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렉 비욘드(Star Trek Beyond, 2016)

쌍J가 떠나고 이래저래 방황하다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분위기로 간다고 해서 팬들의 걱정을 잔뜩 받았던 영화. 넷플릭스로 감상.

결과물은 나름 만족스럽다. 일단 재미있다. 반짝거리는 아주 먼 미래 우주SF가 아니라 적당한 스타트렉 분위기가 난다. 2편처럼 너무 어둡거나 필터를 마구 쓴 느낌도 아니다. 이제 노련해진 커크선장도 돋보인다. 유머도 괜찮고 캐릭터 역할 분담도 좋다. 2편에서 슈퍼솔저와 맞먹는 전투력을 보인 스팍을 밸런스 패치(복부 관통상…) 해버린 것도 나름 잘 한 선택인 듯.

단점이라면 액션이 뭔가 좀 맛이 없다. 아크로바틱한 액션도 싫지만 이 영화는 액션이 짜임새가 덜하고 박진감도 애매하다. 모처럼 소피아 부텔라와 이드리스 엘바를 기용해 놓고 분량은 넣어줬지만 장점을 잘 못 살린듯한 느낌. 적 기지에서의 전투도 뭔가 화면빨이 어색하다. 특촬물 싸움 보는 듯한 느낌도 10%정도 들고…

원래 인간이지만 외계인을 흡수해서 진화해서 다른 존재가 되었다는 설정은 참신한데, 전투기보다도 작은 드론 수 천개가 대형 함정을 허무하게 무너트린다는 것도 기존 스타트렉 설정상 납득하기 어렵다. 시끄러운 음악 틀었다고 몽땅 터져 죽는 것도 어이없고. 화성침공이냐?

스타트렉의 상징인 엔터프라이즈호를 처음부터 부수고, 스팍도 거의 활동 불가고, 적도 새로운 종족(?)이고, 싸우는 장소도 새롭고 하다보니 뭔가 배우들만 그대로 고용한 다른 SF 같을 법도 한데, 트랜스포터나 문제 해결, 스타플릿에 대한 여러 묘사들이 스타트렉의 아이덴티티를 잘 붙들고 있다. 어찌 보면 쌍J가 떠난 것이 전화위복일지도.

안톤 옐친의 명복을 빈다.

넷플릭스의 스타 트렉 디스커버리(Star Trek: Discovery) 1,2화를 보고

재미가 없는건 아닌데…이래저래 마음에 안든다.

우선 기존 스타트렉 팬으로서는 많이 실망 중이다. 디자인이야 시대가 달라졌으니 달라질 수도 있다. 제복이나, 우주선, 클링온…다 새로워도 좋다. (오리지널 시리즈의 10년전이라 하기엔 너무 다르지만)

하지만 기존 TV시리즈의 계승이나 세계관을 이용한다는 점에서는 0점에 가까운 작품이다. 사렉이 나오고, 클링온이 나오고, 오리지널 페이저총이 나온다 정도? 그외에 무엇이 스타트렉인가?

스타플릿의 정신은 몇번 언급될 뿐이고, 클링온은 그냥 나쁜 놈이고(내분을 잠재우기 위해 전쟁을 일으키는 것도 좀 식상해…), 우주전쟁과 활극만이 1,2편을 채우고 있다. 다만 주인공이 TNG의 워프처럼 다른 종족(벌컨)에게 키워진 인간이라는, 경계선에서 갈등하는 인물이라는 것 정도. 그마저도 마치 스타트렉 비기닝의 커크처럼 너무 앞서나가 선장과 티격태격하다 감옥에 갇힌다. 그러고보면 ‘우주 탐험의 일상’보다 우주활극과 험난한 미래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스타트렉 TV시리즈보다는 리부트 세계관의 스타트렉 영화들과 닮았다.

고작 2화만 나왔을 뿐이니 앞으로 두고봐야겠지만, 아무래도 기존 팬보다는 스타트렉 최신 영화를 이어가려 하는 듯 하다. TOS의 10년전이라는 설정은 그냥 기존 작품과 충돌만 막자 정도 의미일 뿐이고.

