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호크 다운(Black Hawk Down, 2001)

제리 부룩하이머 제작과 리들리 스콧 감독외에 이런 작품을 만들 수 있을까 싶은 전쟁 영화. 1993년에 실제로 있었던 모가디슈 전투를 재현한 영화이다. 치열한 현대전을 실제처럼 다루기 때문에 여러 영화와 게임에 영향을 주었다.

영화 내용은 소말리아 군벌 지도자 아이디드가 구호물자를 빼돌리자 미국은 그를 체포하려 특수부대를 보내는데, 적 민병대가 쏜 RPG에 블랙호크 헬기가 격추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 결국 빠르게 치고 빠지려는 작전이 난전이 되고 하루를 넘기며 사상자가 늘어나는 것을 다루고 있다.

영화를 보다보면 정규군+특수부대에게 민병대는 상대가 안된다는 것. 그럼에도 쪽수는 무섭다는 것, 그리고 군인에게 장비라는 건 중요하다는 것을 수십번 느끼게 된다. 영화에 워낙 유명한 배우들이 수십명 나오는데, 전부 짧은 머리에 군복에 헬맷을 써서 구별이 안된다는 점도 압권. 특히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처럼 아랫사람 챙기는 노련한 군인이라는 비슷한 역할로 나오는 톰 시즈모어 아저씨가 계속 눈에 띈다.

이 작품은 2001년에 친구와 함께 극장 개봉시에 봤는데, 라이언 일병 구하기 이후로 충격과 함께 감상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마지막에 상당히 실망을 했는데…

“이 전투에서 1000명이 넘는 소말리아인이 죽고, 19명의 미군이 목숨을 잃었다.”

왜 소말리아인은 그냥 죽은거고, 미군은 목숨을 잃은걸까? 표현 참…

어째튼 영화는 걸작. 내 평점은 별 5개.

베놈(Venom,2018)

그러니까, 이게 베놈이란 말이지? 음….

내가 원작 코믹을 본 건 아니지만, 이게 ‘매력적인 악당’ 인가? 그냥 히어로인데? 지구를 지키자느니 뭐니 하는 소릴 악당이 할 소리냐 ㅋㅋㅋㅋ

스토리 전개가 딱히 전형적인 슈퍼 히어로물과 다를바가 없는 것도 문제. 그 힘이라는 매개가 기생충이라서 그렇지, 그냥 힘 없어서 컨트롤 안되는 상황에서 적을 이기고, 추적물 한번 찍고, 음모를 꾸미는 첨단 악당에, 그 첨단 악당이 이용해 먹으려다 오히려 이용당하는 더 악한 악당이 있고, 나중에 그 더 쎈 악당과 싸워 이기고… 에휴.

게다가 베놈이 무섭고 징그럽다기 보단 귀엽기 까지 하다. 주인공과 다툴 때는 더 하다. 겁줄려고 하면서 지켜줄 건 다 지켜주고, 사랑 상담까지 해주고..;;

액션도 터미네이터 T-1000의 변형 액션에서 딱히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그냥 시커멓고 적의 머리를 따 먹는 차이 일 뿐. 시커먼 놈들이 밤에 싸우니 더 안보이네. 무슨 디스플레이 검정색 계조 표현력 테스트 영화인가.

엄청나게 실망. 별 1.5개.

인셉션(Inception)을 봤습니다.

!! 주의 : 이 글은 스포일러가 다소 포함되어 있습니다.

요즘은 감독이 ‘나 사실은 이걸 오랫동안 구상했는데 이제야 만들었어’가 유행인가 봅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아바타’도 그랬고, 봉준호감독의 ‘마더’, 윤제균 감독의 ‘해운대’도 그랬다죠. (사실 카메론 감독은 어비스때도 그랬고 터미네이터때도 그런 소리해서…ㅋㅋ)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인셉션’을 오랫동안 구상했다네요.

영화 소재 자체는 많이 익숙한 소재입니다. 특히 동양사람이라면 장자의 호접몽이라면 뭐 척척 몇마디 말 할정도는 다 알고 있죠. 거기에다 미션 임파서블, 매트릭스, 기타 많은 영화가 연상되는, 어찌보면 그리 참신한 영화는 아닙니다.

