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ux Mint 12 Lisa + Cinnamon 으로 결정

몇 달간의 방황동안 여러가지를 경험한 끝에 나와 내PC에 맞는 리눅스 배포판과 UI를 찾았다. 결론은 Linux Mint 12 Lisa + Cinnamon.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 리눅스에 플래시나 코덱같은 공개 소프트웨어가 아닌데 꼭 필요한 요소들을 포함하고, 더 손쉬운 인터페이스로 바꾼 배포판이다. 이미 우분투 리눅스와 맞먹을 정도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어 완성도도 높고, 한국인 개발자들도 참가해서 한국에서 사용에도 문제가 없어졌다. http://linuxmint.com/

시나몬은 리눅스 민트 개발자가 만든 그놈쉘의 포크이다. 그놈쉘을 리눅스 민트의 메뉴 어플과 비슷하게 개조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그놈2의 고전적인 패널과 윈도우의 시작메뉴를 조합해놓은 형태라 그놈쉘보다 좀더 친숙하다. http://cinnamon.linuxmint.com/ 민트12에는 그놈쉘과 함께 비슷한게 기본설치되어 있는데, 시나몬을 제대로 쓰려면 따로 설치후 교체해줘야 한다.

오랫동안 은돋움을 기본 글꼴로 사용해 왔는데, 앞으로 추세에 맞춰서 나눔글꼴을 기본 폰트로 바꾸었다. 입력기는 ibus가 띄어쓰기를 자기 마음대로 바꾸는 버그가 있어서, nabi로 돌아갔다. 테마는 우분투와 비슷한 어두운 테마로 바꾸는 대신 민트에 맞춰서 연두색 계열로.

사양이 낮은 내 PC에서도 가볍고 빠르다. 부팅도 순식간이고, 메모리는 절반도 안쓰고 있고. 역시 리눅스는 버벅임과는 거리가 있어 마음이 편하다.

이대로 써보고 익숙해지면, 현재 우분투 10.10을 써서 이번 4월에 지원 기간이 끝나는 넷북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ps. 시험삼아 64bit 버전을 설치했다. 요즘은 PAE커널이 자동 설치되서 32bit써도 충분하지만, 그냥 해봤다 -_- 숫자 높고 좋잖아?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나이테 댓글:

    우분투가 영 묵직해지고 나니 민트가 참 괜찮은 것 같습니다.

  2. 구차니 댓글:

    음.. 민트도 apt를 지원하는거 같은데 한번 갈아 타볼까요 ㅎㅎ
    전 12.04LTS를 기다리고는 있어요 ㅋ

  3. 온새미 댓글:

    민트가 많이 괜찮아졌나보네요!
    제가 하려고 했을때만 해도 영 안맞아서 다시 우분투로 갔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생각해보니 민트 깔았다가 지운지 3년이상 됐군요;;;)

    • Draco 댓글:

      저도 민트를 처음 사용했던 때가 버전 6때니 3년전이네요.
      플래시나 코덱 같은거 신경 안써도 되니 나름 편해서 민트를 썼었는데
      우분투 트윅이 나오면서 우분투가 훨 쉬워져서 우분투로 한참 썼었습니다.
      그러나 유니티가 기본이 되면서 망….-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