 놓고 사용 중이다.
  • 거실에 설치했기 때문에 진동과 소음이 다소 크게 느껴진다. 밤에는 절대 못 돌릴 정도.
  • 세탁기와는 달리 전체 작동시간동안 최대속력으로 돌리기 때문에 진동과 소음이 더 크게 느껴지는 점도 있다. 건조가 오래 걸리기도 하고.
  • 거실에 설치했기 때문에 물통을 비워야 하는데, 의외로 물의 양이 상당해서 놀라게 된다.
  • 건조 후에 나오는 먼지량도 놀라울 정도.
  • 매번 사용 후 물통을 비우고 먼지통을 청소하는 것이 아주 귀찮다. 세탁기가 사용 후에는 문짝 열어두는 것 외에는 사후관리가 별로 필요 없는 것에 비해 불편함. 물론 빨래를 너는 것에 비하면야 훨씬 낫지만.
  • 가장 불편한 점은 왠만한 건조에 1시간 30분에서 2시간 30분 이상 소모된다는 것.
  • 그래도 수건과 옷을 세탁하고 건조기에 넣고 돌리면 3~4시간이내에 사용이 가능한 점은 좋다.
  • 들인 돈에 비해서 크게 효과 있었는지는 의문이지만, 어째튼 삶의 질은 올려주는 제품이다.
  • 수건의 경우 뽀송뽀송하고 따듯한 결과물이 나와서 무척 만족.
  • 옷의 경우는 천이 줄어드는 부작용 때문에 사용할 수 있는 대상이 한정적이다. 성인 남성 면티의 경우는 위아래 길이 기준 3~5cm까지 줄어든다.
  • 이불이나 침대보를 세탁하지 않고 먼지만 털 수 있는 기능이 있는데, 먼지와 머리카락이 모이는 양을 보면 기절할 지도.
  • 한달이나 사용했지만 건조후 결과물에서 새 기계 냄새(기름 냄새라기 보다는 새 차나 새 운동화에서 나는 냄새 같은) 같은게 난다. 처음에는 너무 심해서 수건을 쓰기 꺼려졌을 정도인데 이제는 참을만 해진 정도.
  • 끝났을 때 나오는 알림 멜로디가 세탁기와 완전히 똑같다. 같은 LG라 해도 10년전에 산 세탁기와 구별도 안되는건 너무 전통을 중시하는거 아닌가 ㅋ
  • 스팀 기능은 생각보다 잘 안쓰게 된다. 굳이 필요없으면 기능이 없는 저렴한 제품을 사도 될듯.
  • 주변 권유로 16Kg짜리를 샀지만, 딱히 그렇게 까지 살 필요가 있나 싶다. 수건과 옷만 돌릴 사람은 더더욱 필요없고, 퀸사이즈 침대 이불도 얇은 것만 쓴다면 넣어도 절반도 안찬다. 매뉴얼에는 이불을 넣을 때 한개만 넣으라고 되어 있으니 낭비라는 생각이 든다.
  • 스마트폰 앱과 연동하는 기능도 안써 봄

IwinV 20원 호스팅 한 달 사용기

홈서버가 고장나서 IwinV로 이사한지 1개월이 되었다.

성능은 아톰 홈서버보다는 훨씬 빠르다.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서버치고는 빠르고, 개인 홈페이지용으로는 과분하게 빠르지만, 방문자가 많다면 좀 부족할지도.

가격은 물론 싸다. 하루 20원이니.

부족하다고 할 부분은 지원이 되겠다. 대부분은 유료 지원이고 무료 지원은 거의 없다. 스스로 관리 콘솔을 통해 사용하도록 되어 있는데, 서버 관리 경험이 없는 사람은 힘들지도 모른다. 게다가 전에 썼듯이 관리 콘솔도 SSL설정에 버그가 있고, DNS설정은 반영이 너무 느리다.

안정성은 약간 애매하다. 1개월동안 두 번의 블로그 정지가 있었다. 12월 5일 23시 34분부터 53분간, 12월 13일 19시 26분부터 51분간. 그동안 블로그에 완전히 접속 안되었던 것으로 보아 서버 문제였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별다른 공지가 없었다. 이 문제는 두고 봐야 할 듯.

 

재출간 공각기동대 만화판, 93년판과 비교

공각기동대 2017년판 한장면

93년도에 공각기동대 1.0 만화판이 애플시드 5,6권으로 제목이 바뀌어서 출간된 적이 있다.

이번 2017년에 재출간판과 비교하면 차이가 엄청나게 크다.

일단 번역이 충실해졌고, 억지로 이름이나 지명을 바꾸거나 빼먹고 넘어간 양이 대부분 그대로 들어갔다. 번역을 대충 점수로 하자면 50점 vs 90점 정도.

공각기동대 1993년판 한장면

공각기동대 2017년판 한장면

종이와 인쇄 질도 좋아지고, 흑백으로 인쇄한 부분도 칼라로 바뀌었으며, 억지로 여성이나 여성 로봇의 누드를 지운 부분도 원작대로 들어갔다.

공각기동대 1993년판 한장면

공각기동대 2017년판 한장면

꽤 만족스럽다. 므흣.

단점이라면, 작가가 가장자리에 설명을 써 놓은 부분이 93년판에는 조금 큰 고딕체로 써놓았는데(절반이상 누락시켰지만), 이번에는 대부분 원작대로 작은 필기체로 옮겨놔서 잘 보이지 않는다. (아…노안 온다…)

그리고 효과음을 지우지 않고 위에다 번역된 한글을 써놓았는데, 원작을 손상시키지 않은 점은 좋지만, 공각기동대 그림체가 액션에서 좀 복잡한 면이 있어서 지저분하게 보이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