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비스트(The Sea Beast, 2022)

모아나 캐릭터 구성에 드래곤 길들이기와 포경선 소재를 추가하면 만들어지는 애니메이션. 모아나와 뼈대가 비슷하고 여러 개그장면 느낌등이 여태까지 만들어진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중에 가장 디즈니스럽다.

캐릭터들이 특히 매력적이고, 과거의 포경선에 대한 낭만(?)도 잘 살렸으며, 사실은 포경이 나쁜거였다는 내용도 잘 담아내는 등 여러모로 주제나 내용 다 잘 잡고 있다.금

다만 연출적으로 용두사미의 아쉬움이 조금 있다. 왕실에서 괴물들을 나쁘게 만들어 사냥하려 한 동기가 좀 애매하고, 그렇게 당하도록 빨강이가 착한 채로 남아 있다가 공격당할 때만 분노한다거나 사람말을 잘 알아듣는 등 뭔가 개연성이 애매하긴 하다. 마지막에 왕실의 음모가 드러났을 때 모든 사람들이 손쉽게 착한편이 되는 것도 좀 ㅎㅎㅎ 진정한 환타지랄까. 거기 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방금전 까지도 괴물들에게 원한이 있던 사람들인데.

한국어 더빙도 디즈니급으로 잘 되어 있어서 가족 모두가 즐기기 좋은 작품이다. 추천. 내 평점은 별 4개.

특히 퍼랭이 귀여움.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Onward, 2020)

픽사 장편 애니메이션 중에 내가 유일하게 개봉당시 모르고 지나갔던 작품. 아니 개봉한 줄은 알았는데, 픽사 작품인 줄은 몰랐고, 픽사 것인 줄 알았을 때는 이미 극장에서 내려갔다. 코로나19 때문에 극장 가기도 애매했고. 이번에 디즈니+에서 봄.

이 작품은 인간은 없고, 엘프가 주역이고, 각종 환타지 종족(켄타우로스, 만티코어, 사이클롭스, 스프라이트, 유니콘 등등)이 있는 환타지 세상이 현대의 21세기 처럼 발전해서 마법을 잃어버린 세상이 배경이다. 길고양이 대신 유니콘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나는 법을 잃어버린 스프라이트는 오토바이 타고 폭주족 하고, 켄타우로스는 뛰기보다 차 타고 다니는 걸 좋아하고…등등. 그냥 미국에다 환타지 종족만 얻어놓은 설정이다.

주인공은 어릴 때 아빠가 돌아가셔서 엄마, 형과 사는데 형은 환타지 매니아 사고뭉치이고, 본인은 소심해서 아무것도 못한다. 그 와중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마법 지팡이와 주문을 남겨서 아버지 본인을 하루동안 소환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을 알게 되지만, 실수로 아버지는 다리만 소환된다. 이제 마법에 소질은 있지만 마법을 모르는 주인공과, 마법에는 빠삭하지만 마법 소질은 없고 디테일한 설정에만 빠져 있는 주인공 형이 하루동안 아버지를 제대로 소환하기 위한 모험이 펼쳐진다.

결국은 아버지가 그리워서 시작한 모험이, 아버지 자리에 형이 있었음을 깨닫게 되고 형제애, 가족애, 본인의 자신감등 많은 것을 회복하게 되는 이야기.

이야기도 좋고, 주제도 좋고, 캐릭터도 좋고, 웃기고, 그래픽도 좋고, 음악도 좋고 여러모로 완성도 높은 작품이다. 다만 배경 설정이 너~~무 미국적인데 거기에다 미국식 환타지 설정이 가마되어 있어서, 우리나라에서 받아들이기는 좀 아쉽. 다만 철저하게 상업주의에 빠져 있다가 자신의 본성을 되찾고 엄마를 도와주기 위해 열일하는 착하고 무서운 만티코어 아줌마는 아주 웃겼다. ㅋㅋㅋ

내 평점은 별 4.5개.

고장난 론 (Ron’s Gone Wrong, 2021)

디즈니+에 이번에 공개된 애니메이션. 디즈니에서 만든 것 치고는 캐릭터 디자인이 좀 다르네? 했더니 디즈니가 아니라 20세기폭스에서 만든거더라. 뭐 이젠 20세기 스튜디오지만.