기존 팬의 마음을 버리고 보기에는 괜찮다.

요즘 유행하는 미드들 처럼 큰 스케일로 시작을 잘 했고, 인물들도 조금 식상하지만 괜찮다. 특히 특수효과는 왠만한 극장용 영화 수준이다.

ps. 위험한 탐사하는데 여자 대원 하나 보내고, 적장을 사로잡아 오는데 여자 둘 보내고…이거 무슨 미친 사고방식이지? 그것도 선장과 부선장. 둘다 죽으면 배는 누가 키우냐?

ps. 양자경이라 기대했는데, 무공같은게 나올리도 없고…역시 클링온에게는 몇 합 못 버티고 끔살.

ps. 생명신호가 없는 사람은 전송 못한다니…? 그럼 무생물은? 심정지 환자는? 엄청 융통성 없는 전송 시스템이네. (설정충돌일수도)

넷플릭스 스타트렉 관련 다큐멘터리 4종

캡틴즈 (The Captains, 2011)

역대 스타트렉 선장들역을 맡았던 배우들을 인터뷰 한 다큐멘터리. TOS의 커크 선장역의 윌리암 샤트너가 돌아다니며, TNG의 피카드선장 역의 패트릭 스튜어트, DS9의 시스코 대령 역의 에이버리 브룩스, VOY의 제인웨이 선장역의 케이트 멀그루, ENT의 아처선장역의 스콧 바큘라, 그리고 리부트 스타트렉 극장판 커크 선장역의 크리스 파인을 인터뷰한다.

주로 그 배우들의 가정 이야기, 연기에 입문한 계기, 스타트렉에서 연기한 것의 의미등을 묻는데, 에이버리 브룩스가 가장 개성있다. 강건한 시스코 대령과는 달리 가장 감성적이고 소울이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ㅋㅋㅋ

 

다리 위의 혼돈(Chaos on the Bridge, 2014)

스타트렉 TNG를 만드는 과정에서의 혼돈에 대한 이야기. (브릿지를 다리로 번역한 미친 번역가…) TNG를 보면서 납득할 수 없었던 캐릭터의 문제나 배우 교체, 작품 분위기가 바뀌는 것 등 여러 배경을 알 수 있는 다큐이다.

대부분의 스타트렉에 대한 다큐는 찬사가 대부분이라서,  제작과정의 문제점을 다루점에서 이 작품이 흥미롭다.

 

스폭에 대한 사랑으로 (For the Love of Spock,2016)

스폭역의 레너드 니모이의 인생, 가족, 노후, 스타트렉 스폭의 의미 등을 다룬 다큐, 아들 애덤 니모이가 만들었다. 아들이 어렸을 때 아버지가 바쁜 유명인이어서 아쉬웟던 점과 나중에 아버지가 했던 일에 대한 의미를 깨닫는 것 등, 가족사에 대한 묘사가 많다.

 

커크 선장의 스타트렉 트레킹 (The Truth Is in the Stars, 2017)

스타트렉이 현실 과학 연구에 미친 영향과 의미를 다루는 다큐, 우피 골드버그 부터, 닐 디그래스 타이슨를 비롯해 스티븐 호킹까지 만나 인터뷰 한다. 스타트렉 좋아한다는 유명인사가 잔뜩 나온다고 보면 된다.

나름 스타트렉에 대한 자뻑 결정판 ㅋㅋㅋ 다들 스타 트렉에 대해 엄청나게 추켜 세워 주지만, 정작 하이라이트인 스티븐 호킹은 적당한 정도로 칭찬해 주는…

스타트렉 다크니스 (Star Trek Into Darkness, 2013)

b0052254_51af7cabdf471

이전 스타트렉 비기닝도 스타트렉이 헐리우드 액션 영화화 된 느낌이 있었지만, 이번 편은 더 하다. 우주 이야기인데 해결을 전부 주먹으로 하는 건 So Uncivilized 하달까. 게다가 스타트렉은 원래 반짝 반짝하게 발전한 인류의 미래를 다루는게 기본 컨셉이었는데 너무 다크해졌다. 인간이 200년 넘어서 우주로 나가도 현재와 다를게 없으면 뭐가 좋아. 너무너무 다크한 연방 함선 USS벤전스도 별로.

