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약속 (2014)

1912954

보고나서 꼭 몇일 늦어서 감상을 적네요. 이러면 안되는데.

상영관 축소 외압의 의혹이 있는 영화 ‘또 하나의 약속’입니다. 외압이든 아니든 현실은 충분히 의심할만 합니다. 메가박스와 롯데는 마지못해서 변두리에 몇개, 그것도 직장인들 보기 힘든 시간대로 걸어놨고, 삼성과 감정이 안좋은 CJ의 CGV는 그럭저럭 많은 상영관에 걸어놨으니까요.

이 영화는 변호인과 거의 같은 스토리 전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노조를 안좋게 생각하는 학력도 안좋은 평범한 인물이 주변인의 억울함을 느끼고서야 싸우기 시작합니다. 가족에 대한 부당한 외압이 시작되고, 재판이 시작되는데, 감성에 호소하는 주인공의 대사, 그리고 부분적인 승리. 끝나지 않은 싸움…그리고 이 모든게 실화라는 것까지 닮은 영화입니다.

다만 이것은 꽃다운 나이의 어린 젊은이들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이며, 우리 모두가 부정적으로 보아온 정치권력이 벌인 죄가 아니라 우리 모두가 혜택을 받아온 대기업의 죄에 대한 이야기라는 것입니다. 삼성 제품을 써오면서, 삼성에 대한 부정을 모른채 한 우리 모두가 피해자이자 간접적인 가해자입니다.

그래서 이 영화는 더 안타까우면서, 더 힘들고, 더 껄끄럽습니다. 하지만 눈을 돌려서는 안되는 그런 영화입니다.
부디 이 영화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졌으면 합니다.

영화 자체는 너무 신파로 흐르지 않고 담담하게 감정을 억제하는 부분이 잘 배합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ps . 와이프의 평 : “와, 삼성 나쁜 새끼들이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오브 스틸(Man of Steel, 2013)

Man-Of-Steel-2013

“멀고 먼 우주에 중력도 대기도, 사는 동물도 다르지만, 우연히 인간과 똑같은 외모에 미국식 영어를 사용하는 크립톤 행성이 있다. 이 별은 모든 사람을 유전공학으로 각 직업에 최적화해서 만들어내는데, 가끔 오류가 있는지 과학자가 군인보다 더 잘 싸운다.(오류가 아니야..그 과학자가 사실 로마 검투사야) 게다가 군인은 우주에서 살아남기 위해 하이퍼 드라이브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뭔가 바뀐거 같은데…) 
이 종족들은 지구에 오면 태양의 에너지를 받아 초인이 되는데, 주인공은 지구 공기를 마시는 여부에 따라서 초능력이 발현되고, 그외의 크립톤인은 우주선외에만 있으면 마스크를 써도 초능력이 생기는 전혀 다른 조건을 보인다. (주인공의 친아버지인 과학자는 중력도 중요한 요소처럼 말했으나, 우주선에서는 지구인 여주인공이 멀쩡히 서있는 것으로 보아 1G에 가까운것으로 보인다)
크립톤의 기술을 놀라워서, 주인공이 주먹 한방이나 눈에서 나가는 광선으로 우주선을 쉽게 부수지만, 각자 입고 있는 옷이나 갑옷은 아무리 싸워도 손상을 주지 못하는 소재로 되어 있다.
반면 지구인들은 역시 강인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어서 슈퍼맨과 악당들이 주변을 지지고 볶는 와중에도 무척 침착했으며, 특히 메트로폴리스의 주민들은 빌딩이 무너지고 차가 터져도 가만히 서서 관람하는 질서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다.
과학자 친구와도 주먹싸움에서 지는 군인 악당은 지구인을 협박하는거 외에는 별로 전략/전술적인 능력이 없어 보이며, 주인공의 파괴시도가 뻔한 상황에서 테라포밍을 위한 기기를 지구에 배치하는 어리석음을 보인다. 그리고 갑옷을 벗으면 더욱 전투력이 약해지는 현상을 보여준다. 마지막에는 눈에서 광선을 발사해 무고한 지구인 가족을 죽이려고 하는데, 주인공이 얼굴만 쥐고 있지만 눈동자를 굴려서 맞출 생각을 하지 못하였으며, 끝내 주인공에게 잔인하게 죽고 만다.”

