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밀크랩 고단백 저지방 우유

이번에 새로 나온 서울우유 제품이 있길래 먹어봤다

이름은 “밀크랩 고단백 저지방” 우유. 이름이 좀 애매하다. 이제 우유도 연구소에서 개발한다 뭐 그런 메시지인가.
보통 우유보다 단백질을 1.8배 가지고 있고, 저지방이라고.

일단 비싸다. 이마트에서 그나마도 다른 우유보다 비싼 보통 서울우유가 1000ml에 2520원이다. 100ml당 252원.
그런데 밀크랩 고단백 저지방 우유는 900ml에 2950원이다. 100ml당 327.777777778원이다. 30%나 비싸다.
(두개 묶어서 4300에 파는 곳이 있다는데 그렇게 사지 않으면 아까울 듯. 그래봐야 다른 우유보다 훨 비싸다)

맛은 좀 독특하다. 단백하면서 진하긴 한데, 마치 저지방우유에 두유를 1/3쯤 섞으면 비슷한 맛이 될 듯 하다. 단백하고 고소한 저지방 우유를 원하는 사람에겐 좋을듯 하지만, 우유 고유의 향을 원하는 사람에겐 별로일듯. 특히 따듯하게 덥히면 더욱 두유같은 뒷맛이 나서 개인적으로는 취향이 아니었다. 반면 마눌님은 맛있다고 좋아하시더라.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물에 타면 술로 변하는 술가루 ‘팔코올’ 하니 생각나는 ‘슈퍼소년 앤드류’

물에 타면 술이 되는 가루가 개발되서 허가 받았다고 합니다. (링크) 일명 Palcohol.

그러고보니 미드 ‘슈퍼소년 앤드류'(원제 My Secret Identity) 의 한 에피소드가 생각나네요.

1990년 만들어진 시즌3 네번째 에피소드입니다.

벤자민 박사는 물에 타면 와인이 되는 가루를 발명합니다. 그래서 프랑스의 와인 시음회에 초대받아서 앤드류와 같이 가게 되죠. 벤자민 박사는 쉽게 와인을 재현할 수 있으니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는데, 벤자민 박사를 공격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앤드류의 초능력을 이용해 어찌어찌해서 문제는 해결했지만,  그로 인해 벤자민 박사는 자신의 ‘쉽게 만들 수 있는 와인’이 그동안 사람이 정성스럽게 만들어온 와인의 가치를 떨어트릴 수도 있음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서 가루 와인을 엉터리 맛으로 바꿔서 시음회에 내보냅니다. 박사의 와인을 맛본 와인 평가단이 ‘우웩’ 하고 일제히 뿜어 버리는 장면이 아주 웃겼습니다.

어렸을 때 본거라 대략적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팔코올 덕분에 다시 떠올리게 되었네요.

옛날에는 마법같던 가상속의 제품도 현실화 되는 세상이 되었네요.

 

이미지 출처 : http://wine-by-benito.blogspot.kr/2011/06/my-secret-identity.html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헐크 (Hulk, 2003)

인크레더블 헐크도 봤었는데, 이걸 빼먹었었군. 어째튼 EBS에서 해줘서 봤다. EBS는 자막판으로 영화를 틀어줘서 좋다.

헐크의 탄생, 이중인격적인 면, 헐크의 파워 등은 정말 잘 묘사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부르스 배너와 아버지의 갈등, 배티와 그녀의 아버지의 갈등이라는 프레임도 적당하고, 각자 사람들의 어두운 면이나 그 것에 대비된 헐크의 힘이라던지… 소재와 주제는 정말 잘 살렸지만, 연출이나 구성이 뭔가 하나씩 빠진듯한 영화.

특히 매번 부르스 배너가 화내서 변신하고, 진정되고 잡히고, 다시 화내서 변신하고, 잡히고, 변신하고….이런 것의 반복일 뿐이라서 긴장감이 없다. 어차피 헐크가 위험에 빠지리라는 건 예상하기도 힘들고.

헐크 자체가 그래서 영화화 하기 힘들긴 할 것 같다. 어차피 무적의 주인공이라 긴장감도 적고, 그렇다고 다른 주제로 가면 어두워지고. 사람들은 헐크의 바지에나 신경쓰고.

어째튼 나쁘진 않았음.

ps. 제니퍼 코넬리가 33세일 때 찍은 영화인데, 예전의 청초함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예뻤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입덧, 감기몸살

마눌님은 입덧이 심해서 사흘간 아무것도 못 먹었다. 그래서 산부인과에서 수액 맞는 중.
나는 그 사이에 감기 몸살 때문에 병원에 와 있는데…환자들 엄청 많다. 황사+환절기인듯.
에휴…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박근혜의 3.1절 기념사 망언

http://www.huffingtonpost.kr/2015/03/01/story_n_6777350.html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과거 독일과 프랑스가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새로운 유럽건설의 주역이 될 수 있었던 것과 같이, 이제는 보다 성숙한 미래 50년의 동반자가 돼 새로운 역사를 함께 써나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겉보기엔 그럴듯한 말이지만, 정말 한심하고, 생각없고, 망언에 가까운 말이다.

독일과 프랑스는 ‘나치를 청산한 나라’이다. 대부분의 친나치 인물은 사형이나 거기에 가까운 처벌과 재산 몰수를 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에 반해 우리나라는 그러지 못하고 친일 인사들의 권력을 그대로 대한민국의 정권 안정화를 위해 이용했다. 그리고 그 정점이 바로 박정희이다. 박정희는 일본제국군의 장교였다. 만약 독일과 프랑스처럼 과거를 청산했다면 사형을 면치 못했을 인물이고, 그렇다면 박근혜도 없다.

박근혜는 본인이 ‘독일과 프랑스처럼 하지 못한 증거’이면서 ‘독일과 프랑스처럼’을 주문한 것이다. 아마도 그렇게 언급한 의도는 ‘과거로 갈등하지 말고 미래만 보자’라는 오히려 반대의 의미일 것이다. 역사적 인식이 완전히 잘못된 지도자라는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대한민국의 지도자들의 수준을 보여주는 그런 발언이었다.

미친년.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