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매직 카펫 2 (Magic Carpet 2: The Netherworlds, 199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추억의 게임은 마법의 양탄자를 타고 날아 다니는 게임입니다. 성을 짓고 마법을 부리며, 몬스터들을 사냥해 더 많은 마나를 모은 다음, 다른 마법사를 이기면 다음 판으로 넘어가는 방식이죠. 마나라는게 황금색의 동그란 공처럼 되어 있어서 몬스터를 잡으면 나오거나 맵에 굴러다니는데 -_-; 이걸 마법으로 자신의 색으로 표시해두면 성에서 날아온 기구가 모아서 자신의 성으로 가져갑니다. 그러면 마나가 모이고 성을 성장시킬 수 있죠. 성을 성장시키면 더 좋은 마법을 쓸 수 있고, 반대로 자신의 성이 공격당하면 마나가 새어 나와서 다른 마법사가 가져갈 수 있게 됩니다. 당시엔 하다보면 무척 스릴있는 PvP 전투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지형을 변형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마법으로 지형을 일으켜 세우거나 파 들어갈 수 있는데, 그걸 이용해서 땅에 숨은 마나를 끄집어 내거나, 공격하거나, 전술적으로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동굴같은 곳에서 출구를 찾기 위해 통로를 만들 수도 있었지요.

나중에 시뻘건 몸을 한 지니 같은 놈이 보스였는데, 거의 한시간인가 마나를 모으고 틈틈이 공격을 해야 이겼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 게임도 독창적인 게임이 많았던 불프로그사의 작품이죠. 그러고보니 매직 카펫 1은 안해봤고, 2만 사서 해봤군요.

http://en.wikipedia.org/wiki/Magic_Carpet_2
http://www.mobygames.com/game/magic-carpet-2-the-netherworlds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테마 병원 (Theme Hospital)


오 맙소사…드디어 이 게임 이야기입니다.

이 게임은 세상에서 가장 코믹한 병원 운영 게임입니다.

머리가 부풀어 병원에 온 Bloaty Head 증후군 환자들은, 머리를 터트린후 다시 적당량의 가스를 주입해줘야 합니다. ㅡㅡ;
매일 TV를 봐서 요리쇼를 보고 머든 할수 있다고 믿는 TV Personalities증후군 환자들은 정신과 의사가 TV를 팔고 라디오를 사도록 설득시켜야 하구요.
눈에 보이지 않는 개미에게 물려 투명인간이 된(스파이더맨 패러디 ㅡㅡ;) 사람들은 색상이 있는 액체를 마셔 눈에 보이게 합니다.
앨비스 프레슬리 복장을 하고 다니는 King Complex증후군은 정신과 의사가 환자에게 모습이 얼마나 우스꽝스러운지 깨우쳐줘야 합니다.
플루토늄을 껌으로 알고 씹어먹어 생긴 심각한 방사능 노출증은 방사능 제거 샤워기에서 치료받아야 하구요, 누군가 환자보다 더 부유하고, 젊고, 날씬해서 생긴 Broken Heart 증후군은 외과 의사가 가슴을 열고 심장을 마사지 해줘야 합니다.
달빛에 너무 노출을 해서 털복숭이가 된 환자는 전기 충격장치로 털을 태워줘야 하구요, 젤라틴이 많은 음식을 먹어 젤리같이 된 젤리 증후군 환자들은 젤리 제거기에서 젤리성분과 뼈를 분리한후 새 골격으로 넣어줍니다 ㅡㅡ;
외계인 유전자를 가진 환자들은 유전자 교정기로 교정해줘야 합니다. ㅡㅡ;;;;;;;;;

이 밖에도 수없이 많은 황당한 증세들이, 연구과제로 남아 있고, 치료를 못하면 환자들이 죽기도 합니다. (죽을 때는 천사가 되어 날라가거나 악마가 나타나 환자의 영혼을 지옥으로 빠트립니다 ㅡㅡ;)

가끔 높으신 양반들이 시찰하러 오고, 기부금도 줍니다. 시찰하러 왔을때 하필 상태 안좋은 환자가 앞에서 죽으면….명성 팍팍 떨어지죠.

어째튼, 환자들을 죽지 않을만큼 진찰 뺑뺑이 돌려서 한국식으로 돈 뜯어내고, 높으신 양반들에게 잘보여 돈 받고, 연구 많이 해서 약과 치료기술 높히고, 머리 좋은 의사들은 모르는 의사들 가르쳐서 수준 높히면 이기는 게임이죠.
난이도는 상당히 쉬운 게임이구요, 거의 플레이의 중간중간을 즐기라고 있는 게임인듯합니다.

황당한 장면 한가지…
어지럼증을 느낀 환자가 구토를 했을때, 청소부 고용을 충분히 안해서 토사물을 빨리 안치우면….그것을 본 다른 환자들도 구토를 느끼고…사태는 심각하게 번져나갑니다 ㅡㅡ;;;

이 게임을 몇시간 하고 나면….
자신의 방의 배치를 고민하게 되고, 문을 나갈때도 문을 똑바로 여닫게 되고, 항상 뇌리에는 안내양의 호출 메시지가 흐르죠 ㅡㅡ;

아, 이것도 던전키퍼와 같은 불프로그의 게임이군요.
1997년작입니다.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Dungeon Keeper 2


개인적으로는 던전키퍼 1을 안해봤고, 음침한(?) 게임을 싫어하기 때문에, 처음에는 상당히 거부감이 들었던 게임이다.

하지만, 막상해보니 이렇게 유쾌하고 재미있는 게임은 처음이었다.
이 게임은 우리가 가진 기존의 게임의 선입관을 완전히 깨어부순다.

우리는 지금까지 정의의 주인공이 되어, 던전에 들어가, 사악하고 못생긴 불쌍한(?) 괴물들을 처치하는데만 열을 올렸던 것이다.
사실, 보금자리에 있던 괴물들의 입장에서는, 정의의 주인공들이야 말로 참 나쁜 침입자일뿐.

게임은 그러한 관점에서 시작한다.

주인공은 악마이고, 목표는 괴물들에게 살기 좋은 보금자리를 만들어 숫자를 늘린후에, 영토를 확장하고 적들(정의의 인간들)을 잡아 고문해서 아군으로 만들거나, 죽여서 스켈레톤으로 만들어 부려먹는것이다. 결국 정의의 편인 영웅을 죽이거나, 적의 던전을 파괴하면 이긴다.

이러한 참신한 개념으로, 대인기를 얻은 이 게임은, 막상 우리나라의 아주아주 바르고 바른 게임 심의에 걸려(악마를 주인공으로 표현하는것은 있을수 없다는) 수입에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그랬다.

싱글플레이 중간중간 나오는 코믹한 동영상이 압권이었고, 가장 엽기는 미스트레스라는 가죽옷 입은 여자 몬스터. 고문실을 보금자리로 여기며, 자기들끼리 고문을 해주는것을 즐긴다 ㅡㅡ; 물론 적들을 고문하면 더 행복해한다. 주종목은 물레방아 돌리기와 전기의자로 지지기.
고문을 심하게 하면 죽지 않냐고? 치료마법은 아군에만 쓰는게 아니다. 죽지 않도록 돌봐주며 계속 고문하는데도 쓰인다.;;;; 죽어도, 시체는 뱀파이어를 부활시키는데 재사용된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