재미있고, 웃긴 장면도 많고, 아이들이 소셜 미디어와 스트리밍 방송에 빠져서 실제 친구를 만나는 기회를 잃고 있다는 것을 비판한다거나, 친구는 모든 것을 아는게 아니라 서로 존중하고 아끼는 사이라는 것을 알려준다거나 하는 주제도 좋다.

다만 애플과 스티브 잡스에 대한 비유나 인공지능 로봇의 악용이라거나, 악역인 회사의 본사를 주인공들이 잠입한다거나, 순진한 로봇이 사고를 치는 것 등등 많은 묘사가 너무 전형적이다. 내가 여기 블로그에 쓴 것만 해도 넥스트 젠,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2 등등… 너무 우려 먹는 듯.

그리고 “압살롬↗”하는 론의 대사가 너무 뇌리에 남아서, 등장인물들 이름이 하나도 기억에 안남는다 ㅋ

내 평점은 별 3.5개.

엔칸토: 마법의 세계 (Encanto, 2021)

처음에 듣고 구두 브랜드 엘칸토인줄 알았던 애니메이션.

할아버지의 희생으로 가족을 지켜주는 마법이 생겨나고, 그 마법이 사라질 위기가 닥쳐서 주인공이 그걸 해결해 나가는 내용. 유일하게 마법 능력을 받지 않은 주인공이 사실은 그 열쇠였고, 능력 좋은 가족들도 다 두려움이 있고…등등 뭐 그런거.

제작진 좋고,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그래픽도 대단하고, 노래 좋고, 캐릭터들도 좋고…다 좋은데 재미가 없다. 전체적인 내용이 그렇게 참신한 것도 아니고, 캐릭터가 많아서 복잡하고, 무엇보다 확실한 악당과 심각한 위기(고작 평범한 마법없는 가족이 되고 집 무너진 정도)가 없어서 그런 듯.

가족들끼리, 특히 대가족인 집에서 같이 보면 무난무난할 그런 작품이다.

내 평점은 그래픽이 너무 내 취향이라 추가 점수 줘서 별 3.5개.

ps.
단편 나무 저 너머에(Far From the Tree)는 부모가 된 입장에서 무척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추천.

슈퍼배드 3 (Despicable Me 3, 2017)

넷플릭스에 떴길래, 우리 막내 아들이랑 감상.

1편이 악당 그루가 딸들 얻고, 2편이 아내를 얻고 악당에서 악당잡는 요원으로 변경한 것이라면 이미 완전체 가족이 되었기 때문에 딱히 쓸만한 이야기가 없다. 그래서 그런지 3편은 캐릭터 추가. 라이벌 악당 브랫이 추가되고, 몰랐던 쌍둥이 드루가 추가되고, 미니언즈는 악당을 그만둔 그루 때문에 욕구 불만이 되서 그루를 떠났다. 참신함이라고는 전혀 찾을 수 없는 전개랄까.

덕분에 이야기가 산으로 가는 듯 하지만 의외로 적당히 잘 마무리. 여러 깨알 재미를 잘 엮는 실력도 여전해서 웃긴 장면도 많다.

개인적으로 가장 불만은 한국어 더빙인데, 드루를 비롯해 드루의 섬 사람들이 시골이라고 코메디용 억지 외국어식으로 더빙을 해놨다. 그래서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 들을 수가 없는 경우도 있고, 듣기에도 기분이 나쁘다. 영어 더빙도 그런지는 안봐서 모르겠고.

내 평가는 별3개. 개그 장면과 귀여운 캐릭터들만이 남은 시리즈.

위시 드래곤(Wish Dragon, 許願神龍, 2021)

넷플릭스에 새로 올라온 3D 애니메이션. 중국 회사가 만들고, 소니가 배급하고, 온라인은 넷플릭스에서 유통하고, 제작은 성룡이고, 스텝은 미국쪽이다. 그래서 그런지 캐릭터가 오버더문 처럼 중국식과 디즈니식의 짬뽕.

내용은 전반부는 그냥 중국식 ‘알라딘’이고, 후반부는 조금 다른데 그래도 전체적으로 착한 주인공이 신에게 도움을 받아 행복하게 산다는 전래동화의 틀을 가지고 있다. 참신함은 떨어지지만, 캐릭터 디자인도 좋고 나름 자동차 추격신과 무술 대결도 나오고 해서 적당히 재미있게 보기 좋다.

