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X-MEN: Days of Future Past, 2014)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센티넬이라는 로봇이 모든 뮤턴트를 말살 하려고 하자, 미래를 바꾸기 위해 미래에서 과거로 의식이 전송된 울버린이 하는 일이 주요 소재이다. 엑스맨 버전 터미네이터.

소재가 소재이다 보니 액션도 많고, 볼거리가 많다. 과거 시리즈의 엑스맨 배우들과 새로운 시리즈 엑스맨 배우들을 같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것도 한 재미. 또한 전작인 퍼스트 클래스에서 발생한 수많은 모순들을 절반 정도는 타임라인 리셋 효과로 해결했다는 장점도 있는 작품.

단점이라면 퍼스트 클래스에서 새로 등장한 캐릭터들을 ‘잡혀서 인체 실험 당하다 죽었다’라며 다 삭제 해버린 것인데, 그래서 결국 매그니토, 프로페서X의 대립과 울버린과 미스틱이 행동 대장인 도로 예전 시리즈와 비슷한 캐릭터 구성을 가지고 이야기를 이끌게 되었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 기회를 놓쳐 버린 것은 아닌지 아쉬울 뿐.

장점은 여러 뮤턴트 캐릭터들이 한두번 이상씩 자신의 초능력 최대치를 보여준다는 점(그리고 죽는다). 그 액션과 센티넬의 무서움이 잘 묘사되었다는 점이다. 퍼스트 클래스의 투닥거리는 애매한 액션과는 많이 달라졌다. 그리고 퀵 실버가 정말 멋지게 나와서 나중에 마블의 퀵실버와 비교가 될 정도이다. 시간 여행 소재인데도 어렵지 않게 연출했다는 것도 장점.

내 평가는 별 5개. 만점짜리다.

로건 (Logan, 2017)

2000년 첫 엑스맨 영화부터 울버린 캐릭터를 연기한 휴 잭맨의 마지막 울버린 영화. 그동안 울버린 시리즈는 영 좋은 평가를 못 받았는데 그걸 단숨에 뒤집어 버리는 훌륭한 마무리.

사실 영화 자체는 참신하거나 그런건 아니다. 황폐화 된 세상에서 아이를 보호하며 고생하는 보호자 캐릭터 이야기는 굳이 라스트 오브 어스를 거론 안해도 몇가지 더 있었고(대부분 부모 역할 캐릭터가 희생하는 것 까지), 이야기 전개도 흔한 도망자식 스토리이다. 다만 그걸 왕년에 가장 팔팔 날아다녔던 불사의 캐릭터 울버린이 주연인데다가(그 외에도 알만한 캐릭터들이 여럿 나와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데드풀의 영향으로 성인등급 액션을 펼친다는데 의미가 있다.

게다가 울버린의 가장 개인적이고 인간적인 상황이 영화의 중심에 깔려 있다. 노쇠하고, 먹여살릴 식구가 있고, 벌이는 마땅치 않고, 자살을 매번 생각하고 등등. 엑스맨 시리즈가 매번 비유가 직설적이지만, 울버린은 치매 노인을 데리고 있는 힘든 중년의 가장 그 자체이다. 그런데 거기에 희망이자 골치덩이인 아이가 추가되면? ㅋ

휴 잭맨의 배우 본인보다 20년은 늙어 보이는 연기도 훌륭했고, 패트릭 스튜어트의 치매 연기는 이미 경지에 오른 듯 하다. 신예 다프네 킨은 정말 미래가 기대된다. 예쁘고 재능과 끼가 넘치는 배우가 되길.

내 평점은 별 4.5.

ps. 영화 배경이 몇십년 미래라는데, 차량이 좀 첨단화 된거나 기계 의수가 실전에 쓰이는 것 외에는 현재와 딱히 다른게 안보인다. 핸드폰도 발전이 없고.

ps. 유전자 변형 식물에 대한 음모론을 활용했는데…음 그런 성분을 몰래 넣는게 가능할까?

넷플릭스 스타트렉 관련 다큐멘터리 4종

캡틴즈 (The Captains, 2011)

역대 스타트렉 선장들역을 맡았던 배우들을 인터뷰 한 다큐멘터리. TOS의 커크 선장역의 윌리암 샤트너가 돌아다니며, TNG의 피카드선장 역의 패트릭 스튜어트, DS9의 시스코 대령 역의 에이버리 브룩스, VOY의 제인웨이 선장역의 케이트 멀그루, ENT의 아처선장역의 스콧 바큘라, 그리고 리부트 스타트렉 극장판 커크 선장역의 크리스 파인을 인터뷰한다.

주로 그 배우들의 가정 이야기, 연기에 입문한 계기, 스타트렉에서 연기한 것의 의미등을 묻는데, 에이버리 브룩스가 가장 개성있다. 강건한 시스코 대령과는 달리 가장 감성적이고 소울이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ㅋㅋㅋ

 

다리 위의 혼돈(Chaos on the Bridge, 2014)

스타트렉 TNG를 만드는 과정에서의 혼돈에 대한 이야기. (브릿지를 다리로 번역한 미친 번역가…) TNG를 보면서 납득할 수 없었던 캐릭터의 문제나 배우 교체, 작품 분위기가 바뀌는 것 등 여러 배경을 알 수 있는 다큐이다.

대부분의 스타트렉에 대한 다큐는 찬사가 대부분이라서,  제작과정의 문제점을 다루점에서 이 작품이 흥미롭다.

 

스폭에 대한 사랑으로 (For the Love of Spock,2016)

스폭역의 레너드 니모이의 인생, 가족, 노후, 스타트렉 스폭의 의미 등을 다룬 다큐, 아들 애덤 니모이가 만들었다. 아들이 어렸을 때 아버지가 바쁜 유명인이어서 아쉬웟던 점과 나중에 아버지가 했던 일에 대한 의미를 깨닫는 것 등, 가족사에 대한 묘사가 많다.

 

커크 선장의 스타트렉 트레킹 (The Truth Is in the Stars, 2017)

스타트렉이 현실 과학 연구에 미친 영향과 의미를 다루는 다큐, 우피 골드버그 부터, 닐 디그래스 타이슨를 비롯해 스티븐 호킹까지 만나 인터뷰 한다. 스타트렉 좋아한다는 유명인사가 잔뜩 나온다고 보면 된다.

나름 스타트렉에 대한 자뻑 결정판 ㅋㅋㅋ 다들 스타 트렉에 대해 엄청나게 추켜 세워 주지만, 정작 하이라이트인 스티븐 호킹은 적당한 정도로 칭찬해 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