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피 (Chappie, 2015)

애플시드의 브리아레오스와 닮은 경찰로봇이 나와서 기대했으나 실망한 작품. 닐 블롬캠프 감독. 예전에 넷플릭스에서 감상했다.

인공지능이 자아를 가지게 되는 점이나, 사람의 의식을 업로드 하는 개념, 경찰로봇과 로봇끼리의 전투, 인공지능과 사람사이의 의사 모자관계 등, 내가 좋아하는 요소는 몽땅 모아놨는데 재미는 그저 그렇다.

재미가 없는 이유는 다들 어디서 본 내용이라 그런 듯. 전체적인 내용은 코메디가 빠진 조니5 파괴작전이고, 화력 만땅의 악당 로봇과 사람 사이즈 주인공 로봇이 싸우는거야 공각기동대와 로봇캅 등에서 봤던거고, 자아를 업로드 하는것도 이제는 참신하지 않고, 악당이 순수한 주인공 앞에서 착한 악당(?)이 되는것도 뭐 레옹이나 미야자키 하야오 작품에서 흔하게 보고 등등

그래서 주인공 채피가 욜란디와 모자 관계가 되는 점이나 나중에 욜란디의 메모리를 찾아서 되살리는 정도만 참신했다. (백업의 중요성!)

뭐…그런데 다른건 다 봐주더라도 게임기 수준의 뇌파 읽는 기기로 의식 전체를 읽어와 저장이 가능하다는건 선넘은거 아니냐? 그리고 그놈의 회사 연구소는 참 들락날락 쉽네.

한 때 기대주였던 닐 블롬캠프가 애매해지기 시작한 작품. 대자본으로 영화 찍으면서 대자본에 핍박받는 민중을 습관처럼 자꾸 끼워넣으면 애매하다…

내 평점은 별 5개중 3.5개. 좋아하는 소재이니 봐줬음.

ps. 휴 잭맨이 아주 연기 변신한 작품. 크리스 애반스가 스콧 필그림 vs 더 월드에서 보여준 것과 비슷한 느낌이랄까 ㅋㅋㅋㅋ 왕재수+자폭 캐릭터

레 미제라블 (Les Misérables, 2012)

주인공 이름 “장발장”이 더 유명한 레 미제라블의 뮤지컬 버전의 영화화 작품. 넷플릭스 종료 예정작이길래 감상.

영화는 뮤지컬 버전을 기반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대사의 99%가 노래로 이루어져 있다. 내용은 뮤지컬 버전을 조금 축약했다고 하던데 나는 레 미제라블 뮤지컬은 본 적 없고, 원작 소설도 80년대 전대갈이 검열해서 민중봉기 내용이 빠진, 마리우스가 거의 이몽룡과 다를바 없는 버전만 본 사람이라, 원작이 반영이 잘 된건지는 전혀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다들 노래는 잘 부르고, 연기는 잘했는데, 노래를 부를 때 너무 클로즈업을 해대서 좀 부담스러웠다. 뮤지컬은 좀 멀찌감치에서 감상하는게 뮤지컬 답다고 생각해서 그런듯.

캐스팅이 초호화 캐스팅이다. 휴 잭맨이 장발장, 앤 해서웨이가 불쌍한 팡틴, 러셀 크로우가 자베르, 에디 레드메인과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마리우스와 코제트, 그리고 헬레나 본햄 카터도 나와서 찌질하고 웃긴 악당연기를 해준다. 러셀 크로우의 노래 실력에 대해 뭐라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던데, 음색이 저음이고 다른 배우들이 워낙 노래를 잘 부르는 배우들이라 상대적으로 부족할 뿐이지, 충분히 들을만 했다고 생각한다.

가장 인상깊은 장면은 장발장이 코제트를 처음 만나 데려갈 때 인생이 바뀐 것을 표현하는 장면. 나도 사랑스러운 딸 생기고 인생이 바뀌는 것을 느꼈으니 공감이 된다.

내 평점은 별 4.5개. 재미있게 봤다. 못 보신 분들은 넷플릭스에서 사라지기 전에 꼭 보시길. 우리 마눌님은 극찬하셨다. (그런데 엑스맨 시리즈와 로건까지 다 보신 마눌님이 휴잭맨을 모르심;;;)

ps. HISHE에서 배우개그로 패러디한 로건의 죽음 장면이 대박이다. 레미제라블과 로건을 둘 다 본 사람은 필수 감상 작품.

리얼스틸(Real Steel, 2011)

스티븐 스필버그와 로버트 저메키스가 제작하고, 휴 잭맨이 주연인 로봇 격투기를 빙자한 가족 영화.

전직 복서이자 로봇 격투로 푼돈 벌고 다니는 막 사는 주인공이, 이모부부와 함께 살던 친아들을 잠시 돌보게 되면서, 둘의 공통 관심사였던 로봇 격투로 의기 투합. 결국 시합에서 승승 장구하고 관계도 회복된다는 내용이다.

