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달로리안(The Mandalorian) 시즌 1,2

스타워즈 8,9편 때문에 식어버린 스타워즈 팬심을 다시 살려내는 작품.

기본적으로 스타워즈 배경의 서부영화에 스타워즈 팬들이라면 좋아할만한 시퀄+오리지널의 요소를 적절하게 섞어서 잘 만들어냈다. 스토리도 잘 뽑아냈고 캐릭터 묘사도 아주 좋다.

특히 아기요다로 불렸던 그로구가 대박. 사진으로만 보면 징그러운 디자인인데, 움직이는 걸 보면 어찌나 귀여운지. 특히 클래식 시리즈 요다처럼 인형을 사용해 묘사해서 더욱 더 요다를 생각나게 한다.

이 작품의 단점이라면, 일단 옛날 서부영화 감성이 있어서 초반에 좀 늘어진다는 것. 그리고 현상금 사냥꾼인 주인공 중심으로 묘사 되어서라지만, 너무 “주인공이 원하는 것을 찾아서 누굴 만난다. 그 누구는 주인공에게 퀘스트를 준다. 주인공이 퀘스트를 어쩔수 없이 수락한다. 퀘스트를 해결 후 이동. 주인공이 원하는 것을 찾아서 누굴 만난다….” 반복인 것도 단점이다.

디즈니+ 회원이라면 강추.

디즈니+ 장단점

간단히 써보면서 느낀 디즈니+ 장단점

장점

  • 디즈니 + 픽사 + 마블 + 스타워즈 + 네셔널지오그래픽 + 20세기 폭스 컨텐츠. 해당되는 영화면 최신영화도 많음
  • 넷플릭스에 비해 한국어 더빙된 작품이 압도적으로 많아 애들 보여주기 좋다.
  •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용료. 거기에 더해 카드사등과 제휴를 해서 이것저것 할인 받을 여지도 많다.
  • 디즈니나 픽사의 특별영상이나 단편이 많음.
  • 크롬캐스트 지원.

단점

  • 앱 최적화가 아직 부족하다. 불편한 점도 많고 작동이 버벅인다.
  • 웹사이트도 버벅이는데, 파이어폭스를 쓰면 몇 배로 버벅이는 듯.
  • 검색이 넷플릭스보다 부실하다. “좀비”를 넣으면 좀비물이 검색되는게 아니라 영화제목에 “좀비”가 들어간 것만 검색되는 식. 그리고 같은 검색어인데도 해당 영화가 안나오다가 다음날에는 나오기도 하고 뭔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있다.
  • LTE 데이터로 스트리밍을 하면 내내 저해상도로 재생되는 경우가 많다. 모바일 데이터 사용시 넷플릭스는 데이터 사용을 최대로 설정할 수 있지만 디즈니+는 데이터 사용을 최소로 설정하는 것과 자동만 있다.
  • 10초 전후로 이동이나 원하는 지점으로 이동할 때도 버퍼링이 몇초 걸리고, 처음 재생할 때도 넷플릭스보다는 좀더 버퍼링이나 버벅임이 걸린다.
  • 오프닝이나 다음화로 건너뛰기가 없거나 애매하게 작동함. 넷플릭스에서는 이게 편했는데.
  • 자막 번역이 개판인 경우가 많다. 내가 들어도 오역인게 확실한 경우도 있고, 아예 생략해 버리거나, 비꼬거나 농담인 말을 일반대화처럼 번역하거나.
  • 해외 디즈니+에는 있는데 한국엔 없는 영화가 은근히 많다. (나중에는 개선될지도)
  • 모바일 기기에서 넷플릭스처럼 다운로드해서 나중에 보는게 가능한데, 생각보다 다운로드가 느리다. 1GB 다운받는데 1시간이 넘게 걸림.
  • 뽀로로가 없다. 뽀로로나 띠띠뽀, 신비아파트 같은 국내 유명 애니메이션이 넷플릭스에는 있지만, 디즈니+에는 없다. 뽀로로는 IPTV필수 컨텐츠라며 광고할 정도이니 단점은 단점.
  • 앱에서 영화 소개글이 아주 성의가 없다. “주인공 A와 주인공 B가 만나서 싸운다” 이런 수준.
  • 스파이더맨이 없다. 이건 소니라서, 넷플릭스에 있다.

결론을 내보자면 기본적으로 컨텐츠는 좋은데 서비스 완성도가 별로이고, 한국화가 부족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