그런 점을 제외하고는 재미있게 본 영화. 스타트렉 팬으로서 다크한게 싫었을 뿐이지 프라임 디렉티브나 칸, 클링온 등 기존 스타트렉적인 요소들은 풍부하게 나온다. 카아아안 하고 외치는 것도 나오고, 기존 스타트렉을 잘 오마쥬했다. 커크 선장과 스팍의 상호 이해라는 점도 잘 살렸고, 화물신앙을 그대로 재현한 사건도 웃김.

칸으로 나온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셜록에서 좋은 연기를 했는데 꽤 괜찮게 나왔다. ‘성격 이상한 천재’역 전문 배우인듯. 그런데 유전적으로 우월하게 만든 인간도 머리크기는 어쩔수 없었나 ㅋㅋ

ps. 얼마 전에 죽은 안톤 옐친의 명복을 빈다.

우분투 클링곤 언어 지원….?

작년에 들은적이 있지만, 설마 설마 했는데…

우분투가 정말 클링곤 언어를 지원하고 있군요. 흠좀무. 언어 설정 손보다가 우연히 발견.
번역팀도 있는데?https://launchpad.net/~ubuntu-l10n-tlh , 안습하게도 멤버는 2명뿐. 뭐…클링곤어를 아는 지구인이 어디 흔하겠냐만은.

 

클링곤은 스타트렉에 나오는 가상의 외계인 종족으로, 싸움을 좋아하는 전투 종족입니다.

이렇게 생겼죠.
ps.

혹시 쉘든이 우분투 리눅스를 좋아하던 이유가 바로?

갤럭시 퀘스트 (Galaxy Quest, 1999)

갤럭시 퀘스트 주요 등장인물들
galaxy quest
갤럭시 퀘스트 주요 등장인물들

갤럭시 퀘스트라는 유명 SF 시리즈의 배우들은 시리즈가 끝나도 다른 배역은 하지 못한 채, 팬 미팅 행사나 전전하며 싸인이나 해주며 지내는 신세입니다. 함장역을 했던 팀 앨런은 드라마속에 빠져 들뜬 듯이 보이지만 자괴감을 느끼고 있고, 다른 배우들도 배우로서 성장하지 못하고 드라마 속 인물들로만 살아가야 하는 자신에 스트레스가 심하긴 마찬가지.

그러던중 팀 앨런은 자신이 터마이안족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만나게 되고, 처음엔 단순한 팬인줄 알았는데, 그들은 실제로 외계인입니다. 문어와 비슷한 외계인인 그들은 천성이 순진한 과학자여서 갤럭시 퀘스트 드라마를 실제 역사로 오해하고 구원을 바라고 온것입니다. 그들은 실제 드라마에 나오는 우주선을 만들어놓고 대원들에게 적을 물리쳐주길 바라고, 좌충우돌 끝에 적을 물리친 배우들은 자신감을 되찾습니다.

누가 봐도 이건…스타트렉 패러디죠. 스타트렉에서 유명한 배우들이 다른 드라마에서 인기를 얻지 못하고 스타트렉 팬 모임만 잔뜩 출연하는 그런 상황을 비꼰겁니다. 여기에 유명 배우들의 개인기가 합쳐져 참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팀 앨런이야 우리나라에서 방영했던 “아빠 뭐하세요 Home Improvement” 시리즈로 낮이 익은 코믹 배우죠. 여기서 나름 폼나는 함장역을 합니다. 성격은 딱 스타트렉의 커크선장. 시고니 위버는 분명히 당시 50대인데, 화면상에서는 40대도 안되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왕가슴인줄 여기서 알았네 -_-; 흔히 SF영화에서 상황을 알려주는 부수적인 존재인 여배우들을 패러디하고 있죠.