다만 주인공 코브의 내면과 그 갈등을 소재에 어울리게 잘 풀어내고, 그 극복 과정이나 표현 방법이 참 능수 능란 하더군요. 게다가 킥이라던지 꿈속의 세상을 만들어낸다는 어려운 개념을 영화 흐름에 거슬리지 않게 잘 설명하는 것도 크리스토퍼 놀란은 제임스 카메론이 하던 방식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훌륭합니다. 영화는 훌륭했고, 재미있었습니다. 올 여름 휴가철에 가장 훌륭한 영화라고 할 수 있을겁니다.

영화 내용이 어려울까봐 보기전에 걱정하는 분들이 있던데, 개인적으로는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만 여친은 어려워하더군요. 음… 이해에 대한 난이도는 매트릭스정도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될겁니다만, 4, 5군데의 진행이 동시에 일어나서 매트릭스보다는 좀 산만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오히려 영화를 볼때보다는 영화를 보고 난 뒤에 결말이나 진실에 대한 해석이 수십가지로 다양하게 가능해서 그 점에서 혼동이 심할듯 하네요 -_-; 확실한 결말을 원하는 분들에겐 비추.

네오처럼 초현실적인 초능력을 부리거나 액션을 기대하시면 실망할 듯. 그런건 영화 홍보영상에 나오는 장면이 거의 전부입니다. 영화의 중심 줄기는 주인공 코브의 내면 문제와 동시에 여러 꿈에서 이루어지는 작전에 중심을 두고 있지, 멋진 영상이나 액션은 그리 중심이 아닌듯 했습니다.

한가지 실망한 것은 초반에 엄청난 능력을 보여준 아리아드네라든지, 시시껄렁한 임스라던지, 약에 대해서는 뭔가 긱스러운 유서프라던지…꽤 한가닥 해줄 것 같았던 캐릭터들이 나중에는 생각보다 작전상의 유용한 동료 그 이상이 없이 영화가 진행이 된다는게 아쉽습니다. 아리아드네야 뭐 주인공이 트라우마를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했지만, 초반에 보여주던 시각적인 능력 때문에 너무 큰 기대를 하게 했거든요. 어째튼 그랬습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팽이가 돌아가는 장면…. 제기랄… 관객들이 죄다 웃거나 궁시렁 거리더군요. 애들의 모습이 너무 그대로라거나 갑자기 마일스 교수가 나타난 것들 때문에 충분히 꿈으로 의심되는 상황에서, 답을 안주니 속터지네요 ㅎㅎㅎ 오픈된 결말을 위해 감독이 의도적으로 연출한 것이겠지만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영화는 캐치 미 이프 유캔 이후로 처음 봤습니다. 그래서 세월의 흐름이 참 실감나네요 -_-; 하긴 플래툰, 매이저 리그 이후로 처음 본 톰 배린저도 참… 반대로 엘런 페이지는 나이로 치면 대학생으로 나오는게 맞긴 맞는데, 아무리 봐도 고딩정도로 보이니 원…

어째튼 머리쓰는 미스테리가 섞인 스케일 큰 영화를 좋아하신다면 강추일 영화입니다.

ps.
한가지 생각.

매트릭스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많았지만, 이 영화에서 꿈을 온라인 게임에 대입해보면 재미있을 듯 합니다.

유서프의 가게에서 현실을 잊고 꿈을 공유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은, 피씨방에서 온라인 게임에 빠진 사람들. 꿈에 중독되어 못 나오는 멜은 중증 중독자. 게임에서 정보를 훔치는 사람들은 해커.

그럼 킥은 뭘까요? 콘센트 뽑기? 부모님의 잔소리? 현실의 급한 볼일? ㅋㅋㅋ

ps.

이 영화 최고의 대사.
팀원들이 항공기 직원들을 매수하는 것에 대해 고민하는데 사이토 왈 “내가 그 항공사 인수했어.” ㅋㅋㅋㅋ 가진자의 방법. 사이버 포뮬러에서 란돌이 하던 짓을 영화에서 볼 줄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