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영화,책,연극 감상

군도: 민란의 시대 (2014)

평범한 사극 액션 영화인 줄 알았는데, 괴작?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이건 뭐랄까… 설명이 어려운데, 한국 영화에 나올법한 쟁쟁한 배우들 죄다 모아서, 의적을 소재로, 서부극 전개에 일본 사무리이 영화 액션앵념을 넣고, 쿠엔틴 타란티노식으로 연출을 하면...

드래곤 길들이기 2 (How To Train Your Dragon 2, 2014)

넷플릭스에 나왔길래 1편에서 무려 9년만에 본 후속작. 아마 지금 3편이 개봉해서 넷플릭스에 2편이 들어 온 듯. 전편에서는 어떻게 주인공 히컵과 투스리스가 친구가 되었는지를 다뤘다면, 2편은 히컵과 투스리스의 어른으로서 성장을 다룬 작품. 히컵은 족장이 되고,...

엑스맨: 아포칼립스 (X-Men: Apocalypse, 2016)

브라이언 싱어가 울버린이 없으면 이야기 중심을 못 잡는다는 것을 보여준 작품.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가 엑스맨판 터미네이터였다면, 이번은 엑스맨판 울트론이려나? 작년에 구글 플레이 무비로 대여해서 감상. 액션도 멋있고, 특수효과도 좋고, 대단한 장면들도 많아서 볼거리는...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X-Men: First Class, 2011)

리부트인지 프리퀄인지 말이 많은 엑스맨 새로운 시리즈. 언젠가 보려고 했다가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본 엑스맨 영화이다. 엑스맨의 기원을 다루다 보니 볼 것도 많고, 프로페서X와 매그니토의 기원, 그리고 둘의 협력관계를 보는 것도...

황당한 외계인: 폴(Paul, 2011)

사이먼 페그, 닉 프로스트 콤비가 에드가 라이트 감독 놔두고 자기들끼리 찍은 웃긴 영화. 우연히 만난 외계인과의 우정을 다룬 영화는 ET 이후에 많지만, 이 영화는 주인공들이 동심 가득한 아이가 아니라 동심(?) 가득한 어른(?)…이다. ㅋㅋㅋ 우연히...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 2012)

본 시리즈의 외전. 제레미 레너와 레이첼 와이즈, 좋아하는 배우 둘이 나와서 신나게 기대했는데 약간 애매. 넷플릭스에서 오래전에 봤는데 후기를 안썼길래 기억을 더듬어 써 본다. 아마도 제작사들은 본 시리즈 3부작이 끝나고, 가지치기를 해서 어떻게든 또...

소드 아트 온라인 -오디널 스케일- (ソードアート・オンライン -オーディナル・スケール / Sword Art Online the Movie -Ordinal Scale, 2017)

소드 아트 온라인을 재미있게 본 김에 구글 플레이 무비에 있길래 대여해서 봤는데, 무척 실망. 작화나 여러 주조연 캐릭터가 활약하는 마지막 전투는 멋있었지만, 그외에는 딱히 장점이 없는 애니메이션이다. 특히 이야기의 개연성이 여러면에서 없다. 그중에 범죄...

크루즈 패밀리(The Croods, 2013)

유치할 것 같아서 전~혀 기대하지 않았는데, 의외로 재미있었던 애니메이션. 유머 잔뜩 나오고, 액션 꽤 좋고, 캐릭터들 개성 있고, 극적인 전개도 있고, 감동도 있고, 애들과 같이 볼 수 있는 가족 영화이고. 여러모로 후한 점수를 줄...

달빛궁궐 (Lost in the Moonlight, 2016)

넷플릭스에 있어서 따님과 두번 감상. 전통적인 소재를 살린 애니메이션이라는 점은 좋긴 한데, 그외에 장점은 딱히 없다. 전통적인 소재를 쭈욱 나열해 놓고 억지로 이어 붙인 듯한 스토리 전개. 어색한 더빙, 어딘가에서 본 듯한 디자인 요소들....