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flare WARP 윈도우앱이 꼬여서 CPU를 처먹을 때

클라우드플레어의 Warp 앱은 DNS를 1.1.1.1로 바꿔주고 VPN비슷한 기능이 있어서 애용 중인데, 업무용 PC에서 꼬여서 문제가 발생했다.

현상은 1.1.1.1이나 워프 옵션이 선택되지 않고, 작동버튼도 켜지지 않는다. 작업관리자를 보면 WMI Provider Host와 warp-svc.exe 가 사이좋게 CPU 100%를 나눠서 쓰고 있다. -_-; 클라우드 플레어의 앱을 지우려고 해도, CloudflareWARP 서비스가 잡아두고 있어서 지워지지 않고, 서비스도 중지 되지 않는다.

해결방법은 일반적인 서비스가 꼬인 앱 삭제 방법과 같다. 윈도우의 서비스 설정에서 CloudflareWARP 서비스를 사용안함으로 놓고, 작업관리자의 시작프로그램에서 클라우드 플레어 앱의 윈도우 시작옵션도 사용안함으로 놓는다. 그리고 윈도우를 다시 시작한 다음, 앱을 지우면 지워진다.

그 후에 다시 설치파일 받아서 설치해서 쓰면 됨.

1.1.1.1 앱 WARP 서비스 후기

앱 다운로드 링크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cloudflare.onedotonedotonedotone

클라우드플레어에서 서비스하는 1.1.1.1 앱은 원래 DNS 암호화를 지원하는 앱이다. 그런데 이번에 WARP라는 VPN기능이 추가되었다.

그냥 무료 VPN이다. 그런데 인터페이스가 DNS 암호화 켜는 것과 통합 되어 있기 때문에, 그냥 켜면 끝이다. 엄청 간단하다.

WARP+라고 유료 기능이 있는데, 자세한 건 모르겠지만 더 빠르고 개인정보 보호에 더 철저하다고 한다. 이용료는 월 5,600원.

무료인 WARP를 하루 써 봤는데, 일반적인 웹서핑은 조금 느려지는 수준이었고, 전체적으로 쾌적했다. 워닝으로 차단되는 사이트도 원할하게 접속할 수 있었고, KT의 트래픽제어도 통하지 않는지, 지하철에서 유튜브가 버퍼링이 생기는 현상도 확 줄어들었다.

다만 집의 와이파이에 연결된 상황에서 인터넷을 쓰려고 하면 무척 느려졌는데 이유를 모르겠다. 앱에 해당 와이파이에서만 기능을 자동으로 멈추는 옵션이 있어서 간단하게 해결 할 수는 있지만…

그리고 이틀째 되는 날에는 네이버등 웹서핑이 다소 느려졌다. 아무래도 무료 VPN이니 사용자가 늘어날 수록 품질은 하향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아니면 KT놈들이 알고 해당 회선에 속도제한을 걸었다든가)

어째튼 무료 VPN이다! 알차게 사용해 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