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 2 (Deadpool 2, 20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평점을 별이 아니라 ㅋ로 해야 하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

예산이 부족해서 나름 아이디어로 승부한 1편이라, 예산이 넉넉해진 2편은 우려가 많았는데, 색깔을 잃지 않고 잘만든 2편이다. 물론 재미있었고.

드립이 거의 2배이상 많아져서 너무 정신이 없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왠만한 서양 영화 매니아가 아니라면 이해하기 힘든 대사가 많고, 이해했다 쳐도 영화 흐름에 방해된다 싶을 정도로 드립이 많다. 물론 흐름이 복잡한건 아니라서 상관없지만.

캐릭터가 너무 많아져서 정신없을까 걱정도 했었는데, 깔끔하게 정리(?) 해줘서 …상관없었다.

그리고 마지막 쿠기영상은, 이 쿠키 영상을 찍기 위해서 데드풀2를 만든게 아닌가 싶을정도로 대단했다. ㅋㅋㅋ 쿠키영상만으로 영화제를 연다면 단연코 모든 상을 휩쓸어 버릴 듯.

데드풀1 영화를 재미있게 본 사람이라면 강추x10000.

ps. 그린랜턴 영화를 역사에서 지워버리면, 라이언 레이놀즈가 아내인 블레이크 라이블리를 못 만나는 거 아님? ㅋㅋㅋㅋ 저런 쿠키를 찍으니 부부위기설이 돌고 그러지.

ps. 네가소닉 활약이 적어서 아쉽. 그런데 능력이 방어막 형성도 가능한 거였네?

ps. 개그영화지만, 시나리오 완성도가 은근히 좋다. 그리고 정치적 올바름도 기계적인 올바름이 아니라 제대로 적절히 녹여냈다. 그리고 그걸로 또 드립쳐서 웃긴다.

라이프(Life, 2017)

잘 끓인 라면 같은 영화. 맛은 있는데 뻔하다.

배경은 그래비티에서 영향을 받았고, 전체적인 소재나 이야기는 에일리언을 비롯한 크리쳐 공포물에서 따온 듯 하다.  그런 영화들을 본 사람들은 아마 뒤의 이야기가 다 예상 될 듯.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에서 보여준 느낌인데(질식하며 괴로워하고 죽는 연기도 왠지 비슷) 초반 퇴장하고, 제이크 질렌할과 레베카 페르구손이 실질적인 주인공이지만 뭐…결과는 암울하다. 레베카 페르구손이 머리를 다 뒤로 묶은 모습으로 나온 건 처음인 듯 한데, 꽤 매력적이다.

그나저나 넷플릭스에서 신작 영화가 올라오는 사이클이 꽤 빨라 진 듯 하다.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 (Green Lantern, 2011)

green-lantern-movie-poster

원작은 미쿡에서 꽤 인기 있는 만화라는데 망한 영화다. 한번 각본 유출이 되서 다시 써서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음… 생각보다 나쁘진 않다. 특수효과도 괜찮고, 그린랜턴이라는 특성은 잘 살린것 같다. 그린랜턴의 만화스러운 색상의 유니폼도 나름 디테일하게 잘 재현했다.

그런데 거기서 끝. 그린랜턴 컨셉 자체가 쌍팔년도 슈퍼 히어로 스러운 면이 많아서(반지의 선택이라거나, 우주 경비대라거나, 에너지로 무기를 만든다거나. 에너지로 무기 만드는건 흔하잖아. 오토맨같은…) 안그래도 유치한데, 각색한 스토리도 너무 쌍팔년도 같이 전형적이다. 주인공이 처음 조종사로서 싸우는 무인전투기는, 흔히 만화에 나오는 유인vs무인의 한계를 그대로 보여주고. 찌질이 헥터는 보스 등장과 함께 금방 퇴장하고, 보스는 스마우그보다 빨리 죽는다. 보스가 주인공 할을 따라가다 태양에 빨려들어가 어이없이 죽는데, 그건 초반에 무인전투기가 할을 따라가다 죽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 즉, 한때는 가디언이었다던 보스의 지능 수준이 딱 로봇이라는거. 오히려 핵터랑 중간에 싸울때가 더 스릴 넘쳤다.

슈퍼 히어로 영화를 좋아하면, 그냥 욕심 버리고 한번 볼 만한 정도. 그리고 잊어버리자. 이 영화 가 망해서 DC는 배트맨 빼고는 당분간 영화화가 힘든 지경이 되었다. 슈퍼맨도 겨우겨우 진행했지.

ps. 여주인공은 예쁜데, 적극적으로 주인공을 돕는다…정도의 양념을 쳤을 뿐, 역시 전형적인 히어로 영화 여주인공을 못 벗어남. 그리고 왜 시도 때도 없이 어깨 드러내는 드레스를 입고 있는거냐.

ps. 시네스트로를 너무 완벽 재현했다. 만화속과 판박이. 저 사람이 킥 애스의 찌질이 마피아 보스와 같은 배우, 마크 스트롱이라니.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