스네이프 교수로 유명한 앨런 릭맨은 여기서 무슨 외계인 박사역을 했던 배우로 나오는데, 아무리봐도 스폭의 패러디입니다. 게다가 “어머니의 이름을 걸고 복수~”따위의 낮간지러운 대사를 드라마에서 했다는 것이 트라우마인 배우로 나와서 아주 웃깁니다. 그의 낮은 저음 목소리를 코메디 연기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죠.

반가운 얼굴이 있는데, 유명한 저스틴 롱이 어린 모습으로 등장합니다. 드라마에 빠져서 사는 오덕으로 등장하는데, 주인공들을 기술적으로 도와주는 모습이 다이하드4가 연상되게 합니다. ㅋㅋㅋ 조연으로 나왔던 사람이라며 소란 떠는 ‘가이’역의 샘 록웰은 하는 짓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에서와 똑같아서 금새 알 수 있죠.

참고
http://www.imdb.com/title/tt0177789/

빅뱅이론 시즌3 에피소드5의 특별출연 “윌 휘튼”

스타트렉 다음세대(Star Trek: The Next Generation)에서 막내인 웨슬리 크루셔라는 캐릭터가 있습니다. 함장인 피카드의 눈에 띄어(사실은 죽은 절친의 아들이자, 약간 감정이 있는 비벌리 크루셔 박사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ㅋㅋ) 소위로 임명되어 다양한 재능을 보여준 천재 소년이었지요. 나중에는 우주와 차원에 대한 이상한 이해력이 생겨서 인간과는 다른 초월한 존재가 되버린 먼치킨 캐릭터입니다…-_-

그 웨슬리 크루셔를 연기한 배우가 윌 휘튼(Will Wheaton, 1972~)인데요, 이번 미국 드라마 빅뱅이론, 시즌 3 에피소드5에서 특별 출연했습니다. 재수없는 주인공 쉘든의 원한을 영악한 꾀로 역이용해 카드게임에서 이겨버리지요.

그런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위 웨슬리 크루셔가 언제 부선장 윌리엄 라이커가 된거죠? ㅋㅋㅋㅋㅋㅋㅋ

저 턱수염과 늙은 얼굴…아….

어렸을때 좋아하던 작품의 캐릭터가 나이든 모습을 보여주면, 참 슬픕니다.

한 사람이 자유가 유린되면 모두가 ….

나는 미네르바를 옹호할 마음은 없다. 그가 쓴 글중 몇 가지는 문제 소지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부와 검찰이 원하는 것이 “정의의 심판”인지, 단순히 ‘키보드 잘못 놀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겠다’라는 것인지는 무척 의심스럽다. 검찰의 목적이 후자에 가깝다면, 앞으로 인터넷에 입바른 소리를 써서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다는 것은 곧 검찰의 감시를 받는다는 의미가 된다. 군사정권시대와 무엇이 다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th the first link, the chain is forged. The first speech censored, the first thought forbidden, the first freedom denied, chains us all
irrevocably.”

 The first time any man’s freedom is trodden on, we’re all
damaged.

번역>
첫번째 연결부터 사슬은 얽힌다. 첫 하나의 발언이 비난받고, 첫 하나의 생각이 금지되고, 첫 하나의 자유가 부인되면, 사슬은 우리 전부를 얽게 된다.
한사람의 자유가 유린되면 우리 모두 피해를 받는다.

스타트렉 더 넥스트 제네레이션, 시즌4 21번째 에피소드 “The Drumhead”중에서… 피카드 함장의 발언.

ps.
나는 우리가 나아졌다고 생각했어.

이단자를 고문하고, 마녀를 불태우는 것은 오래된 역사의 일이라고 생각했어.

그런데,
우리가 눈을 한 번 깜박이기도 전에

우리를 위협하면서 갑작스럽게 다시 시작되려고 했어.

역시 같은 에피소드 중에서  피카드 함장의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