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세레니티(Serenity, 2005)

파이어플라이라는 TV드라마의 결말을 다룬 극장 영화.

파이어플라이 TV시리즈는 예전에 자막 없는 판을 구했다가 보다 말아서 내용을 거의 모른다. 나름 소재를 재미있게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에 이게 올라왔길래 냉큼 봤다.

일단 등장인물들과 배경에 생소하기 때문에 처음 부분은 이해 안되는것 천지이지만, 나중에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우주에서 잔머리 굴리면서 싸우고, 나쁜 놈이랍시고 도망치면서 의리파인 주인공들이라니 재미있잖아.

특수효과는 2005년도라는 점을 감안해도 거의 TV드라마 수준이다. 소품들은 괜찮지만 CG수준은 영 못봐줄 정도.

배우들은 꽤 화려하다. 모 게임 주인공과 상당히 닮은 네이선 필리언, 다른 TV드라마에서 귀여운 터미네이터 연기(?)를 보여준 서머 글라우, 내가 좋아하는 괴짜배우 앨런 투딕, 그리고 언제나 섹시한 모레나 바카린. 등등

감독은 조스 웨던. 음…이런거 만들었었구나 싶다.

너무나 어설프지만 소재와 배우가 마음에 들어서 별 4개. 재미있게 봤다. 마눌님은 초반 20분만에 잠들어 버리심.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알라딘 (Aladdin, 2019)

지난 토요일에 따님과 함께 더빙판 감상.

내용은 원작인 1992년도 알라딘 애니메이션과 거의 같은데, 시대에 맞춰 자스민 공주가 더 능동적인 캐릭터로 묘사 되었다. 지니의 경우 애니메이션에서는 다양한 물건과 캐릭터로 변신하는 묘사가 많았는데, 실사에서는 변신장면은 거의 없고, 대신 윌 스미스의 원래 모습으로 나오는 장면이 많다. 윌 스미스가 이 영화에서 가장 유명한 배우다 보니 지니의 비중도 많이 증가했다.

자스민 공주역의 나오미 스콧은 정말 예쁘고, 알라딘 역의 미나 마수드도 연기를 잘했다. 다만 처음에는 참 뻔뻔해서 왕궁까지 몰래 드나들던 녀석이 가짜 왕자로 변하고 나서는 소심해지는 건 왜 그런건지. 약간 각본상 문제가 있는 듯. 자파역의 마르완 켄자리는 36세라는데 30대 초반으로 보여서, 저런 ‘높은 직위의 나쁜 정치인/마법사’를 연기하기엔 안어울려 보인다. 술탄왕 역의 나비드 네가반은 할아버지 배우인 줄 알았더니 51세. 윌 스미스와 동갑이다;;;

더빙 수준은 좋다. 대사도 어색한 부분이 별로 없고, 성우도 좋고, 노래도 좋다. 자스민 공주의 성우도 원래 성악 전공이라 노래를 잘하는 것으로 아는데, 노래는 따로 뮤지컬 배우를 사용했다. 성우의 노래 방식이 안맞는다던가 이유가 있었겠지. 그래도 노래의 음색이 비슷한 편이라 튀지는 않는다.

자스민의 Speechless라는 노래는 무척 좋았지만, 뭐랄까…단독으로 나와 클로즈업 상태로 크게 부르는 노래이고, 갑자기 뜬금없는 환상?상상?이 나오는 노래이다 보니 장면이 좀 부담스러웠다.

더빙판이라 윌 스미스의 노래를 직접 듣지는 못했지만, 로빈 윌리암스가 그리워지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윌 스미스의 지니는 능청스럽고, 노련하게 장난치는 느낌이라면, 로빈 윌리암스의 지니는 소년의 천진하고 미숙한 느낌으로 장난치는 것 같았다. 어느 것이 낫다기 보다는 그냥 그립다.

따님의 평가는 아주 좋았다. 내 평가는 별 4.5개.

ps. 알라딘과 지니가 탈출 후에 이야기를 나눌 때, 뒤에서 원숭이 아부가 모래로 성을 만들고 모래를 동그랗게 뿌려서 디즈니로고의 성을 재현한다..;;;

ps. 포스터가 너무 스타워즈 같은…형광형광하네

ps. CG로 만들어진 도시가 뭐랄까…CG티가 많이 나지는 않는데, 옛날 디자인의 도시임에도 알리타의 도시(특히 석양이 질 때)와 비슷한 느낌이 들었다. 음…이게 요즘의 CG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