주인공의 미국쪽 성우는 한국계 존 조가 맡았는데, 나는 한국어 더빙 버전으로 봐서 잘 모르겠다. 한국어 더빙 성우는 다음과 같다. (이 분들 넷플릭스 전담 성우진인가 자주 나오시네)

내 평가는 별 3.5개. 짝퉁 혐의를 아슬아슬하게 벗어난 그럭저럭 괜찮은 작품.

넥스트 젠 (未来机器城, 2018)

넷플릭스에서 찜해놓고 잊어먹고 있다가 이제야 본 애니메이션. 중국 애니메이션이라 기대 안했는데 의외로 재미있네?

로봇 디자인들도 귀엽고, 자잘한 유머도 좋고, 마지막 로봇들의 결투는 로봇 버전의 슈퍼히어로 대결 같아서 좋았다.

단점이 있다면, 전체적으로 너무 흔한 클리세(로봇의 반란 + 고장난 착한로봇 ET와 주인공이 친구먹기 + 주인공은 망가진 가정 + 악당버전 스티브잡스) 범벅이라는 것과, 주인공이 학폭 피해자이면서 전투력 좋은 로봇 하나 생겼다고 바로 학폭 가해자가 된다는 것. (후자쪽은 의외로 현실성 있을지도?)

주인공 로봇은 베이맥스 + 트랜스포머식 복잡하게 변신하는 무기를 가진 디자인인데, 그것 뿐 아니라 고장나서 제한된 메모리로 주인공과의 추억을 지키려는 고민이 깔려 있어서 나름 입체적이다.

내 평가는 별 4개.

중국 애들 만만히 보면 안되겠어.

ps. 악당 버전 스티브 잡스인 최종보스는 AI에게 죽임 당하고 바꿔치기 당한거였지만, 마음씨 착한 엔지니어인 뚱보 동업자(워즈니악?)를 괴롭히다 죽이는 거 보면 노렸구만 노렸어.

마법 관리국과 비밀 요원들(Secret Magic Control Agency, 2021)

아동용 넷플릭스 3D 애니메이션. 러시아쪽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이 특이하다.

헨젤과 그레텔 동화를 엄청나게 비틀고 007, 미니언즈 등등 각종 패러디를 우겨넣은 작품인데, 좀 복잡해 보여서 애들이 싫어할까봐 걱정했더니 오히려 좋아해서 2번이나 감상했다. 애들 입장에서 웃고 즐길만한 요소가 많은 듯. 단점은 마지막 결전이 좀 유치하다. 아동용 애니메이션의 한계.

넷플릭스에서 애들이랑 볼 작품이 없을 때 추천.

내 평가는 별3.5개.

p.s. 따님이 이제 애니메이션 보면서 성우들 (이름까진 모르지만) 어디 무슨 캐릭터 목소리다 하고 맞추는게 신기.

러브, 데스 + 로봇 시즌2 (Love, Death + Robots Vol.2, 2021)

19금으로 창의성을 봉인 해제해 인기를 끈 시리즈가, 대중성을 위해 19금을 버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준 시즌2.

시즌1에 비해 너무 평이하다. 참신함은 절반만 살아 있고, 어디서 본듯한 내용과 패러디가 가득하며, 반전의 묘미나, 잔인함, 야함은 전부 사라졌다. 시각적인 효과는 아직 훌륭하지만, 그건 시즌1도 훌륭했다.

시즌1의 냄새가 아직 남아 있는 ‘황야의 스노’와 ‘얼음’이 그나마 볼만한 편.

내 평점은 별 2개. 시즌1 때문에 너무 기대했나.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The Mitchells vs. the machines, 2021)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2″나 “크루즈 패밀리” 같은 ‘사이 안좋던 가족이 어떤 계기로 몰려다니며 사고치고 위기를 극복하다 관계가 회복되는 3D애니메이션’이다. 이 작품의 경우는 위기란 AI의 반란이고.

꽤 재미있다. 캐릭터야 뭐 전형적일 수도 있는데,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처럼 3D애니메이션이지만 그걸 만화적으로 극복하려는 모습이 많다. 주인공이 그래픽+영상 작업 전문가를 꿈꾸는 학생이라 그런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화면에 많이 나오고, 사람과 물건들은 물감으로 칠한 듯하고 반듯반듯하지 않은 질감을, 로봇들은 반대로 애플 스러운 하얗고 깔끔한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개그 분량도 어마어마하게 많고, 복선을 넣었다가 잘 회수하는 등 연출도 좋다.

이런 장르 좋아하는 경우 강추.

내 평가는 별 4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