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면 – 안녕, 노틸러스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아틀란티스의 초과학 잔재를 이용해 19세기 말에도 잘도 치고 박고 싸워주시는 노틸러스호 사람들과, 그의 숙적 가고일.

노틸러스의 네모선장에게 제대로 이기지 못하던 가고일은 신무기들을 공중전함에 장착합니다. 노틸러스호를 물에서 끌어올릴 ‘슈퍼캐치 광선포'(네이밍 센스 하고는…;; 게다가 모양이 말굽자석;; N극 S극도 그려져 있음;;)와 노틸러스의 스페이스 티타늄 합금의 공진주파수를 노려 공격하는 ‘원자 진동포’입니다.

노틸러스호는 그대로 신무기들에게 당해 대파됩니다. 위기의 순간에 그랑디스 일행과 대원들의 노력으로 슈퍼캐치 광선포를 파괴해 가고일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지만, 이미 다시는 떠오르지 못할 상태로 침몰하게 됩니다.

주인공 나디아 일행이 애정을 가지고 생활하던 노틸러스호가 최후를 맞는 에피소드입니다. 그리고 나디아는 아버지이지만 한번도 아버지로 인정하지 못했던 네모선장과 다시 생이별을 하게 되지요. 노틸러스호가 공중에서 대파되고, 그 파편이 자기장을 따라 허공에 배열되어 있는 모습을 봤을 때, 머리가 쭈뼛 서는 느낌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ps.
자신이 직접 지휘했으면서 노틸러스호의 최후의 숨통을 끊지 못하고 놓쳐버리자, 가고일은 그 책임을 부하에게 돌립니다.

가고일-이게 무슨 꼴이냐! 부하-죄, 죄송합니다. 가고일-아무튼 소화 작업을 서두르도록 하라귀관의 책임은 나중에 따지도록 한다
역시 악당 다워!

라스트 엑자일(LAST EXILE, 2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스트 엑자일. 광활한 푸른 하늘과 그를 배경으로 함포전을 하는 공중전함들, 그리고 꽤 전형적이지만 그래도 매력 있는 캐릭터들, 초현대와 구식 증기기관을 아우르는 감성적인 테크놀로지 등등 을 감상할 수 있는, 그런 애니매이션이었습니다. 넓은 푸른 하늘에 흰구름 둥둥…그런 장면을 좋아하시고 약간의 밀리터리 매니아 성향이 있는 분들께는 추천할만한 애니입니다.

용두사미라는 평을 받는 곤조의 10주년 애니입니다만, 이번에는 뱀꼬리까진 아니고 악어 꼬리는 되겠네요. 약간 미진하고 어이없는 캐릭터들의 죽음이 이어지지만 봐 줄만 했습니다. 마지막의 함장 알렉스 로우의 한 손으로 목졸라 죽이기는… 다스베이더의 포스 그립 보다 더 무시무시했습니다.

주인공 클라우스는 이래저래 모든 여자 캐릭터들과 (게다가 몇몇 남자 캐릭터들도…) 엮이기만 하면 호감을 얻는군요. 게다가 주인공이 전형적인 ‘불의에 대한 정의감은 있지만 여자에겐 상냥하고 유유부단한’ 캐릭터라 중간까진 하렘물 분위기가 물씬… -_-;;; 야한건 하나도 없지만…

그리고 참 여러 작품들을 연상시키는 애니네요.

창공을 날아다니거나 공중전함이 등장하고, 남녀 주인공이 같이 날아가다 해적스러운(-_-) 배에 탄다는 요소는 ‘천공의 성 라퓨타’가 연상되고, 고대의 초과학 유물이나 그것을 여는 열쇠가 여자아이라는 것은 ‘천공의 성 라퓨타’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가 연상됩니다. 특히 비밀의 전함 실바나, 과거의 복수에 집착하는 어두운 함장, 지적이면서 함장을 사모하는 여성 부함장, 연륜이 있는 기관장이라는 조합은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가 딱 연상되네요.  함장 알렉스 로우나 기타 신의를 지키는 남성 캐릭터들은 ‘하록선장’을 연상시키고, 환경이 인간들을 살기 힘들게 하고 있다거나 말대신 큰 새를 타고 다닌다는 것은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가 연상시킵니다. 중력을 거스를 수 있는 물질로 공중전함을 만든다거나 하는 건 ‘에스카플로네’를 연상시키고, 특히 살짝 맛이 간 데다 주인공에게 집착하는 디오는 ‘에스카플로네’의 디란두를 연상시킵니다. 청음을 통해 주변을 살핀다거나, 소형 전투기를 내보내 함대전에 유용하게 사용하는 등의 요소는 같은 곤조의 데뷔작인 ‘청의 6호’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여주인공 라비 헤드의 모습도 ‘청의 6호’의 여주인공 키노랑 거의 외모가 비슷하고, 함장 알렉스 로우의 모습도 ‘청의 6호’의 하야미 테츠와 살짝 분위기가 비슷합니다.

이미 7년이나 되어서, 이걸 감상 카테고리에 넣어야 할지, 추억 카테고리에 넣어야 할지 애매하지만… 재미있게 본 작품이었습니다.

그나저나 최근 곤조의 주머니 사정이 안 좋아서 고생 중이라던데, 어떤지 모르겠군요.

ps.
마지막 장면에서 몇년 지나서 소총수 멀린 세트란드와 듀나 시어 사이에서 2세가 태어나 무등태우고 놀 정도로 성장한 걸 알 수 있습니다만, 그때까지 알비스 해밀턴(아르)는 거의 성장하질 않았군요. 음…원래 그게 다 큰 건가!!

ps.
각 에피소드 중간 쯤에 성우들이 ‘라스트 엑자일’이라고 제목을 두번씩 읽습니다(아마 TV판이라 광고시간에 해당하는 부분인듯).
그런데 각 성우별로 발음이 틀려요. “라스토 에그자일” “라스트 엑그자일”등등 일본식 발음인데 가끔 “라스트 엑자일”이라고 발음하는 성우도 있고 한 여성 성우는 거의 본토 발음이더군요. 음…역시 일본도 우리나라 사람들처럼 영어를 못하는 구나…생각했음 ㅋㅋㅋ

ps.
구글 번역기의 묘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