이 영화를 만들 때의 컨셉은 ‘현실에 있을 법한 슈퍼맨’이었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본적이 있는데, 영화를 보면서 매우 실망했다. 영화 촬영이나 편집, 화면 색감, 소품 디자인등을 배트맨-다크나이트 시리즈에서 따오거나 현실감 있게 만들었을 뿐이었다.(슈퍼맨의 팬티가 없어진것도 중요한 현실화이지만…)  설정이나 이야기 짜임새등은 그리 꼼꼼하지 못했다. 물론 수퍼 히어로 영화는 액션이 중요한 것이며, 액션은 슈퍼맨과 적의 슈퍼파워를 잘 반영해 정말 진정한 파괴를 보여주었다. 괜찮은 리부트라고 생각하지만 기대에 비해서는 실망이었다.

헨리 카빌과 여러 배우들은 무척 잘 캐스팅 되었다고 생각한다. 에이미 아담스가 마흔의 나이라서 2편 3편과 저스티스 리그등 10여편의 작품이 나오는동안 버틸 수 있을까 걱정되긴 하지만 그동안 워낙 동안이라 괜찮을지도. 그 예쁘던 다이안 레인이 할머니 처럼 분장해서 나와서 좀 안타까웠고(아역으로 나온 작품을 봤던 배우가 늙는다는건 슬프다…).

배트맨과 슈퍼맨의 영화가 준비중이라고 하는데 일단 기다려본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ART (Android RunTIme) 런타임 사용기

안드로이드 4.4.x 킷캣의 개발자 설정에 새로 추가된 것이 ART 런타임이다. Dalvik을 대체할 것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안드로이드 런타임이지만, 아직 개발단계이며, 테스트 용도 외에는 쓰지 말도록 주의를 주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안써보면 궁금하잖아? 그래서 써봤다. 테스트 기기는 넥서스7 2012…즉 구형 넥7.
2주일정도 써본 소감.

  • 단점1. 일단 커스텀롬을 올릴 때, 앱의 캐시를 만드는 시간이 2~3배 걸린다. 200개 정도의 앱을 최적화 하는데 12분정도 걸렸으니, 넥7보다 CPU가 느리거나 수백개의 앱을 설치한 분은 한시간이 걸릴지도 -_-
  • 단점2. 앱이 차지하는 설치공간(플래시 메모리)가 2배를 사용한다. 달빅에서 앱이 1GB 사용중이라면, ART는 2GB를 쓴다.
  • 단점3. 다소 불안정하다. 아직 테스트중인 기능이라 그런지 앱이 종종 강제종료된다. 그렇게 자주는 아니지만 하루에 두세번정도? 그런데 대부분 부팅하고 나서 금새 사용했을 때 일어나고, 쓰다보면 거의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이 신기함.
  • 단점4. 몇몇 앱은 호환이 안된다고 한다. 나는 아직 경험하지 못했지만 국내 금융앱쪽이 주로 그렇다고 한다.
  • 단점5. Xposed 프레임워크가 아직 ART를 지원하지 않는다. 요즘 인기있는 툴인데 쓰지 못하면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많을 듯. 내가 좋아하는 Greenify도 이걸 사용해야 기능이 강력해진다.
  • 장점1. 앱 실행이 다소 빨라진다. 몇배 빠른건 아니지만…앱 첫 실행이 어느정도 빨라진다. 실행 후 작동도 미묘하게나마 빨라지는 듯. 더 느려지는 앱도 있다고 하기 때문에 어차피 애매하다.
  • 장점2. RAM사용량이 감소한다. 달빅때는 350~400MB정도 남아 있던 가용램이 450~500MB정도 남아 있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사용하는 앱은 변화된것이 없기 때문에 ART의 효과로 보인다.
  • 장점3. 전력소모가 줄어든다고 하는데, 체감될 정도는 아님. (아마 연산이 빨라지는 것에 의한 효과일듯 하다) 어차피 디스플레이 전력 소모에 비하면 개미오줌만큼 절약하는 것이라 큰 의미는 없을 듯.