평범한 미국식 가족영화의 내용인데 그걸 로봇 격투라는 특이한 소재로 잘 포장한, 제작자와 감독의 솜씨가 훌륭하다. 특히 아톰이라는 주인공급 로봇도 한번 버려진 고물을 다시 살려 쓰는 것이라, 이미 망가진 인생이었던 주인공과 겹쳐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거기다 배우들도 대단. 휴 잭맨, 에반젤린 릴리, 앤서니 매키는 마블 배우들이기도 하다. 나름 우리나라에서도 흥행했었다.

개인적으로는 뭔가 이상하게 재미가 없었다. 좋아하는 소재이고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오고, 좋아하는 제작자들이 만들었고…왜? 내용이 너무 뻔해서 다음이 예상되는 점이 많았고, 넷플릭스로 이걸 본 시점이 개봉 후 너무 시간이 지났던 듯.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트럭으로 미국 여러곳을 이동하는 장면에서 해가 뜨고 지고 하면서 시간이 흐르는 것을 묘사한 부분이다.

별 3.5개.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X-MEN: Days of Future Past, 2014)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센티넬이라는 로봇이 모든 뮤턴트를 말살 하려고 하자, 미래를 바꾸기 위해 미래에서 과거로 의식이 전송된 울버린이 하는 일이 주요 소재이다. 엑스맨 버전 터미네이터.

소재가 소재이다 보니 액션도 많고, 볼거리가 많다. 과거 시리즈의 엑스맨 배우들과 새로운 시리즈 엑스맨 배우들을 같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것도 한 재미. 또한 전작인 퍼스트 클래스에서 발생한 수많은 모순들을 절반 정도는 타임라인 리셋 효과로 해결했다는 장점도 있는 작품.

단점이라면 퍼스트 클래스에서 새로 등장한 캐릭터들을 ‘잡혀서 인체 실험 당하다 죽었다’라며 다 삭제 해버린 것인데, 그래서 결국 매그니토, 프로페서X의 대립과 울버린과 미스틱이 행동 대장인 도로 예전 시리즈와 비슷한 캐릭터 구성을 가지고 이야기를 이끌게 되었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 기회를 놓쳐 버린 것은 아닌지 아쉬울 뿐.

장점은 여러 뮤턴트 캐릭터들이 한두번 이상씩 자신의 초능력 최대치를 보여준다는 점(그리고 죽는다). 그 액션과 센티넬의 무서움이 잘 묘사되었다는 점이다. 퍼스트 클래스의 투닥거리는 애매한 액션과는 많이 달라졌다. 그리고 퀵 실버가 정말 멋지게 나와서 나중에 마블의 퀵실버와 비교가 될 정도이다. 시간 여행 소재인데도 어렵지 않게 연출했다는 것도 장점.

내 평가는 별 5개. 만점짜리다.

로건 (Logan, 2017)

2000년 첫 엑스맨 영화부터 울버린 캐릭터를 연기한 휴 잭맨의 마지막 울버린 영화. 그동안 울버린 시리즈는 영 좋은 평가를 못 받았는데 그걸 단숨에 뒤집어 버리는 훌륭한 마무리.

사실 영화 자체는 참신하거나 그런건 아니다. 황폐화 된 세상에서 아이를 보호하며 고생하는 보호자 캐릭터 이야기는 굳이 라스트 오브 어스를 거론 안해도 몇가지 더 있었고(대부분 부모 역할 캐릭터가 희생하는 것 까지), 이야기 전개도 흔한 도망자식 스토리이다. 다만 그걸 왕년에 가장 팔팔 날아다녔던 불사의 캐릭터 울버린이 주연인데다가(그 외에도 알만한 캐릭터들이 여럿 나와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데드풀의 영향으로 성인등급 액션을 펼친다는데 의미가 있다.

게다가 울버린의 가장 개인적이고 인간적인 상황이 영화의 중심에 깔려 있다. 노쇠하고, 먹여살릴 식구가 있고, 벌이는 마땅치 않고, 자살을 매번 생각하고 등등. 엑스맨 시리즈가 매번 비유가 직설적이지만, 울버린은 치매 노인을 데리고 있는 힘든 중년의 가장 그 자체이다. 그런데 거기에 희망이자 골치덩이인 아이가 추가되면? ㅋ

휴 잭맨의 배우 본인보다 20년은 늙어 보이는 연기도 훌륭했고, 패트릭 스튜어트의 치매 연기는 이미 경지에 오른 듯 하다. 신예 다프네 킨은 정말 미래가 기대된다. 예쁘고 재능과 끼가 넘치는 배우가 되길.

내 평점은 별 4.5.

ps. 영화 배경이 몇십년 미래라는데, 차량이 좀 첨단화 된거나 기계 의수가 실전에 쓰이는 것 외에는 현재와 딱히 다른게 안보인다. 핸드폰도 발전이 없고.

ps. 유전자 변형 식물에 대한 음모론을 활용했는데…음 그런 성분을 몰래 넣는게 가능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