아직은 장점에 비해 단점이 매우 크다. 
단점 1,2,3,4는 전부 확실한 단점인 반면, 장점은 2번을 제외하고는 큰 차이가 없다. 그나마 2번도 요즘 안드로이드폰은 램이 많아서 그다지.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변호인 (2013)

maxresdefault

관람한지는 2주정도 지났는데 이제야 글을 씁니다.

오늘 뉴스를 보니 1100만명이 관람을 했다고 하는군요. 이래저래 흥행할지 걱정되었었는데, 볼 사람은 다 본 영화가 되었네요.

영화의 구조적인 면만 봤을 때는 그리 독창적이고 대단한 영화라고 보기는 힘듭니다. 세속적이지만 능력 좋은 뻔한 사람이 몇몇 에피소드를 통해 웃기기도 하고 사람냄새 풍기다가 마지막에 변해서 감동을 주는…선생 김봉두 이래 흔한 정석같은 구성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송강호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국가란 국민입니다’라고 외치는 것이 광고로도 나오고, 이미 결말 다 아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봤다는건 이유가 있을것입니다. 그만큼 국가의 권력 남용이라는게 아직 현재 진행형이고, 억울함을 느끼는 사람도 많고, 정의를 외치며 싸우는 모습이 그리웠겠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그리워 하는 사람도 있을테구요.

그런 영화였습니다. 내용 다 아는데도 감동하며 볼 수 있는. 이런 영화가 나올 수 있었다는 것에 영화 배우들과 제작진들에게 고마움을 느낍니다.

ps. 이 영화에서 감독이 보여주고 싶은 메시지는,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국가란 국민입니다…라기 보다는 송우석이 원래는 ‘저런 빨갱이 새퀴들, 공부나 할것이지’을 말하던 평범한 경상도 사람이었다는거 아닐까. 그런 사람들도 자신이나 주변사람이 억울함을 겪으면 진실을 알게 될거라는 그런 것 말이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Plants vs. Zombies 안드로이드 버전의 Mystery Sprouts 버그

식좀에는 Mystery Sprouts 라는 아이템이 세가지 있는데, 각각 젠가든에 없는 식물을 25%, 50%, 100% 확률로 뽑아주는 아이템이다.

이 아이템이 존재하는 이유는 Enlightened라는 도전과제 때문이다. Enlightened는 젠가든에 모든 식물을 키우는 도전과제인데, 랜덤하게 씨앗을 얻는 방식으로는 이룩하기 어려운 도전과제이기 때문이다. 수십가지 식물중 1~5개 정도 모으지 못했을 때, 모으지 못한 식물을 랜덤으로 얻기란 로또에 가깝다. 이 때 코인으로 Mystery Sprouts를 사면 더 쉽게 도전과제를 깰 수 있다.

문제는 안드로이드 버전에는 100% Mystery Sprouts가 이미 있는 식물을 준다는 것이다. 무조건 없는 식물만 줘야 하는 100% Mystery Sprouts가 이미 있는 식물을 주로 주는 것은 확실히 버그나 오작동이다. (25%나 50%는 실제 확률이 얼마인지 알수 없으니 버그여부를 알수는 없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안드로이드 버전의 Enlightened 도전과제가 엄청난 난이도로 바뀌어 버린다.

이미 사람들도 이 문제를 알고 있다 http://forums.popcap.com/showthread.php?5845-Problem-with-Mystery-Sprouts-on-Android

지난 1월중에 있던 업데이트에서도 이 버그는 해결되지 않았다. 그걸 확인하느라 들어간 내 코인들이 아까워…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